TOP

체험수기

체험수기 작성 방법 안내 및 작성 하기

  • 1. 1300 단어(5600 자) 이상
  • 2. 사진 최소 4장 이상
  • 3. 체험수기에 들어가야 할 내용
    • 1) 수강신청 및 수업: 교환교 수강신청 방식
    • 2) 기숙사:
      • a)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학교 기숙사가 아닌 사설 기숙사 또는 off-campus 시설을 이용한 경우도 해당 내용을 적어주세요)
      • b) 외부 숙소 정보
    • 3) 생활 및 기타
      • 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 c) 물가
      • d) 파견교 장학금 혜택
    • 4) 출국 전 준비사항
    • 5) 보험 및 비자
    • 6) 파견교 소개

** 체험수기의 내용이 구글과 같은 검색엔진에서 검색이 가능하오니, 가능하면 연락처 및 이메일 등의 개인정보는 기재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 체험 수기 검토 후에 논란의 여지가 있는 내용들에 대한 수정 요청을 드릴 수 있으며 학생의 동의 하에 진행됨을 안내드립니다.
** 수강한 과목에 대한 변환 학점 및 이수 구분은 매 학기 과목검토 절차를 통해 변동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이수 구분 및 학점에 대한 내용은 체험수기에 가급적 제외해주시기 바랍니다.

체험수기 작성하기

Total 1763

[America][USA] University of Michigan 22-1 Sofia Zhengli

2022.09.28 Views 18

Hello, everyone. I am Sofia Zhengli who had an exchange semester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in the United States in the 2022 Spring semester. In this exchange report, instead of providing the very standardized information and introduction that you could easily get access to from the internet or mass media, I will focus more on my personal experience and insights in every section (I would describe them as small tips).  While I will be sure to include the websites and links where you could get official and objective information from, I found it little use to just restate it here again. Therefore, if your need is to gain more information regarding the standardized procedures (such as full visa application procedures step by step), I recommend checking the official websites which contain more accurate, credible and updated information.  Before going into details, as a student who previously did another exchange in IESEG School of Management (located in Paris France) through the expat program offered by Office of International Affairs, and who will do another exchange in ESADE Business School this coming fall semester (located in Barcelona, Spain), I have some general ideas to share with you in terms of the concept “exchange”. Many students finishing their exchange semesters will describe the period of their exchange as “the best time ever in their life”. It is not surprising because the exchange semesters are usually “chill”, especially with many students manually arranging their life and course load away from pressure. Therefore, I also recommend you to take full advantage of this precious opportunity to enjoy the colorful life and to relax. However, there is never a certain specific pattern that defines a “good and meaningful” exchange, meaning that not only a super relaxing and pressureless exchange semester is acknowledged. Some students may still aim for a beautiful transcript, some students try to engage themselves more in the local society to actively network and socialize, or some students may just live their normal life at their normal pace. Therefore, you can always take control of your life, and never set yourself any limits just because you refer to some previous exchange reviews. Live your own life! In this way, a very useful tip for you is to figure out what you really want from this exchange so that you have an idea how to allocate your time, energy and money. It matters because you only have very limited time to carry out the life you want, meaning prior planning is necessary. For example, if you mainly want to relax or hang out with friends, you may seize the timings in orientation to know more friends to hang out and have fun together. If you really want to immerse yourself in local society and to make native friends, living in a co-op or frathouse may be your choice. You have the option to customize! Even in the end, you find yourself not achieving everything you had set up prior to the exchange, the unique 4-month life experience will never disappear and is forever an unforgettable special adventure.  1.University of Michigan University of Michigan is a prestigious institution located in the United States, which I believe is the highest QS ranked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among all the universities that Korea University has exchange programs with. Although due to its inferior location, it is generally less popular than USC, yet in terms of academic excellence, U of M is a better choice in your exchange school wish list. Our exchange program is only between 2 Business Schools, KUBS and Ross Business School of U of M, but not between Korea University and University of Michigan. As far as I know, this past 2022 winter semester is the first semester when U of M resumed its exchange program with KU after the pandemic started. The exchange program between KUBS and U of M was first launched in 2019, 2 semesters before the pandemic forced it to discontinue, making me and another girl the third batch of exchange students visiting U of M. Therefore, there are not abundant previous exchange reviews. U of M is located in the city of Ann Arbor, near the biggest city in the State of Michigan – Detroit. Ann Arbor is pretty safe, but I heard that Detroit is pretty dangerous, with a lot of shooting cases and high criminal rate, so please be careful in Detroit. Usually students land in Detroit Airport and then commute to Ann Arbor. (You can also choose to land in Chicago Airport and drive 4 hours from Chicago to Ann Arbor.)Ann Arbor is a 30-minute drive from Detroit. If you call uber, it will cost you around 60-70 dollars single way, but you can split the costs with others if you are sharing the same car. Uber and Lyft are the most useful mobility apps. Generally Speaking, they offer similar prices, but sometimes Lyft is cheaper. Taxis are more expensive than Ubers and Lyfts. The most economical way from Detroit Airport to Ann Arbor is to take the Michigan Flyer (Michigan Flyer > Home) for a ride which costs around 15 dollars for a single trip. However, Michigan Flyer has a strict timetable that you have to follow, and there is no bus later than 6pm as far as I know. The school offers special shuttles from Detroit Airport to Ann Arbor back and forth, but the shuttles do not work during holidays. I went for the winter semester starting from January ending in the end of April. The weather was very freezing, but I feel that it was similar to the one in South Korea in winter. In January and February, the ground was most of the time covered by snow, but it also snows in March and April. The snow is really random in Michigan. It is necessary to bring yourself with the long paddings or thick and warm winter jackets. Inside the buildings, there were always air conditioners, so it was very warm.The campus was huge, covering the center of Ann Arbor. The places that I visited the most were the 3 buildings of Ross Business School, the shapiro library, the michigan union, and the language and the language and literature building. During the orientation, I guess  you will have the chance to explore around between several different buildings. Personally, I think Ross Business School is super similar to KUBS with the 3-building layout that I even doubt if they are sharing the same designer. A good analogy will be that: Ross Building →LG Posco, Kresge Building → KUBS main building (with lots of offices), Blau Buidling → Hyundai motor house. You can make a reservation for the classrooms and study rooms on the Impact (Study Rooms Ross IT Services at Michigan Ross (umich.edu))website just as you can do in KUBS. 2. Visa Application and i-20 My experience of applying for the student visa may be helpful if you are also applying outside South Korea (the country where our home university is located). I applied for a student visa to the US in Spain. The general process is similar to the one in South Korea, but you need to check the official US embassy website of the country you are residing in. Please always check if the city where you are staying has the US embassy processing visa application or not. For the case of Spain, the city of Barcelona where I stayed in does not have an institution processing cias application, so I had to fly to Madrid for a visa application.  There are few things to do before you get your i-20, so please be patient in receiving it from the U of M international office. Your i-20 is very important and is mailed to you physically around 20th of November. Before you receive i-20, all you can do is to start filing the DS-160 form on the US visa application website. You cannot submit the form because you must fill in the form with the sevis number stated in your i-20. After you receive your i-20, please follow the instructions enclosed in the mail package. You need to first pay the sevis number fee, and then you need to fill in the sevis number in DS 160 form. After that, you can submit the form online, pay the fee if necessary and select an appointment date for visa application in the US embassy.Please check the official website for more information. I think you can arrive in the US at the earliest 30 days before the starting date stated in your i-20 and you must leave the US at the latest 60 days after the starting date in your i-20. I-20 is very important to prove your status as a student, even more important than the student visa page. 3. Cost and Expenses The living expenses in Ann Arbor are higher than what I was expecting. In my opinion, the living expense level is similar to that of the big commercial cities such as Chicago and New York. The housing expense is around 700 dollars -1000 dollars minimum including utilities, depending on the conditions of the housing. More information will be provided in the housing section. The extra living expenses vary from person to person, however, I do feel that the estimation of the total cost of living provided by the University of Michigan when it was asking for financial solvency proof is reasonable. Therefore, it is a good way to refer to that estimation. I directly used my visa debit card to purchase everything most of the time because I feel it is more convenient for me, but I did apply for the bank card of University of Michigan to do some big transfers. 4. Course Registration  I think the system of course registration of U of M is not that friendly to exchange students, mostly because it requires exchange students to submit the proof of prerequisite courses respectively for every course (which have prerequisite courses) they want to register. I believe for most third-year and fourth-year students, they have already taken the basic business courses in their home university, making it necessary to register for courses which have prerequisites. Moreover, the process of verifying the prerequisite courses was time-consuming and inefficient. We need to raise a ticket through a specific website in order to verify the documents of prerequisite courses, and it usually takes centuries for the administrative office to approve them.  A good and effective way to solve the problem of lack of efficiency is to audit the course you want to register in person during the first several weeks, and to talk with the professor about the issue. WIth the interference of the professor, sometimes the administrative office will be more efficient in responding to the ticket request.  One thing that you may need to keep an eye on is that there is a minimum credit requirement in order to maintain the F-1 student visa in the US which is 12 credits. Please make sure that you have registered credits which are more than the minimum required. The maximum number of credits are 18 credits for regular students and exchange students. For me personally, I registered for 17.5 credits for this semester, which was a pretty huge workload. I need to put a lot of effort into studying if I want to keep a good grade. The credit approval rate with Korea University is 1:1, and I recommend you to check the other details of the process of credit approval through the official guideline provided by KUBS. I will share the details of my personal course registration in the following. Although the exchange program is between KUBS and Ross Business School, we are eligible to choose the courses from all over the campus as we wish.(1)   Spanish 232The language courses are administered under the LSA Language and Literature Department. During the first week of the semester, I took a placement test online to test my language level to join the class, and then I was assigned to Spanish 232. Spanish 232 takes 4 credits, having classes 4 times a week, but can be only approved as a 3-credit course to KUBS due to the regulations. I recommend not to take this course because this course is with a huge (huge, huge, huge) workload, a great number of exams and strict evaluation criteria. In addition, most probably, you need to take the courses with many students who major in Spanish. Although the course is an absolute evaluation, it is wise to consider the level of effort other students will put in this class to avoid mental depression (lol). Although I did learn a lot from that course, I feel that the course is a bit beyond my own level and I did not have a chance to fix it before the deadline of add and drop (which is January 25th). The add and drop period is pretty long and flexible, so please take full advantage of this time to make the decision for the course schedule. Language courses are usually with the most exam and quiz frequency. For that class in particular, it is required that every student must spend at least an hour everyday studying the class materials. Therefore, please think carefully before you choose the course.  (2)   Options and Future This course is worth a credit of 3. It needs the prerequisite of financial management and Excel skills. The accent of the professor is a bit strange (in my opinion it was an Australian one), but I feel the knowledge is very useful in a real-world financial business career. By comparing the syllabus, I infer that the course by U of M focuses more on practical excel skill, while the course in Korea University focuses more on mathematical theory. Therefore, I infer that the U of M one is relatively easier than the Korea University one. We touched on the topics of options, future and forward contracts, and the main topic is to value the financial assets by building and using models. In general, it is a quite useful course.  (3)   AI and ML investment This course needs a sound knowledge of python, but when he introduces the course, he will tell you that the knowledge in python is not necessary but preferred. I strongly doubted it. I was taking without any knowledge of python, and I was so struggling, because the course is completely about python. It is crazy to take this course without python skills. Therefore, I learned python briefly by myself to take that course, but even so, the course is still very technical and confusing. However, the professor is very chill and the grade evaluation is only based on final group project and attendance (there are assignments, but he does not grade; and there is no exam) (4)   Financial ModelingThis is a half-term course which starts from the second half of the semester, and it is worth 1.5 credits. There is only one session with 3 hours duration every week. The course is about building up an LBO Model. The professor is Chinese, and he teaches really well, with clear logic and expression. I think he is the best professor among the professors that I met in University of Michigan.The course evaluates with one final exam and one final group project. If you follow the timeline he gives with no procrastination, I think you will be fine in the course. (5)   Business Presentation This is a 3 credit course. It is easy to get a good grade even if you are not presenting the best. The professor is kind and instructive. Actually, I learned a lot from this course and it is really helpful for my English presentation skills. However, the disadvantage related to that course is that this course is a bit challenging, and you almost cannot see any Asian faces. There is also almost no exchange student as well. (6)   Capstone Consulting A 3-credit challenging course for non-English native speakers, but you can definitely learn a lot from this course. This course a bit challenging in terms of language. It requires you not only a master's in English but also the capability of articulating in the business world. I grew a lot throughout this course because it accelerates my courage to participate in class discussions in the native environment. Class participation is very important in this course. In this course, you will also have a chance to do role play and analyze the financial statements.   5. HousingHousing is generally expensive in Ann Arbor. Usually, for exchange students, you have several common options. (1) On-campus student housing This includes the on-campus student housing and meal plans. Students are obligated to join meal plans if they plan to stay in the student housing. (2) On-campus Co-op housingThis is a special on-campus housing called Henderson house, which is where I live in. It is quite affordable at $1000 a month including the food. The food is ordered for everyone and is shared among the students. However, yo need to commit to at least 5-6 hours to the chores of the housing. The house is only for female students. I met so many local friends here, so I believe  it is the best option to meet local friends. (3) Off-campus housing Students usually choose to stay in a student apartment such as Arbor Blue, Six 11. Try to look at the official websites of those apartments. 6. Campus Facilities There are free gyms for students. For Ross students, there is a  special gym on B1 floor of the Ross Building, but it charges an amount of membership fee. The Shapiro library is a very nice place to study and it runs all day and night just like the central library in KU. 7. U of M events and clubs US Business Schools are famous for their Consulting club and Business Frat. I recommend that if you want to have an opportunity to be fully immersed in the American Business School Culture, try to apply to one of the clubs. It would be a really fun experience. For me, I joined 180 dc Michigan branch. However, they also require the case interview and behavior interview, which is a bit tough.  8. Traveling Opportunities I did not travel very much during the normal weeks, but I took the advantage of the Spring break to travel to New York and Boston. I also traveled to California after the semester ends. During the semester, I traveled to Chicago with my housemates in Henderson House. 9. Language, Food, and Culture The food in US is not healthy as it is known for. In US, it is not legal to go to bars and clubs until you are 21. Unfortunately, I was not 21 when I did the exchange. However, I did find some bars and clubs which allow students under 21 but older than 18. For the bar, there is one called Catina. For the club, there is one called Necto. The others all require 21 I think.It is necessary to tip in the US, and tipping is usually not printed on the bill, so you have to count the tip and write on the bill the tipping. In Michigan it is around 15%, in other States, it might be 18%-20%.

[Asia][Japan] Waseda University 22-1 김강석

2022.09.21 Views 41

안녕하세요, 2022-1학기 와세다대학으로 교환학생을 다녀온 16학번 김강석입니다. 먼저, 교환학생 프로그램 관련하여 도와주신 많은 분들 덕에, 대학 생활 중 의미 깊은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일본은 사실 교환학생의 목적지로 많이 찾는 곳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가장 가까운 나라인 만큼, 여행으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나라이기 때문일 수도 있고, 혹은 유럽권 국가처럼 주위 국가로 여행을 가기도 쉽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저도 교환학생 행선지가 정해지고, 출발하기 전까지 왜 다른 좋은 나라도 많은데 굳이 일본을 가냐는 질문을 참 많이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일본에서의 반 년 간의 생활을 해본 이후 다른 국가를 택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보다는, 일본에 온 선택에 대한 만족감이 더 크게 남습니다. 비교적 선호도가 떨어지는 것은 맞지만, 교환학생을 지원하시는 후배 분들께서도 선택지에서 배제하지 않고 폭넓게 생각해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교환교 수강신청 방식 일본은 기본적으로 학기가 1학기 : 4월 초, 2학기 : 9월 말 즈음에 시작을 합니다. 교환학생의 수강신청 같은 경우는 학기 시작 2주 전 쯔음에 시작하는데, 고려대학교처럼 선착순이 아니라, 신청 후 추첨 같은 방식이라 수강신청 기간 내에만 수강신청을 하시면 됩니다. 와세다의 상학부는 비교적 영어 강의의 수가 적습니다. 10개에서 15개 사이로 기억하는데, 상학부의 수업으로만은 학점을 채우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JLPT 1급 이상을 보유하고 계시다면 와세다에서 일본어로 진행되는 전공 과목도 수강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학부 이외의 교양 강의나, 사회경제학부(PSE)의 영어 강의들도 경영학과 학생으로서 들어볼만한 강의들이 많으니, 걱정은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일본어 수업도 레벨에 따라 굉장히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으니, 일본어 수업도 고려해보시길 바랍니다! 와세다의 강의들은 대개 2학점의 강의입니다. 일주일에 1시간 30분을 수업하는 것으로 기억하는데, 12학점~15학점 정도를 듣는다고 생각하면 많이 부담스럽진 않습니다. 또한, 고려대학교의 유연학기처럼 spring / summer / fall / winter 쿼터의 강의들의 수도 굉장히 많아, 유연하게 시간표를 짜기 좋습니다. 쿼터 강의의 경우는 학기의 초반 8주 혹은 후반 8주에 일주일에 3시간을 수업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일본 식의 영어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들이 계실 수도 있는데, 조금만 익숙해지시고 귀가 트이면 잘 들립니다.. 가장 주의하셔야 할 점은 'F'발음을 'ㅎ'발음으로 취급한다는 점 (ex. Festival -> 훼스티바루 등), V발음을 W발음처럼 취급한다는 점 (ex. Vaccine -> 와쿠친, Virus -> 우이루스 등), 'ng' 발음을 일본에서는 'ㄴ구'로 읽는다는 점 (ex. Wing->우잉구 등), 'the'를 '자'라고 읽는다는 점 등이 있겠습니다. 그래도 젊은 교수님들 중에는 이상한 발음이 아니라 유창하게 영어를 구사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2) 기숙사: 한 학기 교환학생의 경우, 와세다에서 제공하는 기숙사에 신청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안내를 받았습니다. 이 경우, 도쿄에서 생활할 때 고려해볼 수 있는 선택지는 크게 두 가지 정도인 것 같습니다. (1) 쉐어하우스 : 도쿄에서 쉐어하우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이 몇 곳 있습니다. Oak House, Cross House 등이 있는데, 주로 2평~3평 (4조~6조) 정도의 개인실과 공용 욕실, 화장실, 주방이 있는 형태입니다. 쉐어하우스의 장점이라 함은, 저렴한 월세(한국에 비해 저렴하진 않지만)와, 친구를 사귀기 좋다는 점 등이 있겠으나, 제가 생각하기에 가장 큰 장점은 인터넷, 수도, 전기, 가스 등을 본인이 계약하지 않아도 되는 것입니다. 일본의 경우 원룸에 입주하게 되면, 본인이 스스로 인터넷, 수도, 전기, 가스 회사와 컨택하여 설치를 해야 하는데, 설치비용이 몇 만엔 단위로 들 뿐만 아니라 설치되는 데에도 시간이 어느 정도 걸립니다. 또한 일본어가 유창하지 않으시면 이 과정에서 꽤나 애를 먹으실 수도 있습니다. 쉐어하우스에서 생활할 경우, 이러한 번거로움을 덜 뿐만 아니라, 월세를 제외한 관리비용 등은 쉐어하우스 측에서 부담을 하기 때문에, 이 경우에는 한 달 주거비가 5만엔~7만엔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2) 원룸 : 도쿄에서 원룸을 구한다면 초기 비용이 꽤나 살인적입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복비 정도만 주고 들어가면 되지만, 일본의 경우는 잡다한 비용이 많이 따라붙습니다. 보증금(敷金), 사례금(礼金)이라는 문화가 있어, 각각 한달 월세 정도를 집주인에게 지불하게 되는데, 보증금의 경우는 퇴거할 때 돌려받을 수 있을지 의문이고, 사례금은 "방을 빌려주셔서 감사합니다"하는 비용으로, 돌려받을 수 없습니다. 또한 여기에 추가로 열쇠 교체 비용 -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15,000엔 전후 / 보증회사비용 (보증인이 없으면 방을 구할 수 없음), 기타 관리비용을 포함하면 첫 달에만 20만엔~30만엔 이상을 지불하고 들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 년 정도를 생활한다고 생각하면 너무 비용이 과다한 것 같고, 일 년 이상을 생활한다면 고려해볼만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경우,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한 달 주거비가 8만엔 ~ 12만엔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방의 위치를 결정하실 때는 역과의 거리, 와세다와 가깝고 멈 또한 중요하지만, 환승 없이 학교와 주요 역(신주쿠 등)까지 갈 수 있는 것 또한 고려하시면 좋습니다. 환승을 하게 되면 하루에 왕복 350엔 정도의 교통비가 추가로 발생하니, 돈을 조금 더 주고 교통이 좋은 곳으로 가는 것이랑 가격적으로는 차이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쉐어하우스에서 생활하며, 친구들도 많이 사귀고 금액적으로도 메리트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화장실/욕실/주방이 공용이라는 점과, 쉐어하우스 특성 상 개인실 간 방음이 굉장히 좋지 않다는 점, 쉐어하우스 안에서 마음에 들지 않는 친구가 있어도 매일 봐야한다는 점..? 등이 단점이 될 것 같습니다. 추가로, 학교에서 수업 중에 만난 다른 나라의 교환학생 친구들은 한 학기 교환학생 중에도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있던데, 자세히 물어보지는 않아서 모르겠습니다.. ㅠㅠ 3) 생활 및 기타 (1) 교통 : 교통비가 비쌉니다... 기본적으로 지하철과 버스 간에는 환승이 되지 않으며, 지하철도 같은 회사가 아닌 경우 환승이 되지 않습니다. 도쿄의 경우 가장 흔하게 타는 지하철이 JR동일본과 도쿄 메트로 등이 있는데, 예를 들면 JR회사의 호선을 타다가 도쿄 메트로의 호선을 타는 경우 환승이 되지 않고, 돈이 새로 붙습니다. 유일한 좋은 점은, '스이카'라는 교통카드는 애플 페이에 등록이 되어 간편히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통카드로 지하철/버스 뿐만 아니라 여러 마트나 식당 등에서도 계산이 가능해서 편리합니다. 또한 도쿄에서 간사이, 큐슈 등으로 여행을 갈 경우 신칸센을 고려하시게 될텐데, 도쿄에서 오사카까지 가는 신칸센의 경우 편도가 10000엔 이상으로 한국의 KTX보다 두세배는 비싸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여행을 가실 경우 비행기나, 야간 버스(야행버스)를 이용하시는 편을 추천드립니다. 도쿄에서 오사카까지 가는 야간 버스는 2000엔~3000엔 수준으로 신칸센보다 확연히 저렴합니다. (2) 음식 : 기본적으로 맛있습니다. 일본 음식이라 하면 가장 많이 떠오르는게 라멘, 규동, 우동, 소바, 돈까스, 스시, 카레 등이 있을텐데 실제로 저것들이 식사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던 것 같습니다. 대신, 외식 물가가 싸지만은 않아 한 끼를 밖에서 해결하면 1000엔~2000엔 정도는 들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가난한 교환학생이었어서 마츠야, 스키노야 등의 규동집에서 500엔에 끼니를 해결하곤 했었습니다. 여행으로 일본에 왔을 때는 일본 편의점이 천국인 줄로만 알았는데, 막상 지내다보니 한국 편의점이랑 크게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국 음식이 그리울 때면 곳곳에 한식집이 있으니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대신 한국에서 먹을 때보다 1.5배 이상 비쌉니다. 저는 아쉬운대로 한인타운인 신오쿠보에 있는 한인 마트에 가서 불닭볶음면, 떡볶이 등을 사와서 눈물 젖은 한식을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3) BUDDY 프로그램 등 : 고려대학교처럼, 와세다에도 국제 교류 동아리 등이 존재합니다. ICC나 WIC 등에서 여러 행사를 주최하고, 친구들도 만날 수 있으니 열심히 가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인스타그램이나, 와세다 홈페이지 등을 찾아보시면 정보를 쉽게 구하실 수 있습니다. (4) 기타 - 일본의 택배는 우체통에 들어가는 사이즈가 아니라면 수령자가 집에 있어야 받을 수 있습니다. 아마존 등으로 주문하시는 경우 수령희망시간을 정할 수가 있습니다. 부재 시에 택배가 온 경우, 우체통에 '부재표'라는 것을 두고 가시는데, 부재표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재방문 시간을 정하시면 다시 그 때 배송이 됩니다. - 최근에 캐시리스로 많이 전환되는 중으로, 우리나라의 카카오페이처럼 PayPay, LinePay,QuicPay 등의 어플리케이션을 많이 사용합니다. PayPay의 경우 일본 현지 신용카드가 없어도 가입 가능하고, 많은 곳에서 사용 가능하니 가입해서 사용하시는 것도 좋아보입니다. - 지진은 무섭습니다. 일본은 우리나라랑 다르게 1~7의 단위로 지진의 강도를 측정하는데, 3~4정도만 되어도 집이 꽤나 흔들리는 느낌이 듭니다. 지진 알림 어플리케이션이 있으니, 설치해두시면 좋습니다. - 미용실 커트비용을 무진장 비쌉니다. 평균 동네 미용실 커트가 4400엔 정도이고, 한국으로 치면 압구정 정도 될 것 같은 오모테산도의 헤어샵 같은 경우는 6600엔 그 이상인 경우도 있습니다. 저는 한국에서 3주에 한 번씩 커트를 했는데, 일본에서는 길게는 두 달만에 커트를 한 적도 있습니다. 1000엔 헤어샵도 있다고는 하는데, 퀄리티가 믿음이 안 갔습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 일본에서 영어만 쓰고 생활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저는 일본어를 한 마디도 하지 못 하는 상태에서 일본으로 교환학생을 가게 되어서, 합격 후 반 년 동안 일본어 공부를 틈틈이 했습니다. 영어만 쓰고도 생활은 가능할 지 모르나, 일본 생활을 만끽하기는 힘들 것 같아서 일본어를 어느정도 공부하고 오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저는 정말 기초 회화만 가능한 상태로 넘어갔었는데, 조금만 더 공부하고 올 걸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습니다. - 일본이 최근에 많이 캐시리스로 전환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보다는 현금 문화에 가까운 것이 사실입니다. 저는 ATM에서 현금을 뽑아서 생활했었는데, 하나은행 VIVA카드가 해외 인출 시 수수료를 많이 깎아줘서 일본으로 유학가시는 분들이 많이 쓰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일본에서 생활하며 한국 휴대폰을 일시정지 해둘 경우, 휴대폰 인증 등에서 여러 불편함이 있습니다. 한국에서 아이핀 발급을 받아오시면 휴대폰 인증을 어느정도 대체할 수 있으니 추천드립니다. - 넷플릭스와 디즈니 플러스를 제외한 여러 서비스(왓챠, 티빙, 스포티비 등)는 일본에서는 접속이 불가능합니다. VPN을 사용하시거나, 일본 현지의 OTT서비스 등을 사용하실 생각을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 일본에서는 인스타그램과 라인을 굉~장히 많이 사용하니 설치하시고 가시면 좋습니다! 5) 보험 및 비자 - 비자는 교환학생 합격 후 와세다에서 보내주는 안내사항과 서류들을 참고하여 발급받으면 됩니다. 제가 비자를 신청할 때는 코로나로 인해, 개인이 대사관 방문이 불가능하고 무조건 여행사를 통해 대리 신청을 해야했었는데,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 보험은 사실 저도 기억이 잘 안 나는데, 그냥 검색해서 제일 후기 좋은 것으로 했었던 것 같습니다.. 6) 파견교 소개 와세다대학은 일본 내에서도 나름 알아주는 대학이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우리나라의 고연전처럼, 와세다대학도 게이오대학과 소케이센이라고 하는 이벤트가 있습니다. 고연전은 가을에 이틀을 진행하지만, 소케이센은 짧게 몰아서 하는 게 아니라 1년에 걸쳐 나눠서 하는 것 같습니다. 또한, 와세다대학의 위치가 신주쿠 바로 위쪽으로, 꽤나 시내에 위치하여 있기 때문에 교통이 꽤 편리합니다. 와세다 앞에는 크게 대학가가 조성되어 있지는 않고, 술을 마시거나 할 때는 다카다노바바라는 옆 동네에 갑니다. 와세다 캠퍼스 내에 이건희 회장님과 관련된 장소도 있고, 유명한 작가이신 무라카미 하루키 도서관도 있으니 방문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일본 생활을 반 년 정도밖에 안 해서, 위의 내용 중 틀린 내용도, 제가 경험이 부족해서 다르게 알고 있는 점도 있을 것 같습니다. 혹시나 일본으로 교환학생을 생각하실 때, 도움이 필요하시면 kgs9837@gmail.com 으로 메일 주시면 열심히 도와드리겠습니다!

[Europe][France] EM Strasbourg 22-1 양민지

2022.09.20 Views 48

안녕하세요, 저는 22학년도 봄학기에 프랑스 EM Strasbourg로 파견된 19학번 양민지라고합니다. 0) 파견교 소개 EM Strasbourg는 Strasbourg라는 프랑스의 작은 도시에 위치한 경영대학입니다. 교환학생을 많이 받는 편이라 여러 국가에서 온 해외 학생들을 많이 만나실 수 있고 학교 측에서 주최하는 international party로 많은 체험/경험을 하실 수 있습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교환교 수강신청 방식 수강신청이 다가올수록 교환교 국제실에서 리마인더 메일을 많이 받으실 겁니다. 수강신청을 위해 접속해야될 사이트가 학교 종합 플랫폼인 ernest와 달라 혼란이 생길 수도 있는데, 학교 측에서 친절하게 안내를 해주실 겁니다. 말을 덧붙이자면, 이 학교는 접속해야될 사이트가 3가지가 있습니다. 1. 인트라넷 -> 여기서 수강신청을 합니다. 고려대학교처럼 수강신청 사이트가 따로 있습니다 2. ernest -> 고려대학교 포탈 같은 사이트입니다. 학교 메일 및 여러가지 행정 처리 등을 하실 수 있습니다 3. incoming 플랫폼 -> 교환학생 가기 전에 회원가입을 하고 필요 서류를 제출해야하는 사이트입니다. 이 사이트는 교환학생에 가기 전에 학교에 서류를 제출할 때 쓰입니다. - EM023M17B1 Basics in Grape and Wine Knowledge (sem B) 와인에 대한 수업입니다. 교수님이 매 학기마다 바뀌는 것 같긴한데, 제가 들은 수업의 교수님은 넓은 vineyard와 와인 브랜드 하나를 소유하신 재력가(?) 셨습니다. 교수활동은 취미로 하시는지... 수업의 질은 매우 좋지 않았습니다. 매우 졸리고 늘어졌지만 내용 자체는 삶을 살아가는 데에 도움이 됐던 것 같습니다. 시험도 꽤 쉬웠던 걸로 기억합니다. - EM02FM92B1 Initiation à la langue Française II (A0) groupe 1 프랑스어 수업입니다. 저는 기초는 있었으나 교환생활 중에 딱히 공부에 열을 올리고 싶지 않아 제일 쉬운 A0반에 들어갔습니다. 교수님도 프랑스 분이셔서 프랑스 영어를 해독하기가 매우매우 어려웠고, 만약 좀 더 높은 레벨의 수업을 들으면 프랑스 영어 해독이 더욱 챌린징했을 거라 생각합니다. - EM054M0CB1 Innovation Management (intensive course) 유연학기와 같은 개념으로 며칠에 걸쳐 진행한 수업이었습니다. 기술의 혁신, 특히 교수님이 중국분이셨기에 중국 기업의 혁신적 경영 레퍼런스에 대한 내용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비대면으로 진행돼서 수업을 듣는 게 힘들지는 않았으나 최종 과제가 분량이 꽤 긴 영어 리포트를 제출하는 것이어서 리포트를 완성하는 데에 시간이 좀 많이 걸렸던 것 외에는 괜찮은 수업이었습니다. - EM1F4M51B1 Principles in International Team Management Gr. 1 말그대로 International team에서의 인적관리론같은 수업입니다. 교수님도 내용도 무난무난했습니다. 시험도 크게 어렵지 않아 쉬엄쉬엄 들었던 수업입니다. 시험도 많이 어렵진 않으나 교수님의 평가 기준이 잘 안 읽혀서 본인은 잘 썼는줄 알지만 성적은 좋지않은 결과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 EM1F4M54B1 Strategic Decisions in Marketing (Business Game) 개인적으로 제일 재밌고 혁신적이었던 수업이었습니다. 수업 내에서 팀을 지어서 3일 동안 기업을 경영하는 시뮬레이션을 하는 수업입니다. 기업의 리소스 설정과 전략을 바꿔서 분기 단위로 시뮬레이션을 돌리는 수업인데, 마치 게임과 같고 순위 경쟁도 해서 엄청 몰입해서 수업을 들었습니다. 정말 한국에선 해볼 수 없는 경험이니 꼭 한번 들어보시길 바랍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 EM1F4M62B1 Business Negotiation (sem B) 꽤나 열정적이신 교수님의 비즈니스 협상 강의입니다. 협상의 기술에 대해서 배우며 학기말에는 실제로 협상 시뮬레이션을 하기도 합니다. 영어로 협상을 진행하는 것이 어렵긴 하지만 이 또한 매우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매우 배울 점이 많았습니다. 2) 기숙사: Résidence la somme 저는 운이 좋게 la somme에서 머물 수 있었지만 제 파견학기 이후로 renovation 공사에 들어간다고 해서 아마 2년간 사용을 못한다고 들었습니다... 아마 다른 기숙사로 배정되실 것 같습니다. 프랑스의 기숙사에 대해서 말씀드리자면, crous라는 기숙사 단체에서 운영하는 기숙사가 있고 그 외의 사설 기숙사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crous 기숙사 방이 가성비가 좋은 편이고 학교랑도 연계되어 있어서 더 잘 생활하실 수 있을 겁니다. a)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학교측에서 기숙사 정보를 요약해서 전달해주시고, 지정된 사이트에서 선착순으로 기숙사 희망 순위를 정해 신청합니다.(이때 한국의 빠른 인터넷 속도로 다른 나라 학생들을 빠르게 제치시길 바랍니다...ㅎㅎ) 이 과정에 대해서 학교 측에서 따로 줌 qna 세션을 열기도 하니 너무 걱정마시길 바랍니다. (학교 기숙사가 아닌 사설 기숙사 또는 off-campus 시설을 이용한 경우도 해당 내용을 적어주세요) b) 외부 숙소 정보: off-campus는 잘 모르지만 crous 숙소를 한국에서 못 구한 경우에도 학교 국제실에서 계속해서 집을 구해주려고 도와줍니다. 만약 숙소를 못 구하셨더라도 crous 공석을 기다리시면 한 자리는 찾으실 수 있을겁니다. (입국 전에 못구한 제 친구들도 다 구했습니다) 3) 생활 및 기타 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buddy가 있습니다. 근데 이것도 케이스 바이 케이스인 것 같고 버디가 잘 매칭되어야 버디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버디를 만나서 꽤 자주 도움을 받았는데, 같은 학교에 파견된 다른 친구는 버디한테 연락조차 못 받은 걸로 알고있습니다. 다만, 버디 매칭이 안되더라도 언어교류 프로그램인 탄뎀을 통해서 많은 친구를 만드실 수 있을 겁니다. 또한 기숙사 내에도 여러 이벤트가 있으니 기숙사 단체 왓츠앱 방이 있는지 잘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교우회와는 컨택이 없었습니다. c) 물가: - 식비: 파리와는 거리가 조금 있지만 독일과 트램으로 이동가능할정도로 가까워 프랑스보다 저렴한 독일 생활물가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생활 하실 때, 마트를 많이 가실텐데 학교 바로 앞에 있는 auchan은 중저가에 중저퀄리티의 상품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프랑스 물가보다는 독일 물가가 훨씬 싸서 2주에 한 번 정도 하루 날을 잡고 바로 옆에 있는 kehl에 가셔서 장을 보시길 바랍니다. 특히 Lidl이 매우 저렴하고 penny에서도 세일할 때는 질 좋은 야채들을 싸게 살 수 있으실 겁니다. kehl에 가시면 독일의 웬만한 마트들은 다 있으니 한 번 경험해보시면 계속 가는 자신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저는 한달에 식비는 외식포함 3~400유로 내에서 해결했던 것 같습니다 - 여행: 스트라스부르는 프랑스 내 공항보다 독일 공항이 가까워 노선의 선택지가 넓고, 유럽의 정 가운데 위치해 여행가기에도 매우 적합한 곳입니다. 특히 카를스루에 공항은 동쪽으로 갈 때 저렴한 노선이 많고, 스트라스부르 공항은 프랑스 내에서(니스, 보르도 등) 저렴한 노선이 많으니, 검색 후 골라서 여행가시길 바랍니다. 파리로 갈 때는 tgv inoui기차를 최대한 미리 예약하시면 20유로 정도에도 편도 티켓을 살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tgv는 날짜가 다가올 수록 정말 비싸지는 경우가 많으니 최대한 피하시길 바랍니다.... - 교통: 스트라스부르는 트램이 있는 도시여서, 웬만하면 트램으로 이동하실 수 있을 겁니다. 무한정 사용이 가능한 한달권이 30유로정도였던 것 같은데, 저는 자주 걸어다녀서 10회권을 사서 한달 내내 썼습니다. 10회권은 대략 20유로정도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 주거: 제가 거주한 기숙사는 가장 저렴한 곳이어서 한달에 약 190유로였습니다. 공동화장실/샤워실을 쓰긴 했지만 1인실이 있어서 나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 외에 다른 기숙사는 3~400유로 선이었던 것 같습니다. d) 파견교 장학금 혜택: 장학금 혜택은 받지 못했습니다. 다만 caf 신청을 할 여유가 있으시다면 최대한 빨리 절차를 거쳐 caf보조금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하지만... 프랑스 행정처리에 스트레스 폭탄을 받으실 수도 있으니... 너무 큰 기대는 마시길 바랍니다... 재정 상황에 따라서 지원금을 주기 때문에 들인 스트레스 인풋대비 아웃풋이 그리 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e) 스트라스부르 생활에 대해서: 제가 파리를 가지 않고 스트라스부르를 선택한 건 그 도시가 가지고 있는 아우라가 정말 마음에 들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겨울에 centre ville에 가시면, 유럽에서 가장 큰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리는 도시인만큼, 도시 전체가 굉장히 화려하고 멋있게 꾸며져있습니다. 그 외에도 운하를 낀 도시여서 산책하기에 좋은 곳이 많고 정말 평화로운 곳입니다. 제가 그 곳에서 행복하고 낭만적인 시간을 즐긴만큼, 여러분도 스트라스부르의 아름다움을 맘껏 즐기며 교환 생활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 교환학생을 가기 위해선 엄청난 서류 작업을 거쳐야합니다. 비자/보험/아포스티유 등등... 특히 저는 코로나 검사까지 받아야 했어서 더욱 돈과 시간이 많이 들었는데 22년도 이후에 가시는 분들은 이 부분이 많이 축소될 거라 생각합니다. 프랑스 입국에 관한 정보는 주한 프랑스 대사관 홈페이지에서 가장 정확하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입국규정이 자주 바뀔 수 있으니 출국 전에 꼭 확인하시고 이에 맞는 서류를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아포스티유의 경우에는 프랑스에서 caf/은행계좌/아멜리를 신청하기 위해 필요한 공증 같은 건데 행정처리에 있어 꼭 필요한 작업이니 서울에서 처리하고 가시길 바랍니다. 아포스티유는 파리에 있는 주불한국대사관에서 공증번역 절차를 거치셔야 합니다. 가격은 얼마 안되지만 이 또한 미리 RDV가 필요하고 오후에 접수한 경우 당일 수령이 불가능할 수 있어 이를 잘 고려하시고 방문하시길 바랍니다. 이에 대해 정리된 블로그 글이 매우 많으니 잘 참고해서 가시길 바랍니다. 부디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시길바랍니다 5) 보험 및 비자 : 보험은 두가지를 들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유학생건강보험은 한국걸로 들었고, crous가 요구한 집 보험 + 민사책임보험 ADH의 가장 싼 패키지로 샀던 것 같습니다. 블로그를 검색하면 정보가 많이 나오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프랑스는 특히 비자 처리가 느리기로 소문이 난 나라입니다. 꼭꼭 미리미리 비자 신청을 하시고, 특히 RDV가 두 번의 대사관 방문에 필수이니 꼭 대사관 예약 달력을 확인하셔서 미리미리 예약을 해놓으시길 바랍니다. 특히나 비자 수요가 몰리는 방학 시즌에는 RDV 달력이 꽉 차있어서 1~2달 전에 신청하지 않으면 취소된 자리를 찾기 위해 정말 힘들게 노력하셔야할 수도 있습니다. 예약 후에도 필수로 구비해야되는 서류가 매우 많고 복잡합니다. 이는 프랑스 비자 후기를 쳐보셔도 확인하실 수 있으실텐데요, 복잡한 서류에 대사관 직원분들도 깐깐하신 편이라 주소 하나, 이름 하나도 신경써서 적으셔야합니다. 만약에 실수로 오타가 생길 때는 그 자리에서 다시 뽑아오라고 하실 수도 있으니 꼼꼼히 확인해 서류 구비를 하시길 바랍니다. EM Strasbourg에서의 제 생활은 되돌아봐도 정말 행복 그자체였습니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도 꼭 교환학생을 가셔서 제가 느꼈던 감정을 꼭 느껴보셨으면 좋겠어요 :)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Europe][Germany] WHU – Otto Beisheim School of Management (WHU Koblenz) 22-1 윤지현

2022.09.19 Views 164

안녕하세요. 저는 2022년도 봄학기에 독일에 있는 WHU-Otto Beisheim School of Management로 교환을 다녀온 경영학과 18학번 윤지현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 및 사진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첨부된 PDF 파일을 읽어주세요!** 1. 독일 마을 Vallendar 소개 WHU는 독일 사람들도 잘 모르는 Vallendar라는 아주 작은 마을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마을은 대부분 WHU의 학생, 할아버지 할머니, 그리고 어린 아이들로 구성되어 있어 아주 평화롭고 안전합니다. 또한 산책하기 좋은 맑고 깨끗한 라인강이 마을을 감싸고 있고, 밤에는 엄청난 별들을 볼 수 있습니다. 마을 내에 스타벅스 등의 시설은 하나도 없지만 버스를 타고 조금만 가면 Koblenz라는 시내가 나와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2. 파견교 소개 : WHU-Otto Beisheim School of Management WHU(베아우)는 1984년도에 설립된 독일 내 몇 안 되는 경영 전문 사립 대학입니다. 비교적 최근에 설립되어 학교 시설이 굉장히 깨끗합니다. 단과대이다 보니 학교 캠퍼스는 굉장히 작지만, 경영학을 전공하는 다양한 친구들과 함께 경영 집중적인 수업을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당시 유럽 내에서 코로나가 심할 때라 아쉽게도 제가 수강한 모든 수업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집에서 5분 거리에 학교가 위치하여 학교는 굉장히 많이 방문을 하였는데요, 학교 내 제가 알차게 사용했던 시설들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헬스장: WHU에는 24시간 운영하는 헬스장이 있는데요, 기구들이 매우 깨끗하고 시설이 매우 좋습니다. 또한 탈의실과 샤워실도 있으며, 특히 아침시간에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서 쾌적하게 운동하실 수 있습니다. 2) 학생 식당: 날마다 메뉴가 바뀌며, 본인이 원하는 메뉴를 고르면 알아서 담아 주십니다. 다만 학생증으로 결제를 해야 했는데, 저는 관련 기능이 없어서 현지 학생이 대신 결제를 해주었습니다. 3) 교회(피아노): 학교 본관에는 숨겨진 성당이 있습니다. 이 성당에는 피아노가 있으며, 누구든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습니다. 피아노도 굉장히 좋아 어메이징한 연주가 가능합니다. 4) 커리어 센터: WHU에 가시는 분들은 꼭 이 커리어 센터를 이용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담당자분께 이메일로 레쥬메/커버레터 첨삭을 요청 드리면 사무실 방문이 가능한 일정을 알려주십니다. 굉장히 디테일하게 첨삭을 해 주시며, 진로 관련된 상담도 친절하게 해 주셔서 너무 좋았습니다. 5) Zalando: 팀플을 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공간으로 많은 팀플러들을 보실 수 있는 휴게실입니다. 6) 복사기: WHU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복사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서류를 프린트할 일이 생각보다 간간히 있는데요, WHU 내에 있는 복사기를 무료(200장 제한)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기 전용 어플도 있어서 너무너무 편리해요!) 7) 강의실: WHU의 또 다른 장점은 강의실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수업/행사가 없는 강의실에는 마음대로 들어가셔서 공부를 해도 되고, 스크린으로 영화를 봐도 됩니다. 저 또한 강의실에서 팀플도 하고, 공부도 하면서 자유롭게 강의실을 이용했습니다. 8) 스터디룸: 스터디룸 또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예약 시스템은 따로 없으며, 그냥 빈 스터디룸에 들어가서 사용하시면 됩니다. 3. 수강신청 및 수업 - 수강 신청 방식: 수강신청은 독일에 간 이후 진행되며, 사전에 수강신청 선호도 설문조사 링크가 메일로 와서 어떤 수업이 열리는지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 수 있습니다. WHU OT 시간에 수강 신청 방법 및 일정에 대한 설명을 들으실 수 있으며, 대부분 원하는 수업을 다 들을 실 수 있습니다. (1) German A 2.2 – 1,2 쿼터 (1월 ~ 4월) ▪ 수업 소개: 교환학생들을 위한 기초 독일어 수업입니다. ▪ 평가 방식: Final Exam(50%), Assignment(20%), Oral Presentation(20%), Homework and participation in class(10%). *출석은 75% 이상을 해야 PASS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수업 설명: WHU의 독일어 수업은 “A 1.1 / A 1.2 / A 2.2 / B1 / B2 / C1…” 이런 식으로 나누어져 있었는데요, A 1.1(영어로 진행)을 제외하고는 모두 순 독일어로만 수업이 진행됩니다. 대부분의 친구들이 A 1.1를 듣기 때문에 A 2.2의 경우는 소수정예로 진행되어서 좀 더 알차고 심화된 수업을 받을 수 있습니다. (2) Sustainable Urban Transport - 1쿼터 (1월~3월) ▪ 수업 소개: 모빌리티 산업(공유 차량, 라스트마일 로지스틱스, 친환경차 등)과 Tableau라는 툴 사용법에 대해 배우는 수업입니다. ▪ 평가 방식: Group Report & Presentation(40%), Individual Assignment(60%) ▪ 수업 설명: 평소 교통 수단에 관심이 많아 홀린 듯 신청한 과목이었지만 난이도가 높았던 과목이었습니다. 대부분 고학번의 학생들이었으며, 총 60명의 학생 중 교환학생은 2~3명 정도 되었습니다. 매 수업마다 1시간 반 동안은 교통 수단에 대해 강의를 진행하신 후, 남은 1시간 반 동안은 Tableau라는 툴에 대해 설명하고 케이스 스터디 및 토론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룹 발표 같은 경우는 엑셀로 데이터를 주고, Tableau를 활용해서 문제 분석 및 전략을 도출하는 과제였고, 개인 보고서는 하버드비즈니스리뷰 같은 케이스를 읽고 질문에 답을 하는 형식이었습니다. 개인 보고서는 재미있었지만, 그룹 과제가 너무 어려웠기에 Tableau를 다룰 줄 아시거나 통계를 좋아하시는 분께 추천 드립니다. (3) Sustainable Mega Sport events: Oxymoron or reality? - 1쿼터 (1월~3월) ▪ 수업 소개: 메가 스포츠 이벤트(올림픽, 월드컵)의 지속가능성을 분석하고 전략을 도출해보는 수업입니다. ▪ 평가 방식: Group Report & Presentation (75%), Individual Essay(25%) ▪ 수업 설명: 축구에 관심이 많아 홀린 듯 신청한 과목이었지만, 축구와 아무 관련이 없던 수업이었습니다. 이 수업은 단 3회의 session(수업 및 최종 발표에 대한 설명을 하는 kick- off session, 각 조의 발표 플로우에 대한 교수님의 1:1 피드백을 듣는 Feedback session, 최종 그룹 발표를 하는 Presentation session)으로만 이루어진 수업이었습니다. 꿀처럼 보이는 수업이었지만 저는 한 달 동안 이 수업만을 위해 10번이 넘는 팀플을 했었고, 5시간 넘게 한 적도 있을 정도로 많은 워크로드를 필요로 합니다. 발표 주제는 여러 Mega Sport Events(올림픽/월드컵 등) 중 하나를 선택한 후, 지속가능성에 대해 객관적인 척도로 파악하고 전략을 제시하는 것이었습니다. 많은 인풋을 쏟아야 했지만, 한국에는 없는 새로운 주제의 수업을 배울 수 있어 흥미로웠습니다. (4) Brand Management - 1쿼터(1월 ~ 3월) ▪ 수업 소개: 브랜딩에 대해 배우는 수업입니다. ▪ 평가 방식: Individual Report(100%) ▪ 수업 설명: 제가 들었던 수업 중 가장 워크로드가 적었던 수업이며, 최종 개인 에세이 (100%)로만 평가되는 수업입니다. 브랜딩에 대한 전반적인 것을 배울 수 있으며, 내용이 쉽고 재미있습니다. 개인 에세이의 주제는 수업 시간에 배운 다양한 툴을 활용하여 하나의 브랜드를 평가하고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이었습니다. 교수님이 매우 열정적이고 유쾌하십니다. (5) Leadership development and Training - 2쿼터(3월 ~ 4월) ▪ 수업 소개: 조직행동론, 인적자원 관리와 비슷한 수업입니다. ▪ 평가 방식: 매 수업 내용 요약 에세이(20%), 설문조사(4%), 개인 에세이(25%), 그룹 보고서&발표(50%), 기타(1%) *출석은 따로 기록하지 않지만 하루라도 빠지거나 하나의 과제라도 제출하지 않으면 P를 받으실 수 없습니다. ▪ 수업 설명: 교수님이 매우 열정적이셔서 항상 많은 과제를 내주셨습니다. 매 수업마다 그룹 토론을 진행하셨으며, 많게는 하루 동안 5번의 그룹 토론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룹과제는 실제 기업에서 나타나는 인적자원 문제를 분석하고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이었습니다. 비록 해야 할 과제가 많았지만, 전문적인 지식을 요하는 수업은 아니라 여러 학생들과 토론하며 재미있게 수강할 수 있었습니다. 교수님께서 팀을 자율적으로 짜라고 하시기 때문에 타 교환학생들과 함께 수강하시는 걸 추천 드립니다. (6) Creating Social Value -2쿼터 (3월 ~ 4월) ▪ 수업 소개: 소셜 벤처 산업과 기업에 대해 배우는 수업입니다. ▪ 평가 방식: Final Presentation of group project(50%), Individual Report(40%), In-class participation(10%) *출석은 따로 기록하지 않지만 한 번이라도 결석하면 Pass를 받을 수 없습니다. ▪ 수업 설명: 평소 소셜 벤처에 관심이 많아 수강하게 된 수업입니다. 수업은 1시간 교수님의 강의, 1시간 외부인의 강의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수업에는 부담이 없지만 팀플에 많은 인풋을 쏟아야 하며, 팀 별로 하나의 소셜 벤처를 구상하여 발표해야 합니다. 창업, 특히 소셜 벤처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재미있게 들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7) Business Information System 2 - 2쿼터(3월 ~ 4월) ▪ 수업 소개: BIS의 분석과 디자인에 관한 수업으로 SQL, HTML 등에 대해 배웁니다. ▪ 평가 방식: Group project (50%), Final Exam (50%) *출석은 따로 기록하지 않지만 한 번이라도 결석하면 Pass를 받을 수 없습니다. ▪ 수업 설명: 제가 들었던 수업 중 가장 워크로드가 많은 수업이자 가장 재미 있었던 수업이었습니다. 그룹별로 문제를 풀어 제출해야 하는 팀 과제가 매주 있으며, 최종적으로 홈페이지를 만들어 최종 발표날에 발표해야 합니다. 기말고사는 오픈북이며, 매 수업을 성실히 수강했다면 어렵지 않게 풀 수 있습니다. 코딩의 ‘코’도 모르는 경영학도여서 많이 걱정을 했는데 매 수업시간마다 교수님께서 차근차근 친절하게 설명해 주셔서 즐겁게 수강할 수 있었습니다. 아주 기본적인 것을 배우기 때문에 코딩에 대한 지식이 없다고 해도 관심만 있다면 추천 드리는 수업입니다! 4. 기숙사 : WHU는 작은 학교로, 따로 교내 기숙사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대신 학교에서 주변 House Keeper와 학생을 연결해주어서 간편하고 쉽게 집을 구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 있을 때 학교 에서 기숙사 신청서가 이메일로 날아오게 되며, 각각의 우선순위를 적어 제출하면 됩니다. 이 때, “선착순”으로 배정되기 때문에 메일 알림을 항상 켜 두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1) CKK(Campus Krautkrämer): 제가 머물렀던 곳이고 가장 빨리 마감되는 숙소입니다. 학교까지 걸어서 5분 거리로 매우 가깝습니다. 총 40가구의 재학생+교환학생이 거주하고 있으며 보증금과 월세가 가장 저렴합니다. 뿐만 아니라 개인 원룸(화장실, 주방 포함)형으로 되어 있으며 기본적인 식기류(포크, 그릇, 냄비, 후라이팬 등), 침구류(이불, 베개 등) 가 모두 있기 때문에 별도로 살림살이를 구매하지 않아도 됩니다. 공동출입구는 열쇠를 사용해야 하며, 1층에 세탁실과 분리수거 함이 있습니다. 2) Smart Flat: 제가 갔던 친구집은 원룸으로 주방, 화장실이 있으며 CKK의 제 방보다 훨씬 컸습니다. 공동 출입구는 항상 잠겨 있으며, 1층에 살게 될 경우, 매우 큰 창문이 있어서 들어오는 외부인이 있을 때마다 눈이 마주쳐서 문을 열어주러 나가야 되는 단점이 있다고 합니다. 3) Humboldthöhe: Vallendar에서 가장 높은 건물로, 주로 대학원생들이 거주합니다. 언덕을 약간 올라가야 하며, 전망이 매우 좋다고 합니다. 4) Höhrer Straße 34: 언덕을 많이 올라가야 하며 제가 놀러갔던 친구 집은 주방, 화장실은 공유하고 개인 방이 각각 있는 구조였습니다. 주로 한 학교에서 4~5명씩 오는 친구들이 함께 빌려 사용하는 듯합니다. 원룸인 CKK와는 다르게 친구들을 초대해 파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5) Hellenstraße 47: 매우 깨끗한 원룸이며 학교까지 2분 거리에 위치해 있는 숙소입니다. 제가 놀러갔던 친구 집은 맨 윗층이어서 다락방 같은 구조로 되어 있었습니다. 방 안에 화장실과 주방이 있으며 제가 사용했던 CKK 방 보다 약간 더 컸습니다. >> 이 외에도 선택지가 더 있는데 Vallendar의 숙소는 모두 깨끗하고 시설이 좋기 때문에 저는 가장 저렴한 CKK를 1순위로 신청하였습니다. 5. 생활 및 기타 1) Buddy 프로그램: 한국에 있을 때 buddy 매칭 관련 이메일을 받게 되며, 현지 학생과 매칭이 됩니다. 저의 경우 연세대에서 교환 생활을 했던 독일인 현지 학생이 배정되었습니다. 2) 파견 국가의 교우회: 독일 교우회에 대한 정보는 듣지 못했습니다. 3) 파견교 장학금 혜택: 따로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4) 물가: 독일의 외식 물가는 매우 비싸지만, 식료품 물가는 매우 저렴합니다. 특히 고기와 유제품류가 매우 저렴합니다. 참고로, 독일의 마트는 REWE(레베), Lidl(리들), Aldi(알디), Netto(네토)가 있으며 가격대는 REWE > Aldi = Netto > Lidl 입니다. ★ 불고기용 소고기 = REWE 정육점 코너에 가서 Roast beef(등심) Hot Pot용으로 잘게 썰어 달라고 하세요! (그럼 기계에 넣고 얇게 슬라이스 해서 주십니다) ★ 삼겹살 = Lidl에 돼지고기 파는 코너에서 Schweine-Bauchscheiben 구매하면 됩니다! 6. 보험 및 비자 1) VISA: 이게 WHU의 가장 좋은 점이라고 생각되는데요, WHU는 VISA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또한 학교 측에서 서류를 다 모아서 한 번에 관공서에 보내는 형태이기 때문에 매우 간편합니다. 그리고 학교에서 거주확인증 발급을 위해 필요한 서류 리스트를 메일로 정리해서 미리 보내주시기 때문에 필요한 서류들 몇 가지만 챙겨 가시면 됩니다. 2) 보험: 앞서 말씀드린 거주 확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보험 가입이 필수입니다. 독일에서 공보험에 가입하는 방법도 있지만, 저는 삼성 생명 해외 유학생 보험에 가입하였습니다. 커버 되는 항목이 다를 수 있으니 미리 학교 담당자께 메일을 보내 확인 받으시길 바랍니다. 7. 출국 전 준비사항 1) 계좌: 저는 한국에서 별도의 카드는 만들지 않고, N26이라는 은행을 통해 계좌를 만들었습니다. 가장 좋은 점은 비대면으로 계좌 개설이 가능하다는 점과 N26계좌를 가진 친구들에게 수수료 없이 돈을 송금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발급 시 10유로를 추가로 지불하면 실물 카드를 발급 받을 수 있는데요, 다들 꼭 발급 받으시길 바랍니다. (왜냐면 애플페이만 믿고 발급 받지 않았다가 프랑크푸르트에서 노숙할 뻔한 적이 있기 때문이죠..) 2)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들고 갈 필요 없는 것: 햇반(냄비 밥 어렵지 않아요~!), 헤어 제품(물 때문에 머리가 엄청 푸석푸석해지는데 한국 제품보다 독일 제품이 더 효과가 좋았어요!) 3)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들고 가야 하는 것: 손저울, 쇠 젓가락, 김치(통조림, 지퍼팩 같이 작게 소분 되어 있는 거는 독일에 없더라구요), 구멍 뚫린 욕실 슬리퍼, 스킨케어 제품(저는 독일 스킨이 잘 안 맞아서 고생을 좀 했어요ㅠㅠ), 타이레놀 및 개인 상비약(타이레놀은 2통 이상 꼭! 챙겨가세요!!) ★ 독일의 올리브영이라 불리는 DM이나Müller 홈페이지에 들어가셔서 본인이 한국에서 쓰는 제품이 독일에도 파는지 미리 검색해 보시고 없다면 챙겨가세요!! 8. 유용한 어플 1) 구글 번역기: 외국어 문장 사진을 찍으면 서투른 한국어로 번역해줍니다. 필수필수! 2) DB: 독일 기차/버스 등의 대중교통 티켓을 구매할 수 있는 어플이고 무조건!!! 설치하셔야 합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오실 때 이 어플로 길을 찾으면 (프랑크푸르트 공항역에서 Koblenz Hbf까지 기차 > Koblenz Hbf에서 Vallendar까지 버스) 쉽게 오실 수 있을 거에요! 3) Omio: 여행 다니실 때 항공권/기차 등을 구매하실 수 있는 유용한 어플이에요! 4) ALDI Talk: 저는 ALDI 매장에 가서 ALDI Talk이라는 유심을 사서 사용했는데요, 유심을 등록하고 사용하기 위해 어플을 설치해주어야 합니다. 5) Moin: 학생 인증을 하면 수수료 없이 무료로 송금할 수 있는 아주 잘 사용한 어플입니다. 9. 교통수단 관련 정보 1) Semester Card: Vallendar에 살게 되면 Koblenz라는 근처 시내로 나갈 일이 매우 많은데요, 버스를 공짜로 탈 수 있는 아주아주 좋은 카드입니다. (버스 탈 때 기사님께 학생증을 보여드리면 돼요!) 학생증에 기본적으로 탑재되어 있는 혜택이기에 122.2 유로를 학교에 내셔야 하며, 독일 기차인 RB를 타실 때도 VRM 구간은 공짜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2) Bahn Card: 독일에서 기차를 타실 때 할인 받을 수 있는 카드입니다. 독일가서 기차 타기 전에 구매하시는 걸 추천 드리며, 저는 3개월 단위로 가장 싼 카드를 2번 구매했습니다. 많이 할인 받을 때는 거의 절반 정도 할인 받기도 했습니다! 독일에서 보냈던 5개월의 시간은 정말 꿈만 같던 시간들이었습니다. 비록 빡센 수업들을 신청해서 하루에 2~3개씩 팀플을 하는 저를 보고 “지현아, 너 교환학생 간 거 맞아..? 그냥 안암 아니야?” 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힘들기는 했지만, 덕분에 여러 학생들과 함께 토론을 하며 많이 배우고 더 많이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교환학생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여러 나라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다른 나라에서 온 여러 친구들을 만나며 세상이 얼마나 넓은지를 알게 되었고, 좀 더 큰 꿈을 가지고 더 많은 도전들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모두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Europe][Spain] IE University 22-1 김서영

2022.08.23 Views 193

안녕하세요. 2022-1학기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IE University에 교환학생으로 파견되었던 경영학과 17학번 김서영입니다. 1. 수강신청 방식 우선 학교에서 오는 메일을 꼭 잘 확인하시고, 꼼꼼하게 읽어보세요. 설명이 자세하게 나와있어서 그것만으로도 가기 전 대부분의 준비를 잘 할 수 있습니다! 수강신청은 신청날 전까지 어떤 수업을 들을지 알 수가 없었고, 수강신청 당일날 어떤 과목이 어느 시간에 있는지 알 수 있었어요. 수업이 무슨 요일 몇 교시로 딱 정해지지 않아서 하나 하나 눌러보고 다른 수업이랑 충돌되는지를 확인해봐야했고, 어느 정도의 충돌은 노란색으로 뜨면서 신청이 되지만 너무 많이 충돌하면 신청이 안됩니다. 저는 아예 충돌이 없게끔 시간표를 만들었는데, 주변에 수업이 충돌하는 친구들이 어느 정도 스트레스를 받아하는 것 같았어서 잘 고민해보시면 좋겠어요! 그리고 정말 중요한 건 시간표를 짜고 저장/수정을 5번인가 3번인가밖에 못하게 되어있어요. 그래서 저는 과목을 다 담아두고 저장은 최대한 늦게 하려고 버텼는데, 알고 보니 저장을 안하면 과목을 담아도 신청이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꼭 대충 맘에 드는 시간표가 완성됐다 싶으면 아까워도 꼭 한 번 최종 신청을 누르시고 그 다음에 수정하세요! 교환학생이라 수강신청 널널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경쟁이 빡세고, 다들 많이 멘붕이 왔었다고 해요.. 한국처럼 재빠르게 할 필요는 없지만 너무 여유부리셔도 안된다고 조언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들은 수업은 How to be successful in life, Strategies of multinational corporations, business ethics, spanish 2.2, envisioning consumer behavior, sustainable finance였습니다. How to be successful in life는 월요일 아침에 연강으로 있는 수업이었는데, 뭔가 강의를 듣는다기보다는 매주 다양한 체험을 하면서 자신을 알아가고, 인생의 목표를 세우고, 뭔가를 깨닫는 힐링되는 강의였습니다. 주변 친구들이랑 얘기할 기회도 많고, 짝을 지어서 수업시간 외에 따로 멘토링을 해야 해서 수업 듣다 친해지기가 쉬웠습니다. MNE의 경영 전략은 IE 대학교의 전공 필수였어서 수강신청을 하기도 어려웠지만, 수업에 가보니 저 혼자 교환학생이었습니다. 모두가 이미 친한 재학생들이라 팀을 짜거나 수업에 빠졌을 때 도움을 청하기가 꽤나 어려웠습니다. 그래도 매 수업 시간에 다양한 이론을 구체적인 사례로 배워서 재밌었습니다. 팀플의 비중이 꽤 높았습니다. 기업 윤리 과목은 하루 3개 연강이 있던 날 마지막 수업이라 집중하기가 꽤 힘들었습니다.. 수업 자체도 꽤나 추상적이고, 비슷한 내용이 반복되거나 너무 당연한 내용들인 것 같아서 생각보다 집중이 잘 되지는 않았습니다. 팀플이 두번 있었고 다양한 팀들이 여러 기업 윤리 관련 사례를 발표한 건 재미있었습니다. 스페인어 수업은 아잉처럼 편안한 마음으로 갔습니다. 교수님에 따라 스페인어 수업이 다른 것 같긴 한데, 제가 수강한 수업의 호르헤 교수님은 저희를 친구처럼 대해 주시고 뭐든 다 재밌게 하시려는 분이었어서 매번 게임하고, 발표도 흥미로운 주제들로 했습니다. 일주일 중 하루는 대면, 하루는 비대면으로 수업했습니다. 소비자행동론 비슷했던 수업은 교수님은 거의 강의를 하지 않으시고 계속 팀플 발표가 이어지면서 트렌드와 소비자 행동을 다뤘습니다. 다양한 팀들이 다양한 주제(esg, diy, 중고 등)로 발표를 해서 재미는 있었지만 교수님께서 강의나 피드백을 더 해주셨으면 했었습니다. 지속가능한 재무는 막 계산하고, 머리 쓰는 재무가 아니라 조금 이론적인 재무를 배우고, ESG 관련 재무 지식을 배우는 수업이었습니다. 트렌디한 과목이기도 하고, 교수님이 실제로 그 분야에서 유명하시고 실무 경험도 많으신 분이어서 좋긴 했지만, 수업 방식이 꽤나 지루했고, 퀴즈가 어렵게 나와서 퀴즈 본 날 다같이 멘붕왔던 기억이 있습니다. 팀플도 있고, 개인 과제도 주기적으로 있습니다. 2. 기숙사 IE 대학교는 기숙사가 없습니다. 대신 학교에서 오리엔테이션 자료에 학교에서 이어주는 레지던스, 홈스테이 등 정보가 나와있어요. 저는 스페인어를 배우고 싶고 혼자 살기 싫어서 홈스테이를 택하고 학교 자료에 있는 홈스테이 업체에 직접 연락을 해서 집을 구했습니다. 위치, 가족 구성, 가격 정도의 대략적인 정보를 보고 에이전트에게 문의를 해서 홈스테이 가족과 연결이 되었는데, 처음에 원했던 방에 이미 다른 신청자가 있어서 에이전트가 다른 많은 후보들을 보여주며 도와줬고, 괜찮은 방으로 스페인에 가기 전에 미리 구할 수 있었습니다. 집 위치는 Cuzco역과 Plaza castilla역 사이쯤이었는데, 원래 학교가 살라망카 지역 쪽에 있어서 이전 후기들은 그쪽 살라망카, 고야 지역을 추천하는데 이번부터 IE Tower가 Plaza castilla 근처에 생겼어서 대부분의 학생들보다 학교가 가까워서 좋았어요! 근데 학교는 북쪽에 있고, 중심가는 남쪽에 있어서 둘 중 하나를 선택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Nuevos ministerios쪽이 교통도 괜찮고, 학교랑 중심가의 중간 쯤이라 괜찮아보였던 것 같습니다. 학교 레지던스는 친구들이 꽤 살았었는데, 관리도 잘되고, 방도 좋지만 정말정말 비쌉니다. 한 달에 1000유로는 기본적으로 넘었던 것 같아요. 3. 생활 및 기타 학교에서 쿱스버디처럼 이어주는 프로그램이 있어서 신청은 했습니다만 신청한 재학생이 별로 없었는지 저는 홍콩에서 파견된 교환학생이랑 이어졌습니다.. 둘 다 마드리드가 처음이라 개강 전에 만나서 같이 탐험해보기에 좋긴 했는데, 학교 생활에 대해서는 직접 알아가야했고, 그 친구랑은 겹치는 수업이 없어서 만날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 같이 간 친구는 재학생과 다른 교환학생들이랑 이어져서 주기적으로 만나기도 했었기 때문에 이건 운인 것 같습니다. 저는 애초에 교환학생으로 파견되면 한국인들을 거의 만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교우회라던가 한국인들이 모이는 모임 등을 찾아보지 않았습니다. 다만 같이 파견된 친구와 파견 전부터 연락을 하면서 정보를 교환하고, 우연히 근처에 집을 구해서 가서도 의지하면서 지냈습니다. 개강 직전~학기 초반에 학교에서 Gymkhana 라는 캠퍼스 투어 프로그램 같은 걸 신청하라고 메일이 왔는데, 메일에는 하루 종일 진행되는 것처럼 나와있어서 많은 학생들이 수업이랑 겹칠까봐 신청을 안했습니다. 근데 저는 일단 신청을 해보았고, 알고 보니 학교에서 팀을 짜줘서 알아서 연락하고 시간을 맞춰서 학교 곳곳을 투어하고 인증샷을 찍으라는 미션을 주는 프로그램이었고, 이것 덕분에 짐카나 그룹 친구들과 친해져서 학기 말까지 계속 같이 다닐 수 있었습니다. 증발한 짐카나 그룹들도 여럿 있긴 했지만.. 일단 짐카나라는 프로그램이 있으면 무조건 신청해보세요! 그리고 IE connects라는 앱에서 이벤트들을 보면 학교에서 정말 많은 이벤트(요리, 음악 gig, 미술 수업, 운동 등)를 개최하는데 자주자주 보고 신청하시면 좋은 경험도 하시고 친구들도 사귀실 수 있어요! 물가는 한국과 꽤 비슷했던 것 같습니다. 레스토랑 같은 곳이 아니라 타파스 바에 가면 배부르게 타파스를 먹어도 10유로 안쪽으로 나올 수 있었고, 마트는 오히려 한국보다 싸서 직접 재료를 사서 요리해먹으면 돈을 꽤 절약할 수 있었습니다. 장학금은..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마드리드에서 좋아했던 곳을 추천해드리자면… 차마르틴 역에 볼링장&롤러장이 있어서 친구들과 놀러가기 좋고, 레티로 공원이랑 서쪽 공원(parque del oeste)가 피크닉하기 좋습니다. 학교 타워 바로 옆에도 북쪽 공원이 있어서 피크닉할 수 있어요. 카사 데 캄포도 조금 멀지만 정말 좋아요. 데봇 신전 쪽에서 연결되는 케이블카가 있어서 타는 걸 추천드리고! 데봇 신전에서 보는 일몰도 정말 좋습니다. 마드리드 남쪽에 tio pio’s hill이라는 언덕에서 보는 일몰도 정말 정말 좋은데 살짝 위험한 동네라 친구.. 가능하면 남자와 동행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10호선을 타고 가면 마드리드 놀이공원이 있고, 또 근교에 워너 브라더스 테마파크도 있다고 들었어요. 박물관은 워낙 유명한 박물관이 많지만 개인적으로 소로야 박물관이 작지만 정말 좋았습니다. 주말에 열리는 벼룩시장도 사람 정말 많지만 꼭 한번 가보시고, 펍 크롤도 꼭 한 번 해보세요! 쇼핑은 그란 비아도 좋지만 Nuevos ministerios에 있는 백화점 뒤쪽 골목에서 훨씬 쾌적하게 옷을 볼 수 있습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저는 숙소를 미리 잡아두고 가느라 그 준비를 했습니다. 파견교와 소통하면서 어플리케이션 잘 하시고, 수강신청도 잘 하시면 따로 더 준비할 건 없을 것 같고요, 비행기 티켓은 무조건 미리 사시고(가능하면 날짜 변경되는 티켓으로..) 비자도 미리미리 받아두세요. 아 그리고 아보노 호벤이라는 청년들이 쓸 수 있는 교통카드가 있는데 가서 즉석에서 신청해서 받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한국에서 블로그 찾아보시고 미리 cita를 잡아두고 가셔서 가자마자 발급받고 쓰시는 걸 추천드려요! 한 달에 20유로밖에 안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교환 버킷리스트를 세우고 출국했는데, 가서 무계획으로 시간을 보내지 않고 조금 조금씩 목표를 이뤄가면서 보낼 수 있어서 조금 더 알찼던 것 같습니다. 버킷리스트에는 스페인어 늘리기, 레알마드리드 경기장에서 경기 보기, 현지 친구에게 한국 요리해주기, 블로그에 교환학생 일기 기록하기, 혼자 여행해보기 등이 있었는데 돌아와서도 많이 체크되어있는 리스트를 보면 뿌듯하더라고요! 스페인어는 마드리드에서 DELE B1 시험을 치고 왔는데, 스페인에서 접수하고 보는 게 더 싸다고 해서 그렇게 했습니다. 학기 중에는 화상으로 진행되는 스페인어 수업을 주2회정도 들었고, 시험을 치기 3주쯤 전부터 몽클로아 역쪽에 있는 파라닌포라는 학원에서 DELE b2반 수업(b1수업이 열리지 않았어서ㅠㅠ)을 매일 수강하고 합격했습니다. 5. 보험 및 비자 보험은 유학생 보험으로 제일 유명해보이는 걸 그냥 신청했습니다. 비자가 꽤나 문제였는데, 파견교에서 입학허가서가 와야 비자를 신청할 수 있으니 무작정 기다렸다가 비자 신청 예약이 꽉 차있어서 정말 멘붕이 왔었습니다.. 저는 12월 말 출국이었는데, 비자 신청 예약을 나중에 취소할 수도 있으니 가기 전 적당한 기간 전에 비자를 수령할 수 있을 정도의 비자 신청 cita를 미리 잡아두시는 걸 추천합니다..! 그리고 비자 신청을 위한 서류 준비도 꽤나 빡세요.. 블로그에 잘 나와있으니 잘 보고 미리미리 어디로 가서 뭘 받아야 하는지 파악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부모님께서 지방에 사시는데 재정보증서나 자금 증명서를 비자 신청 5일 전인가로 받아야 했어서 직접 내려갔다 올라왔다 하느라 진이 다 빠졌던 기억이 있습니다…. 6. 파견교 소개 IE 대학교는 사립 대학교로 일단 시설이나 모든 게 정말 좋습니다. 경영 쪽으로 유명하기도 하고 수업도 되게 트렌디하고 재밌는 수업들이 많습니다. 스페인어 수업도 신청하면 들을 수 있는데 그게 고려대학교에 있는 아잉 느낌이라 그 반에서 친구들이랑 정도 들고 스페인어도 배울 수 있습니다. 말씀드렸다시피 무료 또는 싼 가격에 다양한 체험들을 신청해서 참여할 수 있고요! 저는 1학기에 파견되어서 semana santa라는 봄방학이 있었고, 그 방학과 주말, 종강 이후를 이용해서 여행을 정말 많이 다녔습니다. 스페인 안에서는 안달루시아 지방(세비야, 그라나다, 론다, 알메리아), 발렌시아, 바르셀로나, 산세바스티안, 아스투리아스 지방, 톨레도 등을 다녀봤는데 정말 다 좋고 다 너무 달라서 어디 하나를 추천드리기가 힘듭니다. 추천해드리는 건 스페인 친구를 사겨서 그 친구의 고향에 놀러가는 것인데, 저는 그렇게 간 도시들이 Oviedo와 almeria라고 관광객에게 거의 유명하지 않은 곳들이었지만 가장 즐겁게 여행하고 현지를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비행기표를 잘 구하면 근처 유럽이나 모로코 같은 곳도 잘 갈 수 있어서 여행을 꼭 많이 다니셨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 포르투갈의 리스본, 프로투와 북유럽의 덴마크, 노르웨이, 아이슬란드가 너무너무 좋았습니다. 혹시 더 궁금한 부분이 있으신 분들은 제 메일 tjdudcjstk98@naver.com으로 연락 주시면 최대한 도와드리겠습니다~!

[Europe][Czech Republic] Unviersity of Economics Prague 22-1 문규리

2022.08.17 Views 226

안녕하세요. 2022-1학기 체코 프라하 경제대학교 (University of Economics in Prague)에 교환학생으로 파견되었던 경영학과 19학번 문규리입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교환교 수강신청 방식 우선 수강신청 방식과 관련해서는 파견교측에서 Teams를 통해 상세히 안내를 해주니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교환 담당 부서 이메일 응답도 빨라서 궁금한 사항을 문의하시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학교에서 Insis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메일로 안내해주는데 똑같은 아이디로 Teams에 로그인하시면 됩니다. 수강신청은 Insis (insis.vse.cz)이라는 사이트에서 이루어지게 되는데 우선 수강하고 싶은 희망과목을 담아두시면 그 후에 자동으로 시스템에서 수강신청이 이루어집니다. 본교와는 달리 수강신청 과정이 힘들지 않았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 사이트에서 확인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https://exchange.vse.cz/students/accepted-students/course-registration/#Course_registration VSE 수강신청에 있어 또 한가지 장점은 Intensive Course라는 과목의 존재인데 이 과목은 학기 중 3일 연속으로 오전 9~10시 경부터 오후 3~4시까지 수업을 듣는 과목입니다. 이 과목은 한 학기에 최대 2개까지 들을 수 있는데 저는 6과목 중 2과목이 Intensive Course 과목이어서 평소에는 여유롭게 학교를 다닐 수 있었습니다. 만약 Intensive Course 강의 날짜와 기존에 듣고 있던 강의 날짜가 겹친다면 기존 강의 교수님께 양해를 구해 출석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래는 제가 수강했던 과목들이니 참고하시어 수강 신청에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1. Business Environment in the U.S.A. (2MO346) 3ECTS 수업으로 Intensive Course 과목입니다. 제목 그대로 미국 사회, 경제 등 여러 분야에 걸쳐 배웁니다. 3인 1조로 레포트를 작성해서 제출했고 어렵지 않습니다. 2. Business in Russia (2MO332) 3ECTS 수업으로 Intensive Course 과목입니다. 초청교수님께서 프랑스인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유쾌하게 수업을 진행하셔서 Intensive Course 치고 지루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러시아에 대해 전반적으로 배웁니다. 수업 시간도 1시간 정도 일찍 끝내주셨고 점수는 출석, Kahoot (퀴즈), 그리고 2인1조의 짧은 레포트에 기반하여 평가하셨습니다. 3. Basic Czech for Foreigners A1 (2RU135) - Petra Zlámaná 3ECTS 수업으로 기초적인 체코어를 배우는 과목입니다. 기초적인 체코어만 배우는 수업이어서 그런지 어렵지 않고 교수님께서도 친절하셔서 재밌게 수강했습니다. 해당 교수님께서는 교재를 사용하셔서 수업 체계가 비교적 잘 잡혀 있었는데 다른 교수님들은 교재를 사용하지 않고 피피티로만 수업을 진행해서 불만을 토로하는 친구들을 몇 명 봤습니다. 중간 기말은 시험을 쳤고 발표도 한번 했는데 어렵지 않았습니다. 4. Foundations of Business Strategy (3SG205) - Karel Pernica 본교 전공 필수인 경영전략으로 인정받으려 했으나 실패한 과목입니다. 대형강의로 6ECTS이며 교수님 2분께서 번갈아 가르치셨습니다. 경영학생이라면 아는 기본적인 것들을 가르치시고 이에 기반한 팀 프로젝트를 하게 되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조금 힘들었던 과목이었습니다. Fail 비율이 높은 과목이라면서 두려움에 떨던 VSE 학생들의 모습이 생각납니다. 기말 시험과 발표가 있고 매 수업마다 Kahoot (퀴즈)로 출석 체크를 하십니다. 5. International Business Operations (2MO362) - Vít Hinčica 6ECTS 과목으로 개인적으로 정말 재밌게 들었던 수업입니다. 앞선 체험수기에서는 교수님께서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셨다고 해서 걱정이 많았는데 학생들이 수업을 자주 빠져서 반성하신 건지는 몰라도 제가 수강할 당시에는 인종차별적 발언은 하지 않으셨습니다. 주로 무역법 incoterms, 수출 등에 배우는 데 본교에서는 접하지 못한 분야라 흥미로웠습니다. 비록 제가 수강한 과목 중 외워야 할 게 제일 많고 투자한 시간이 제일 많은 과목이기는 했지만 교수님께서 열정적으로 가르치셔서 재밌게 수강했습니다. 6. Quality of Working Life (3PA668) - Barbara Hansen Čechová 제가 수강한 과목 중 가장 체계가 덜 잡힌 수업이었습니다. 과목 제목 그대로 근무 환경 등에 대해서 배웁니다. 중간과 기말은 시험을 쳤고 발표도 한번 했습니다. 배운 게 제일 없는 수업이기는 했지만 그만큼 점수 따기도 쉽고 제일 마음 편했던 수업이었습니다. 저는 총 27ECTS를 들었고 6과목이지만 Intensive Course를 제외해서 학기 중에는 4과목을 이틀에 걸쳐 몰아서 들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5일 동안 편하게 여행을 다닐 수 있었습니다. 2) 기숙사 프라하 경제대학교의 경우 기숙사가 있어서 대부분의 교환학생들은 기숙사에서 삽니다. 기숙사에 살아야 다른 교환학생 친구들도 많이 사귀고 외부 숙소를 구하는 번거로움도 줄일 수 있으니 무조건 기숙사 신청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VSE에는 한국인 교환학생이 총 7명이었는데 모두 기숙사에 살았습니다. 참고로 기숙사 트램역은 Chmelnice이고 학교 트램역은 Viktoria Zizkov입니다. 9번 트램 타시면 바로 갑니다. 교환학생은 보통 Eislerova 기숙사에 살게 됩니다. Eislerova 기숙사는 2명이 각각 싱글룸에 살면서 부엌, 화장실, 장롱을 공유하는 타입 혹은 4명이 2명씩 더블룸에 살면서 부엌, 화장실, 장롱을 공유하는 타입이 있습니다. 기숙사 신청은 신청 날짜에 선착순으로 https://iskam-web.vse.cz/ (기숙사 사이트)에서 진행됩니다. 신청 후 보증금 5000CZK를 이체하시면 됩니다. 기숙사 신청에 관해서도 학교에서 자세히 안내를 해주게 되니 잘 참고하시면 됩니다. 저의 경우 싱글룸을 신청하고 싶었지만 시간 착각으로 인해 다 마감이 되어서 어쩔 수 없이 더블룸을 신청했습니다. 더블룸 신청 후 바로 학교측에 방을 혼자 써도 되겠냐고 메일을 보내니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아서 한 학기동안 더블룸을 혼자 편하게 쓸 수 있었습니다. 방을 혼자 사용하고 싶은데 싱글룸 신청을 실패하셨다면 더블룸 신청 후 바로 학교측에 메일을 보내는 것도 추천 드립니다. 빨래 예약, 청소기 대여, 코트 예약 등 전반적인 기숙사 활동은 위에 언급한 Iskam이라는 사이트에서 이루어집니다. +기숙사 신청에 있어 한 가지 팁은 무조건 고층을 신청하는 것입니다. 1층부터 11층까지 있는데 저의 경우 11층인 1121호에 살았습니다. 1121호에서는 일출을, 건너편 방인 1132호는 일몰을 볼 수 있습니다. +생수의 경우 매번 구매하기에는 부담이 되어 기숙사 뒤 운동장에 있는 Filtermac 정수기를 이용했습니다. 3) 생활 및 기타 a) 버디 프로그램 VSE에서는 교환학생들을 위해 재밌는 프로그램들을 주최하는 ESN이라는 단체가 있습니다. 또 버디도 배정을 받을 수가 있는데 버디 배정의 경우 출국 전 학교측에서 가입을 권장하는 이메일이 오니 이메일 참고하시어 신청하시면 됩니다. 저의 버디의 경우 저를 공항에서 픽업도 해주었지만 그날 이후 한 번도 만나지 않았습니다. 버디와의 관계는 학생마다 다른 것 같습니다. ESV VSE Prague에서는 스키, 시티 게임, 펍크롤 등 재밌는 프로그램을 많이 주최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다른 교환학생들과 사귈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에 학기 초반에는 이런 프로그램에 많이 참석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b) 물가 체코 물가는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저렴한 편입니다. 외식 물가는 한국과 비슷하거나 살짝 저렴한 수준이지만 마트 물가는 한국에 비해 많이 저렴합니다. 특히 육류, 과일 등이 한국에 비해 많이 저렴해서 자주 먹었습니다. 기숙사 조리 시설이 잘 되어있기 때문에 기숙사에서 요리를 자주 해먹었습니다. 또 맥주가 물보다 싸서 식당에서는 물보다 맥주를 더 자주 마셨습니다. 체코의 대표적인 마트로는 Lidl, Albert 등이 있고 기숙사 근처에 코스트코 느낌의 대형마트인 Kaufland도 있습니다. 또 한인 마트와 한인 식당도 있어서 한식이 먹고 싶을 때 주로 이용하곤 했습니다. c) 파견교 장학금 혜택 제가 알아본 바로는 파견교 장학금 혜택은 없었습니다. 다만 저는 본교에서 항공료 장학금을 받습니다. d) 기타 유심의 경우 Vodafone에서 개통을 했고 학생증을 제시해야 학생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한달에 약 10기가 정도의 데이터가 제공되는 상품에 가입했습니다. Vodafone 가입은 매장에서 해야 하지만 요금 납부는 Vodafone 어플로 할 수 있어서 편리합니다. 교통권의 경우 학생증 발급 후 정기권 (버스, 트램, 지하철 무제한)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학생증 발급 전 혹은 정기권 만료 후 단거리로 교통권을 구매할 경우 지하철 등에서 구매할 수 있지만 PID Litacka라는 어플을 통해서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제가 프라하에 살면서 그리고 여행하면서 유용하게 썼던 어플입니다. Omio - 교통편 시간 확인, 다양한 교통 회사에서의 가격 비교 등에 사용 - 어플에서 가격 비교 후 원하는 티켓은 해당 회사 사이트에서 구매 (더 저렴) RegioJet – 체코와 유럽에서 쓰이는 교통앱 Flixbus – 체코와 유럽에서 쓰이는 교통앱 Muj vlak – 체코 내에서 이동할 때 쓰이는 교통 앱 Easyjet – 유럽 저가 항공사 Ryanair – 유럽 저가 항공사 Bolt, Uber Wolt PID Litacka – 프라하 대중교통권 MyVodafone – 핸드폰 요금 조회 및 납부 Filtermac – 학교 내에 설치되어 있는 정수기 무료로 이용 가능 ISIC 국제학생증과 ESN 카드로 몇 가지 어플에서는 할인 받을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또 저는 유럽 여행하면서 Google Maps를 지도로 가장 많이 사용했고 맛집 등도 Google Maps에서 검색해서 찾았습니다. 마트에서 장볼 때나 식당에서 메뉴판을 볼 때 Google 번역 어플도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4)출국 전 준비사항; 보험 및 비자 출국 전에는 비자와 보험 준비를 하면 됩니다. 특히 비자의 경우 제가 굉장히 고생을 했던 부분이니 노미네이션이 되자마자 비자 준비에 돌입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특히 체코 대사관은 비자 발급이 오래 걸리는 것으로 악명 높습니다. 비자 발급을 위한 서류는 대사관 홈페이지와 네이버 블로그 후기 등에 자세히 안내 되어있으니 참고하시면 됩니다. 저의 경우 여러가지 문제로 국내 체코 대사관에서 비자를 신청하지 못해서 일단 출국 후 제3국인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체코 대사관에서 비자를 신청했습니다. 물론 저의 경우는 최악의 경우이지만 혹시라도 국내에서 비자를 발급받지 못하고 출국하게 될 경우 비자 발급 방문 예약을 미리 잡아 두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참고로 빈에 위치한 체코 대사관은 한달정도 전에 예약을 해야 합니다. 보험의 경우 저는 대부분 가입하는 https://www.pvzp.cz/en/on-line-insurance/ 에서 제일 기본 보험으로 발급받았습니다. 5) 파견교 총평 프라하에 교환학생으로 있는 동안 많은 유럽 국가들을 돌아다녔지만 프라하의 야경을 따라오는 곳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치안, 물가, 위치 등을 모두 고려했을 때 프라하는 교환을 다녀오기에 완벽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VSE의 경우 오피셜 종강일보다 한달 정도 일찍 기말이 끝납니다. 즉, 사실상 비자 만료일 한달 정도 일찍 종강을 하는 것이니 여행기간도 안전하게 확보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프라하에서 추천 드리는 핫스팟은 VSE 학교 뒤에 있는 Beer Garden인데 해질 무렵 언덕에 앉아 일몰과 프라하성을 바라보면 정말 장관입니다. 그럼 프라하 경제대학교 체험수기는 여기서 마무리하도록 하겠습니다!

[America][Canada]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UBC) 22-1 박혜린

2022.08.05 Views 271

2022년 1학기(2022/01~2022/04)에 캐나다 밴쿠버 UBC(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Sauder School of Business로 교환학생을 다녀온 경영학과 박혜린입니다. 밴쿠버는 레인쿠버로 불릴 정도로 비가 자주 오고 올해는 이례적으로 폭설까지 내려서 교환학생 초반에는 유럽으로 갔어야 했나 후회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날씨가 풀리고 사람들을 자주 만나면서 정말 많은 추억을 쌓았고 학기가 끝나가면서는 밴쿠버를 떠나는 것이 너무 아쉬워서 내년에 다시 오겠다고 다짐하며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선배님들의 체험수기를 읽고 많은 도움을 받았던만큼 제 수기를 읽으시는 분들도 많은 정보를 얻어가셨으면 좋겠습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자소서, 면접 등의 과정을 거쳐서 교환을 합격하면 조금 있다가 교환교 측 (go global이라는 교환학생 담당 부서)에서 입학허가서와 OT, 학교 생활 등에 대한 이메일을 보내줍니다. 그렇기 때문에 합격을 하고 나서부터는 메일 알람을 켜두고 수시로 메일에 들어가서 확인해야 합니다. 그 때 수강신청에 대한 메일도 오는데 CWL(학교 홈페이지 같은 사이트)에 있는 과목들과 선배님들 체험 수기 등을 참고하여 신청양식에 맞춰서 go global에 신청기한까지 보내면 됩니다. Rate my professors라는 고대의 클루평과 같은 사이트도 있습니다. 근데 정말 유용한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본인이 수강신청 기간에 직접 신청하는 것이 아니고 go global에 희망과목을 작성해서 보내면 그 중에서 자리가 남은 수업에 넣어주는 방식입니다. 인기가 많은 강의는 신청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1) CWL에서 이 수업(정원이 차서 신청되지 않은 과목)을 버리는 학생이 있는지 수시로 확인하다가 자리가 비면 바로 메일을 보내서 넣어달라고 하거나 2) 다른 과목을 넣어달라고 메일을 보내면 됩니다. 개강 첫 주나 둘째 주까지 수강정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 기간에는 담당자를 통해서 자유롭게 add/drop이 가능합니다. 저는 원래 12학점을 신청했다가 수업을 들어보니 팀플에 투자해야 되는 시간이 너무 많을 것 같아서 정정 기간에 한 과목을 버리고 9학점(3과목)을 수강했습니다. 매 수업 준비해가야 되는 과제와 한 학기를 총괄하는 대형 프로젝트가 많아서 고대 수업에 비해 워크로드가 많다고 느꼈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배우는 것이 많습니다. 학생들도 프라이드가 높고 교수님들도 열정을 가지고 수업하십니다. 오미크론으로 인해 첫 한 달은 온라인으로 수업했지만 이후에는 오프라인으로 전환해서 강의실도 가고 실제 UBC의 학생이 된 것 같은 기분으로 학교를 다녔습니다. -New Product Development: Sauder에서 명강으로 유명하신 Tim Silk 교수님의 수업입니다. 온라인으로 수업할 때는 학생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서 항상 농담도 하시며 유쾌하게 수업하신 교수님입니다.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을 좋아하시는데, 가령 수업 중 교수님의 강의 내용에 동의하지 않았던 학생과는 수업 내내 토론하는 모습을 보면서 놀라기도 했습니다. 중간, 기말이 없는 대신 매 수업 읽어가야 하는 자료(Harvard business case)와 그에 대한 간단한 온라인 테스트 과제가 있습니다. 초반에는 리딩자료 준비해가는 것이 너무 낯설어서 새벽같이 일어나 읽고 준비하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익숙해지고 마음을 조금 내려놓아서 초반만큼 투자하지는 않았습니다. 한 학기를 총괄하는 프로젝트가 있어서 이에 대한 중간 보고서 제출, 기말 보고서 제출, 기말 발표를 해야 합니다. 저는 팀원들을 잘못 만나서 조금 고생했지만 그래도 제 몫 이상을 해서 좋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팀원들이 열심히 참여하지 않는 경우에는 peer evaluation에 솔직하게 적으면 됩니다) 이 프로젝트는 꼭 미리미리 나눠서 해야 됩니다!! 교수님께서 도움을 최대한으로 주려고 하시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막힐 때는 팀원들과 office hour를 꼭 활용하는 걸 추천합니다. 이 외에도 case 분석 개인과제가 1번 있습니다. 이 과제는 수업에서 배운 개념을 모두 적용해야 하므로 reading material을 성실히 다 읽고 수업도 모두 출석해야 합니다. 참여점수가 있으므로 수업 중 참여를 꾸준히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워크로드가 많고 프로젝트 과정이 순탄하지도 않았지만 형식상의 프로젝트가 아니라 때로는 직접 발로 뛰어야 되는 부분도 있었기 때문에 정말 많은 것을 배운 수업입니다. 저희의 프로젝트 주제는 construction workers에 대한 것이어서 비 오는 날 이 분들을 인터뷰 하기 위해 비 맞아가면서 며칠 동안 인터뷰를 했는데 그 때는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다 추억이네요,,,ㅎ 팀원들과의 갈등 상황에서는 어떻게 해야 되는지, 외국 친구들의 사고방식과 문화에 대해 가장 직접적으로 배웠기 때문에 이 수업을 수강하길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Design Methods for Business Innovation: 매 학기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교환학생들이 정말 많은 수업입니다. 다른 경영 수업의 경우 교환학생을 거의 찾아볼 수가 없었는데 이 수업에 다 모여있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았습니다. 경영대의 창의공간인 D studio를 이용하기 때문에 수업 방식도 일반적인 수업과는 조금 다릅니다. 수업 초반에는 창의력 향상을 위한 warm up 활동들을 하는데 이 과정을 통해서 팀원들과 더 친해지기도 했습니다. 또 하나 특별한 점은 실제 기업이 client가 돼서 이 기업이 해결하고 싶어하는 problem space에서 대한 해결방안을 한 학기 과정을 거쳐 제시한다는 것입니다. 이번 학기에는 캐나다에서 가장 유명한 초콜릿 브랜드인 Purdys (mall에 쇼핑가면 항상 보이는 보라색 초콜릿 매장)와 협업했는데 경영진들이 이 수업에 대한 열정이 많아서 자주 소통하고 긴밀하게 협력했습니다. 실제 기업을 위한 프로젝트를 한다고 생각하니 동기부여가 돼서 열심히 했고 팀원들과 시너지를 내서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마쳤습니다. 이 수업도 참여를 열심히 하는 것이 중요하고 팀원들과 다 함께 얼마만큼의 노력을 투입하는가에 따라 결과물의 퀄리티가 달라진다고 생각합니다. 고객 설문조사를 하기 위해서 다운타운의 pacific centre에 가서 팀원들과 앞치마를 매고 직접 고객 인터뷰를 했던 경험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이 수업도 시험은 없고 한 학기 프로젝트에 관한 발표만 3-4번 정도 한 것 같습니다. -Beginners’ Italian I: 저는 언어 배우는 것을 좋아해서 교양으로 무슨 수업을 들을까 고민하다가 친구를 사귈 수 있다는 언어 교양을 선택했습니다. 고대에는 없는 수업이기도 하기 때문에 호기심으로 신청했습니다. 직접 들어보니 언어 수업=친구 사귀기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어쩌다 보니 캐나다 현지 친구와 친해졌습니다. 교수님도 친절하시고 초급 수업이기 때문에 수업 따라가기가 어렵지 않습니다. 대신 매 수업 전에 제출해야 하는 과제가 있으므로 조금 귀찮을 수는 있습니다. 시험은 총 4번(퀴즈 3번과 기말고사) 있고 3인 1조로 발표 영상을 찍는 과제가 있습니다. 저는 언어를 좋아해서 전공 과목 속 유일하게 스트레스가 없는 과목이었기 때문에 추천합니다. 2) 기숙사: a)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 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Go global에서 메일을 받고 기숙사를 신청했는데 저는 기숙사가 떨어졌습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코로나로 인해 수용 인원을 줄여서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한 학생들이 많다는 것이었습니다. 고대에서 같이 간 분들 중에서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한 분들이 꽤 있었습니다. 어떤 기숙사에 들어갈지만 생각했지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기 때문에 당황스러웠지만 밴쿠버에 사는 지인의 집에서 잠시 머물며 새로운 집을 구하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학교 안에서 지내며 기숙사의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고 학교의 일원으로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싶었기 때문에 결국 go global 담당자를 직접 찾아갔습니다. 기숙사 자리가 정말 필요하다는 것을 어필했고 결국 방을 얻어냈습니다. 이렇게 쉽게 내어줄거면 왜 처음부터 탈락시켰나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만큼 간절함이 통했다고 생각합니다. 교환을 가서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 있다면 낙담하지 말고 담당자를 찾아가서 꼭 이야기해보세요!! 사람들이 친절하고 융통성 있어서 의외로 바로 해결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는 walter gage 6인실에 살았는데 화장실이 하나라서 룸메들과 사용 시간이 겹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매일 아침 씻는 사람은 저밖에 없어서 걱정했던만큼 수업을 가는 데 지장이 있고 그러진 않았습니다. 물론 어떤 룸메들을 만나는 지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Walter gage에는 재학생들이 더 많이 사는 것 같았습니다. 교환학생들이 쓰는 기숙사를 새로 지어서 그런지 처음부터 기숙사에 붙었던 교환학생들은 다 그곳에서 지내는 것 같았고 gage는 재학생과 교환학생이 함께 사용했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룸메 5명이 모두 재학생이었습니다. 주방은 공용이고 각방은 카드키를 이용해서 들어가는데 방을 5분 이상 비우는 경우 도난 방지 차원에서 꼭 잠그는 걸 추천합니다. 오래된 건물이라 시설이 새 느낌도 아니고 룸메가 많다 보니 높은 확률로 공용 공간이 깨끗하지 않지만 라운지에는 매점도 있고 기숙사 자체적인 행사가 많기 때문에 새로 지은 기숙사보다 동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기숙사 크루즈 파티가 제일 재밌었습니다. 낡은 시설의 불편함보다 편의가 훨씬 컸기 때문에 gage에서의 생활에 매우 만족했습니다. b) 외부 숙소 정보 결국 기숙사에 들어갔기 때문에 외부 숙소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서 학교에서 거주할만한 지역에 관한 자료를 보내줍니다. 주변 케이스를 보면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한 경우 대체적으로 킷칠라노나 다운타운에서 단기 렌트를 구해 살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경험할 수 있는 풀이 절대적으로 다르고 밴쿠버는 단기 렌트 구하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웬만하면 기숙사에 꼭 들어가세요! 3) 생활 및 기타 a) KUBS BUDDY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Go global에서 이에 대한 메일을 보내주는데 신청을 하면 재학생 1명과 교환학생 5-6명으로 한 조를 만들어줍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서 초반에 만나지 못하다 보니 결국 학기가 끝날 때까지 같은 조에 속한 교환학생들은 한 번도 만나지 못했습니다. 저는 우연히 재학생인 조장이 한국분이어서 그 분을 통해 다른 한국 분들(재학생&교환학생)도 만났습니다. 이와는 별개로 교환학생들끼리 whatsapp을 만드는데 이 곳에 들어가면 번개모임이 거의 매일 있기 때문에 다른 교환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여러 차례 있습니다. 다양한 교환학생들과 교류하고 싶은 분들은 참고하세요! Whatsapp은 누군가 만들면 UBC 교환학생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오기 때문에 학기 초에 확인하시면 됩니다.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교우회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습니다. c) 물가: 캐나다 물가는 비싼 편에 속합니다. 캐나다에 비하면 한국 물가는 저렴한 편이라고 느꼈습니다. 특히 외식을 하면 팁을 내야 하기 때문에 음식값보다 지출 비용이 확 뛰어버립니다. 마트에서 장을 봐와서 요리해 먹으면 비용을 절약할 수 있지만 저는 후반으로 갈수록 장을 보고 냉장고에 넣어두기가 애매해서 밖에서 테이크아웃하거나 우버이츠로 배달해 먹었습니다. 매번 같은 요리를 해 먹기도 질려서 우버이츠를 애용했지만 서비스비에 배달기사 팁까지 내면 비용이 꽤 나와서 이게 맞나 하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마트에 장 보러 갈 때면 한국보다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블루베리와 하겐다즈는 항상 사왔습니다. 얘네만 실컷 먹다 와도 성공한 거라고 생각합니다ㅎㅎ d) 파견교 장학금 혜택: 이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go global 측에 문의해보세요! 4) 출국 전 준비사항: Go global에서 보내준 메일을 제때 확인하고 하라는 것만 빠뜨리지 않고 다 하면 출국 전 준비는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수강신청,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서 업로드, 교통카드인 compass 카드 등록(이건 밴쿠버 도착해서 해도 됩니다) 등 메일만 잘 확인하세요! 5) 보험 및 비자: 학교 차원에서 가입해주는 보험과 compass 카드는 학기가 시작하면 tuition fee (확실하진 않은데 30-40만원)를 따로 내라고 하는데 여기에 비용이 모두 포함되는 걸로 기억합니다. Compass 카드는 일정 비용을 내고 무제한으로 버스와 sky train을 탈 수 있는 카드입니다. 학기초에 tuition fee를 한 번 내면 또 낼 필요는 없고 매달 갱신만 제때 해주면 됩니다. 잊어버리고 갱신을 안 하면 버스 타서 카드를 찍을 때 오류가 뜹니다. 캐나다 기사님들이 친절해서 대부분의 경우 그냥 타게 해주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한 번 탈 때마다 약 3000원을 내야 되니 잊지 말고 매달 갱신하세요!! 저는 학기 중 미국도 여행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한국에서 캐나다와 미국을 위한 보험을 하나 더 들고 갔습니다. (약 25만원) 그리고 저는 여행비자인 eTA로 갔지만 시간만 여유롭다면 study permit으로 가는 게 여러모로 편할 것 같습니다. 캐나다 입국심사할 때마다 교환학생으로 왔는데 왜 학생비자가 없냐고 해서 매번 설명해야 됐어요. 6) 파견교 소개 UBC는 밴쿠버에서도 서쪽 끝에 위치한 학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교적 동쪽에 있는 다운타운과는 거리가 있지만 학교 내에 다운타운으로 한 번에 가는 버스(40분 정도 소요)가 있기 때문에 멀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구글 지도를 이용하면 버스 정보도 다 뜨고 길 찾기가 쉽습니다. 제가 UBC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학교 안에 바다가 있다는 점 때문이었습니다. 서울에서는 바다 한 번 보러 가기가 힘든데 밴쿠버는 사방에 바다가 있고 특히 학교 안에 있다는 점이 너무 신기했습니다. 학교 안에 있는 wreck beach말고도 학교 밖 20분 거리에 Kitsilano beach, jerico beach 등 바다가 정말 많은데 제 최애는 kitsilano입니다:) 날씨 좋을 때 가면 사람 구경, 버스킹 구경 등 가만히 앉아있기만 해도 힐링되는 것들이 너무 많아서 한국 오기 전에 더 많이 가지 못한 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날씨 좋은 날은 무조건 자연을 보러 가세요!!! 일몰을 보면서 혼자 일기 써도 좋고 노래 들어도 좋고…정말 살면서 느꼈던 그 어떤 행복보다 훨씬 벅찬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 순간만큼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 밴쿠버에 돌아가면 가장 먼저 가고 싶은 장소이기도 합니다. 다운타운으로 가면 밴쿠버에서 무조건 가봐야 된다는 stanley park도 있지만 저는 킷칠라노를 더 좋아했습니다. 학교에서 못해본 것 중 아쉬운 건 gym 이용권 끊어두고 못 간 것, 아이스링크에서 스케이트 타기, 학교 내부 클럽인 pit 가보기 정도 (줄이 너무 길어요…)인데 학교에서 할 수 있는 것들 중 이런 게 있구나 정도로 참고하세요ㅎㅎ 금요일이나 주말에는 학교 스포츠팀인 Thunderbirds가 하는 경기도 보러 가는데 배구, 하키, 농구가 있습니다. 저는 하키랑 배구를 봤는데 다운타운 하키를 보고 나니 학교 경기 스케일이 너무 작게 느껴져서 그 이후로 안 갔습니다. 다운타운 하키는 무조건 추천입니다. 학교 내부에 음식점이나 카페가 꽤 있어서 학교 안에서 대부분의 용무가 해결가능한데 Blue chip cafe에서는 chunky cookie를 꼭 먹어봐야 됩니다. 너무 맛있어서 당 땡길 때는 2개씩 테이크아웃해서 당 충전했어요. Rain or shine은 아이스크림 맛집인데 컵보다는 콘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꼭 가보세요!! 가봐야 될 곳이 더 많이 있는데 지금은 한국으로 돌아온 지 조금 된 시점에서 쓰는 거라 가게 이름이 다 기억이 나진 않네요ㅜㅜ 학교 구경하면서 여기저기 다 가보세요. 그리고 Walter gage랑 가까운 곳에 한인마트 (H마트)와 한식집 (UBC corner kitchen)이 있어서 저는 여기도 자주 갔어요. 음식점이나 카페에 가고 싶은데 어딜 가야 될 지 모르겠으면 구글맵에 뜨는 추천식당들 리스트 참고하세요! 대신 캐나다는 문닫는 시간이 정말 빠르기 때문에 낮에 부지런히 돌아다니세요,,, 조금 유명한 데는 3-4시에 문을 닫아버리는 경우도 많아서 수업 끝나고 나오면 당황스러웠던 적이 많아요. 저는 리딩위크에 화이트홀스에 오로라를 보러 갔다 오고 주말을 이용해서는 시애틀에 다녀오는 등 비는 시간에 최대한 많이 돌아다니려고 노력했어요. 특히 날씨 좋은 날은 Lynn Canyon, Vancouver Island, Capilano Suspension Bridge, Deep Cove, Granville Island 등 무조건 학교 밖으로 나갔어요. 자연이 너무 아름다운 나라이기 때문에 최대한 많이 돌아다니세요. 종강하고 기말고사 보기 전에는 공부할 시간을 약 2-3주 정도 주는데 저는 이때 샌프란, 라스베이거스, 엘에이에 다녀왔어요! 캐나다에 오면 꼭 가봐야 한다는 밴프를 못 가봐서 너무 아쉽지만 시간을 좀만 더 잘 쓰면 다 다녀오실 수 있을 거에요. 기말이 끝나고 나서는 퀘백, 토론토를 들렀다가 뉴욕으로 갔는데 여기서 유럽까지 가는 항공권이 저렴해서 스페인이랑 프랑스까지 들렀다 왔어요. 너무 좋았지만 저는 막판에 밴쿠버 떠나는 걸 너무 아쉬워했기 때문에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밴쿠버에서 시간을 더 보내다 왔을 것 같아요. Study permit 비자로 간 분들은 학교 박물관에서 알바를 구해서 방학 동안 일하다 오기도 하더라고요. 저는 미리 항공권을 다 사버려서 취소할 수 없었지만 여러가지 고려해보고 여행루트 짜세요! 교환학생 수기를 마치며 하고 싶은 말은 1학기라는 시간이 생각보다 훨씬 짧기 때문에 후회없이 보내다 오라는 거에요!! 그렇다고 매순간 즐거워야 한다는 강박을 가질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저는 초반 적응하는 기간에 마냥 행복하지는 않아서 저에게는 교환학생이 좋은 추억이 되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걱정에 힘들었는데 흘러가는대로 열심히 놀고 여기저기 다니다보니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추억이 돼 있었어요. 교환을 떠나기 전으로 돌아가서 다시 가고 싶을 정도로 행복한 시간을 보내다 왔기 때문에 곧 떠나실 분들도 그런 추억을 만들고 오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기회가 왔을 때 최대한 많은 것들을 경험해보세요. 저는 곧 밴쿠버로 떠나게 되실 분들이 제일 부럽네요,,,ㅎㅎ 대학생일 때만 해볼 수 있는 경험을 마음껏 누리다 오세요!!

[Asia][Singapor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22-1 이서영

2022.08.03 Views 241

안녕하세요, 2022-1학기 싱가포르 국립대학교로 교환학생을 다녀온 경영학과 20학번 이서영입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수강신청은 선착순이 아니고 듣고 싶은 과목을 담은 후, 정원 미달 과목은 자동 신청되고 인원이 많은 과목은 랜덤으로 수강 등록이 됩니다. 저는 최대한 많은 과목을 담았음에도 인기가 많은 전공 과목 위주로 신청해서 1차에는 거의 안 되었고 2,3차까지 가서 총 4개의 과목을 듣게 되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최소 4과목을 들어야 하는데 3과목, 5과목 수강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4과목 Workload는 적당하다고 느꼈습니다. 저는 경영 전공 3개와 외국어 강의 1개를 들었고 경영은 전부 대면, 외국어 강의만 줌 수업했습니다. 전공 중 경영전략 위치는 biz2지만 사실상 com2 강의실이고, 경영과 사회적 양심은 biz1 메인 빌딩, operations strategy는 biz2에서 수업합니다. 강의실 간 위치는 멀지 않아서 도보 이동 가능했습니다. NUS는 한 수업이 3시간(쉬는 시간 중간에 약 20분)이라 재학생들도 연강은 해도 3연강은 잘 안하고 저는 매일 하나씩 전공을 분리해서 배치시키고 공강을 하루 만들었습니다. 1) Strategic Management Professor. Li 수업이었습니다. 미국식 영어를 쓰셔서 이해하는데 큰 어려움 없었습니다. 매주 한 strategy formula와 그에 맞는 기업 사례 리딩(약 11쪽 분량)이 있으며 수업에서는 이미 공부해왔다는 가정 하에 간략한 전략 소개와 기업 리딩 설명을 진행합니다. 수업 형태는 교수님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학생들이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고 또 다른 학생들이 의견을 더해가는 그러한 형태였습니다. 중간 기말고사는 없고 group project, participation, attendance, individual assignment(report)로 평가됩니다. 총 12번의 수업 중 2번은 feedback session으로 수업이 없고 reading week, recess week에도 쉽니다. 이 수업 내용이 아주 어렵지는 않지만 대형강의에서 발표하는 게 쉽지는 않았습니다. 2) Chinese Level 2 Professor Lim 수업이었습니다. 중국어 교과서와 워크북을 구입해야 하고 일주일에 두 번 온라인으로 수업했습니다. 퀴즈, 워크북 과제, 발음 녹음, 시험 등 해야 할 것은 많지만 난이도는 어렵지 않고 교수님이 많이 도와주십니다. 외국어 강의를 듣기 위해서는 개강 전에 따로 연락해서 level test를 봐야합니다. 3) Business with a Social conscientious Professor Audrey 수업이었습니다. 참여형 수업이며 기업의 사회적 가치에 대해 공부합니다. 매주 1~2시간 걸리는 정도의 리딩이 있습니다. 교수님과 학생들 대부분 열정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며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고 토론하는 분위기입니다. 참여도, 그룹 프로젝트, 개인 리포트로 평가됩니다. 내용은 쉬우나 개인적으로 소형강의 말굽형태 강의실에서 매 수업마다 토론식 수업을 하는 게 쉽지 않았습니다. 이 수업의 장점은 교환학생이 많고 친구 사귀고 small talk하기에 좋습니다. 4) Operations Strategy Operations Management를 들었다는 가정 하에 strategy를 배우는데 이 역시 거의 매주 리딩이 있고 계산을 많이 합니다. 초반에 형성된 그룹으로 끝까지 약 10개의 작은 과제를 하고 그룹 발표와 기말고사도 있습니다. 제가 들은 강의 중 난이도가 가장 높았으나 ppt 자료도 있고 녹화본도 올려주셔서 열심히 한다면 할만한 강의라고 생각합니다. 기말고사는 전부 객관식으로 고려대 시험과 거의 흡사합니다. 2. 기숙사 1)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기숙사 신청 이메일에 따라 신청하면 됩니다. Utown residence with AC가 가장 좋지만 경쟁이 그만큼 치열합니다. 저는 처음에 가장 좋은 기숙사들로만(utown residence with AC, PGPR c type with AC) 신청해 다 떨어졌고 마지막까지도 오퍼가 나지 않아 1달 간 외부 기숙사 MDIS에서 살았습니다. 계속 이메일을 보내고 기숙사 apply를 한 결과 다행히 1월말쯤에 tembusu college single room without AC에서 오퍼가 와 남은 3달 정도는 유타운 쪽에서 살 수 있었습니다. Tembusu는 교환학생보다 로컬 학생들이 많이 살며 저는 개인적으로 이 점이 좋았습니다. 밀플랜은 필수고 (아침, 저녁) 기숙사 행사도 많습니다. Tembusu 이외에도 utown 내에 있는 다양한 college 기숙사가 있으니 다양하게 신청하시면 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UTown residence, utown내 colleges>PGPR>Hall 순서로 좋다고 생각합니다. 유타운에 푸드코트가 2개가 있고 수영장, 헬스장, 독서실, 유타운 그린(잔디밭) 등 거의 모든 학생시설이 모인 곳이라서 유타운에서 친구들과 모일 일이 많았습니다. PGPR 중에서도 아마 c type single room with AC는 화장실도 딸려 있는 방이라 가장 인기가 많고 반면 A type은 공용화장실 쓰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에어컨이 없는 기숙사를 배정받으시더라도 기숙사에서 에어컨을 빌려주고 (아마 1주일에 40불) 혹은 중고 에어컨을 사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저는 더위를 심하게 타지 않아 에어컨 없이 생활했습니다. 모든 방에는 천장에 큰 선풍기는 있습니다. 2) 외부 숙소 정보 학교 측에서 기숙사를 구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외부 기숙사 list를 보내줍니다. 선착순으로 빨리 자리가 없어지므로 기숙사가 안 됐을 때 최대한 빨리 괜찮은 기숙사들에게 이메일을 보내는 게 안전합니다. 제가 한달 거주한 MDIS는 Queenstown에 위치한 작은 대학교의 기숙사인데 싱가포르 전체적으로 보면 위치는 좋지만 학교와 40-50분 정도 떨어져 있어 학교 친구들 사귀기에 불편했습니다. 그래도 에어컨이 있고 1층에 작은 푸드코트가 있어 외부 기숙사 중에는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기숙사 바로 앞 196 버스는 학교 유타운으로 바로 가고 경영대까지는 한 번 갈아탑니다. Central (ex. MBS)같이 먼 곳으로 갈 때는 기숙사에서 7분 거리인 common wealth 지하철역에서 지하철을 타는 게 버스보다 훨씬 빠릅니다. Common wealth 지하철역에는 큰 마트(sheng siong), 생활용품점, 푸드코트 등이 있고 기숙사로부터 도보 15분 거리에는 맥도날드가 있습니다. 버스로 3-4 정거장 가면 Ikea Alexandra점과 쇼핑센터가 있습니다. 3. 생활 및 기타 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일대일 매칭되어 교환학생 도와주는 프로그램은 존재하나 저는 연락을 자주 주고받지는 않았습니다. b) 파견국가의 교우회 아쉽게도 저는 교우회장님과의 모임에 참석하지는 못했지만, 교우회 활동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c) 물가 외식 물가는 한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꼈고 과일, 채소는 훨씬 더 저렴합니다. 싱가포르는 호커센터와 일반 음식점 가격 차이가 상당합니다. NUS내에 the deck 같은 경우는 싸면 1-2불 비싸면 4-6불 정도밖에 안 하니 교내 식당에서 맛있고 저렴한 음식 드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d) 계좌 싱가포르의 계산 문화 특성 상 현지 계좌를 개설해서 카드를 만들면 훨씬 계산이 편해집니다. OCBC frank card 신청했고 갈 때 proof of residence와 여권, 학생비자 등이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Paynow/paylah와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되어 현지친구들과 n분의 1할때나 학교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 훨씬 편리합니다. 한국카드에서 싱가폴 돈을 인출할 때 수수료가 발생하는데 Utown ATM기는 5불이고 kent ridge station안에 있는 ATM은 3불이니 참고 바랍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전달받는 이메일이 많습니다. 학생비자, 학생증 수령, pcr test, covid serology test 등과 같은 appointment를 미리 잡고 일정 정리하시면 됩니다. 생각보다 쇼핑하기 좋은 나라는 아니라서 가지고 있는 여름 옷은 충분히 가져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필수 물품들: 여권, 노트북, 핸드폰, 돈, 카드 베개, 이불 등의 생활용품들은 싱가포르 도착해서 구매하면 됩니다. 저는 ikea와 어떤 상가에 있는 생활용품점에서 구매를 했고 개인적으로 현지 친구한테 물어봐서 후자로 가는 게 비용면에서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불, 베개 역시 시장이나 몰에 있는 것을 사면 비용도 더 저렴하고 질도 괜찮습니다. 5. 보험 및 비자 비자는 student pass를 신청하면 되고 입국 시 ICA에서 준 letter를 보여주고 싱가포르에 도착 후 학교 혹은 ICA 직접 방문하여 실제 카드를 받습니다. https://www.ica.gov.sg/ 저는 교환 기간 중 다른 나라로 여행 갈 수도 있음을 고려하여 삼성화재 Global Care 보험을 신청했습니다. 그래서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할 때 따로 보험을 들지 않아도 됐습니다. 6. 파견교 소개 아시아 랭킹 1위의 대학만큼 NUS는 학구열이 높습니다. 그만큼 공부할 공간들이 잘 갖춰져 있고 그뿐 아니라 운동 시설도 굉장히 잘 되어있습니다. 학교가 넓어서 이동 시 보통 교내 셔틀버스(무료)를 이용합니다. NUS next bus 앱으로 버스 도착 시간, 타야하는 버스를 알 수 있습니다. NUS에 교환학생이 많아서 친구 사귀기에 용이하고 현지 학생들과 교수님들도 대부분 친절합니다. 싱가포르 날씨 특성 상 덥고 비도 많이 오지만 나라 전체가 식물이 많고 깨끗해서 교환학생 가기에 괜찮은 국가, 학교라고 생각합니다. 경영 수업은 거의 대부분 팀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저는 어쩌다보니 거의 대부분 현지 학생들과 팀을 맺었습니다. 비즈니스적으로 줌미팅과 역할 배분을 하는 식입니다. 저는 좋은 성적을 위해 열심히 참여하는 분위기인 팀에 속해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7. 기타 a) 싱가포르와 학교에서 자주 쓰는 앱: uNivUS: 학교 관렵 앱. 공지사항, 백신 접종 확인증 https://univus.nus.edu.sg/ Telegram: 우리나라의 카카오톡. 채팅은 99% 텔레그램으로 함 Outlook: 학교 이메일 LumiNUS: NUS의 블랙보드. 강의 자료, 성적 등 학업 관련 앱 https://luminus.nus.edu.sg/ NUS NextBus: 셔틀 버스 시간, 위치 Nus mods: 시간표 https://nusmods.com/timetable/sem-1 이외 앱: Singpass, WhatsApp, OCBC b) 여행 싱가포르 내에서도 관광지가 많지만 주변국으로 여행이 쉬워 주말, recess week, reading week 때 주변 나라 갔다 오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등으로 많이 가고 저는 인도네시아 발리로 reading week 때 4박 5일로 다녀왔습니다. 상대적으로 항공권이 저렴하고 가까워서 교환학생을 온 김에 아시아권 나라들 여행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c) 언어, 문화 싱가포르는 중국계, 말레이계, 인도계 등 다양한 아시아 인종이 모여사는 국가고 대부분 영어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중국계가 대다수라 대부분 중국어를 할 줄 알고 시장 같은 곳은 중국어만 하는 분들도 있어서 간단한 중국어(숫자, 돈)는 알고 있는 게 도움될 겁니다. 영어는 싱가폴 특유의 발음인 싱글리쉬를 쓰는데 저도 한 학기 학교를 다녔지만 아직 완벽히 다 이해하지는 못합니다. 발음, 억양도 다르고 말도 빨라서 듣기 어렵지만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들리는 게 많아지기는 합니다. 푸드 코트 문화 중 한가지는 자리를 잡 아놓을 때 휴지 같은 물건을 올려놓는데 휴지를 보면 이미 어떤 사람이 맡은 자리이니 다른 자리를 찾으면 됩니다. 그리고 음식 포장할 때는 dabao/tabao(다바오)라는 말을 쓰니 ‘다바오=to go’를 알고가시면 도움될 겁니다. 싱가포르는 영국의 영향을 받아 좌측통행을 하니 길을 건널 때나 에스컬레이터, 계단을 오를 때 한국과 반대로 하면 됩니다. 코로나가 있는 기간에 교환을 가서 시간적, 비용적으로 더 힘이 들긴 했지만 그것을 상쇄할 만큼 NUS에서의 시간은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던 너무 재미있었고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Europe][UK] Lancaster University 22-1 강수은

2022.08.01 Views 336

안녕하세요. 2022-1학기 Lancaster city의 Lancaster University로 파견되었던 강수은입니다. 비록 많이 부족한 상태로 다녀와 많은 도움을 드리지는 못하겠지만, 첫 파견교라 정보가 워낙 없다보니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몇 자 적어봅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수강신청은 입학 전 안내 메일이 오고, 메일에 안내된 수강 신청 가능한 과목들의 목록에서 미리 수업을 고를 수 있습니다. (1) 학기 별로 수강 가능한 과목이 구분되어 있으니 주의하시고, (2) 전공 필수로 인정되는 과목들 ex. 경영전략 등.. 경영학 과목들의 수강은 불가합니다. 교환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과목 목록이 따로 있고, 선수 과목과 같은 조건들만 만족하면 모두 수강 가능해요! 그래서 저는 사회학 과목 몇가지를 수강할 수 있었습니다:) 전공 선택으로 인정 가능한 과목들은 많으니 경전 들으시려는 분들은 포기하시고.. 국경 같은 경우는 2학기에 파견되시는 분들은 들으실 수 있을 거예요! (3) 시간표 자체는 미리 알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일단 희망하는 과목들 후보만 정해 놓으시면 되고, 이후에 시간표까지 뜨면 고려하셔서 확정 짓기를 바라요! (4) 희망 목록들을 제출하시면 자동으로 시간표가 배정되는데, ot 기간 때 정정 가능했습니다. 코로나 시국이라 비대면이었지 이후에는 모두 대면으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정정은 정말.. 일일이 학과 찾아가서 말씀드려야 하니 한번에 끝내시는 것을 추천 드리기는 합니다. 수업은 제가 파견된 Lent & Summer Term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1월부터 3월까지가 Lent Term, 5월부터 7월까지가 Summer Term입니다. 4월은 방학이니 여행 다녀오시기 딱 좋습니다! Summer Term은 주로 시험만 이뤄지는 학기로, 정규수업은 없는 경우가 더 많아요. 과제로 성적이 평가되는 경우에는 Lent Term에 모든 과정이 끝날 수 있습니다. 저는 잘 알아보고 가지 못해 상당히 당황 했었지만, 새롭게 파견되실 분들은 꼭 알고 가셔서 당황할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와 달리 수업이 정규수업, 세미나, 워크숍 등으로 나눠져 있고, 일주일에 보통 강의식 수업 1~2회, 팀플? 토론식 수업으로 생각하시면 되는 세미나 또는 워크숍 1회로 이루어져 있을 거예요. +) 4월 방학 얘기가 나온 김에 저의 여행기를 잠깐 말씀 드리자면, 한달이 통으로 방학인 덕분에 Lent Term 종강 직전 시험 및 과제에 올인하고.. 한달 동안 유럽 여행하며 힐링 했어요. 영국의 좋은 점 중 하나가 타 국가로의 비행이 자유롭다? 가격이 꽤 저렴하거든요!! 어떤 국가로 가느냐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제가 느낀 바로는 유럽에서 타 국가 이동할 때보다 영국에서 이동할 때가 훨씬 저렴하다고 느꼈습니다.(심지어 런던 가는 것보다 파리 가는게 더 저렴했다는..! 시간이 더 있었으면 여기저기 더 다니고 영국 여행도 했을 텐데 아쉽습니다. 해리포터 스튜디오는 꼬옥 미리미리 예약해서 가셔야 합니다.(저는 못갔어요… 추가적으로 런던에서 내셔널갤러리 등등 미술관, 박물관 가실 예정이라면 역시 꼬옥 미리 예약하고 가셔야 해요! 2) 기숙사: 비대면 수업인 경우가 있어서 저는 사설로 계약할 걸 후회하기도 했는데, 웬만하면 교내 기숙사 이용하시는 것이 편할 듯 싶습니다. 일주일에 1번 시내로 왕복 가능한 무료 버스*를 탈 수도 있구요, 내부에 spar 편의점이나 서브웨이도 있답니다. 다만, 희망하시는 수업들이 모두 Lent Term에 끝나실 경우에는 교내 기숙사보다는 계약 기간이 자유로운 사설 기숙사 이용하시는 것을 추천 드려요! 저는 예상치 못하게 좀 일찍 귀국했는데, 계약 기간은 7월까지여서 눈물을 훔치며 귀국했습니다.. 2학기에 파견되시는 분들은 잘 모르긴 하지만 편히 교내 기숙사 계약하셔도,, 될듯? *Sainsbury에서 5파운드 사용 조건 a)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기숙사는 미리 메일로 신청절차를 안내해주시고, 기간 내에 빠르게 신청하기만 하면 모두 입주 가능합니다! 기숙사는 총 5가지..(제 기억이 맞다면! 해리포터 st로 기숙사가 나뉘어져 있고, 각 기숙사 별로 성격과 진행하는 이벤트가 달라요! 멧돼지 그림 그려진 기숙사(?)가 위치는 다소 외진 곳에 있지만 제일 신설이었던 기억이 있네요ㅎㅎ 코시국이라 기숙사 별 행사도 많이 축소되어 아쉬웠어요.. 캠퍼스가 정말 넓어서 기숙사 선택 하시는데 신중하셔야 합니다. 저는 furness로 배정되었고, bowland와 함께 메인에 가까운 기숙사였어요. 두 기숙사가 역사가 깊어 그런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furness 보다 타 기숙사를 추천하긴 합니다만.. 1지망대로 무조건 배정되는 것이 아니니 운에 맡기셔야 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저는 엘리베이터도 없는 맨 꼭대기 층에 배치되어 정말 슬펐습니다..! 기숙사 굿즈도 다른 곳들이 더 예뻤습니다. b) 외부 숙소 정보: 여기서 만난 유일한 한국인..! 이셨던 대학원 언니가 사설 기숙사를 이용했는데요, 훨씬 재밌어 보였어요 ㅠㅠ! 우선 교내 기숙사는 뇌피셜이긴 하지만 다소 비슷한 국적의 교환학생들을 모아놓는 경향이 있었는데, 사설 기숙사는 다양한 국가에서 온 친구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 시내로의 접근성이 높다는 점(교내 편의점은 비싸서 저는 수요일만 기다렸어요), 구조 자체는 비슷하긴 하지만 넓다는 점 등 장점이 분명히 있지만 귀찮으신 분들은 교내 기숙사에서 좋은 곳으로 신청하시면 될 것 같아요! 비용 차이가 얼마 안나서 (개인 화장실 유무, flat 인원 등) 잘 비교해보시고 고르시길 바랍니다. 3) 생활 및 기타: 대학교를 중심으로 형성된 작은 도시 Lancaster는 다소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사전 조사가 다소 부족해서 아쉬운 점도 분명 있었지만, 평화롭고 오리가 캠퍼스를 돌아다니고,, 진짜 평화롭다는 말이 딱인 것 같네요! 사람들도 친절하고 타 지역에서 온 학생들이 많아 그런지 찐 로컬 직원분들 제외하면 사투리도 생각보다 심하지 않아요! 강도 흐르고 아기자기 작은 마을입니다. 영국 런던에 대한 로망 생각하시고 오시면 안될 것 같고,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의 마을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분명 만족하실 겁니다! 영국이라 당연히 날씨가 좋지 않긴 하지만 햇살 따스한 날에는 다같이 잔디밭에서 맥주 마시면서 오리들과 놀구요, 해질녘에는 핑크빛 하늘을 보실 수 있어요. 공기 좋고 평화롭고.. 풀숲 냄새.. 이런 이미지가 남아있어서 참 좋았어요. 특정 요일에는 학교 안에 장도 열리구요! 도넛이 너무 맛있어서.. 또 먹고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 생활 꿀팁이라 할게 딱히 없긴 하지만.. 겨울에 정말정말 춥습니다. 날씨가 쌀쌀하고 바람이 불어서 훨씬 더 춥게 느껴지는 것 같기도 했어요. 1학기 파견되시는 분들은 4월까지도 정말 추우니까요 외투 단단히 챙겨가세요!!!! 진짜 살벌하게 춥답니다. +) 아마존 프라임 혜택 꼬옥 누리시고,, 저는 몬조카드 발급받아서 사용했는데 확실히 영국 계좌 파시는게 편하실거라 잘 알아보시고 결정하셔요!! 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여기도 buddy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저는 비대면으로 활동 진행 했어요ㅎㅎ 한 명씩 배정이 되는데, 꼭 재학생 아니고 휴학생이거나 졸업반? 취업반? 이어서 타 지역에 있는 학생들도 배정될 수 있어요. 꼭 신청하셔서 이것저것 궁금한 것들도 물어보고, 친구도 사귀시길 바랍니다. (Lancaster는 정말 지루한 도시랍니다..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아는 정보가 없습니다 TT c) 물가: 정말 비싸요.. 외식 물가에 충격 맛에 충격 받은 기억이 있네요. 시내에는 맛집이라 할 곳은 딱히 없고 저는 서브웨이가 제일 맛있었어요… 엉엉 영국 음식 소문만 들었는데 실제로 겪으니 슬펐어요.. 그래서 저는 주로 마트에서 장봐서 해먹었습니다. 식재료는 한국에 비해서 싼 편이라 좋았어요. 벤앤제리 가득한거 진짜 행복했는데 한국에는 맛이 다양하지 않아 아쉽네요. 그립습니다.. d) 파견교 장학금 혜택: 아는 정보가 없습니다 TT 4) 출국 전 준비사항: 마음의 준비..? 랄까요..? 영국 입국 절차는 정말 간단해서 따로 준비할 사항은 많이 없고, 국제실의 안내에 따라서 착착 준비해 나가시면 문제 없을 거예요! 저도 정말 이런거 잘 못챙기고 허둥대는 성격인데, 친절하게 잘 안내해주셔서 잘 준비해 나갈 수 있었습니다. +) 수건, 양말 꼬옥!! 많이 챙겨 가시고, 슬리퍼도 꼬옥!!! 욕실 슬리퍼를 팔지 않습니다 영국에는.. 다이소에서 필요한 생필품들 다 쓸어 가시기를 바라요. 5) 보험 및 비자: 영국은 비자 따로 필요 없으시고, 교환학생 과정 중에 필요한 보험만 가입하시면 됩니다. 기숙사비를 포함하여 파견교에 제출해야하는 비용에 보험비도 포함되어 있어요~ 그래서 출국 준비는 정말 타 국가에 비해 간단하답니다. 준비하실 거 별로 없어요! 6) 파견교 소개: Lancaster University는 마케팅 쪽으로 명성이 높은 학교라고 알고 있어요. 영국 내 대학교 순위들 중에서도 높은 편에 속하고, 대부분의 학교들이 역사가 깊은데 비해 그 역사는 짧지만 빠르게 성장한 학교랍니다. 그래서 건물들도 다 신식이고 굳이 따지자면,, 음 현차관 느낌의 건물들? 이랍니다ㅎㅎ 영국 대학교라고 하면 옥스포드대 같은 건물들만 생각했던 저에게는 좀 놀라웠어요 이런 현대적인 건물이! 수업 들으시는 것도 교수님들 대부분이 캐나다, 미국식 영어 사용하셔서 괜찮으실 것 같아요. 사실 제가 파견 협정 맺은 이후 첫 교환학생이기도 했고, 제가 사전에 준비를 많이 하지 못하고 가서 우당탕탕 시간을 보낸 점도 없지 않아 있어 아쉽습니다. 더 알찬 시간들을 보낼 수 있었을 것 같은데.. 한국인도 한 명도 없고 해서 적응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어요. 동아리도 정말 다양하게 있는데, 저는 참여를 못한 점도 아쉽네요. 파견 예정이신 분들은 꼭 다양한 동아리도 들고 이것저것 많이 활동적으로 해보시길 바라요. 근처에 예쁜 도시들도 정말 많다고 들었는데, 여행도 많이 가시구요!! 참고로 런던 놀러가시려면 마음 먹고 가셔야 합니다 런던의 기차는 정말 비싸요,, 서울-부산 급으로 멀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네요 물론 영국에 ktx는 없습니다 하하! 돌이켜보면 얼레벌레 다녀오기는 했지만, 좋았던 기억들이 마음 속에 오래 남아있습니다. 다들 교환 좋다 좋다는 얘기만 들어서 호기롭게 도전했는데, 결코 후회하지 않는 도전이었어요! 도와주신 많은 분들이 계셨기에 무사히 안전하게 잘 다녀올 수 있었고, 이 자리를 빌어 국제실 담당자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질문 많이 드렸었는데 친절하게 답변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어요. 개인적으로는 아쉬움도 컸던 교환 생활이었지만, 이런 경험을 하게 된 것에 감사하고 또 좋은 추억을 쌓고 왔기 때문에 현재는 아련한 마음 뿐이랍니다. 여러분들은 마음의 준비+이것저것.. 출국 절차 관련해서는 준비할 것이 별로 없겠지만 생활하시는 것들에 대비를 단단히 해 가시길 바랍니다! 두서 없이 적기는 했지만 1) 한국인이 정말 적은 만큼 영어 실력 늘리고 싶으신 분들, 그리고 2) 평화로운 도시에서 힐링하고 오고 싶다 하시는 분들, 3) 영국 문학에 관심 많으신 분들, 4) 영국이라는 국가와 문화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정말 만족하실 교환교라고 생각해요!! 이 글을 읽으시고 계시다면 교환학생에 지원 예정이시거나 파견 예정인 분들이실 테니 다들 교환학생 준비 잘 하셔서 다녀오시기를 바랍니다. 추가적으로 Lancaster University에서의 교환 생활에 대해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 분들은 국제실에 문의해서 저에게 개인적으로 연락주세요.(❁´◡'❁)

[Europe][Germany] University of Mannheim 22-1 정익희

2022.07.29 Views 323

안녕하세요. 2022-1학기 독일 University of Mannheim (만하임대학교)에 파견되었던 19학번 정익희입니다. 지난 초여름, 앞선 체험수기를 읽으며 파견을 준비했었는데 벌써 귀국으로부터 한 달이 흘렀다는 게 믿기지 않습니다. 제 체험수기를 읽으시는 분들도 꿈같은 인생의 한 순간을 남길 수 있길 바라며 수기를 작성합니다. 만하임대학교는 독일 내에서 손꼽히는 명문대학입니다. 특히 경영학 분야는 세계에서도 알아주는 수준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독일에서 만난 사람들 중, 만하임대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하니 좋은 학교라며 알아주시는 분들이 종종 계셨습니다. 또한 많은 분들이 언급하신 것처럼 만하임은 국제공항이 있는 프랑크푸르트에서 ICE (고속열차)로 30분밖에 걸리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어, 다양한 국가로 여행 가기 좋습니다. 그 외에도, 만하임대학교에는 많은 교환학생들이 있습니다. 학교의 전반적인 분위기 자체가 굉장히 글로벌하기 때문에 교환학생으로서 적응하기 어렵다거나, 학교에서 차별을 받는다거나 하는 사례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후술하겠지만 학교의 행정 프로세스도 잘 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종합하자면 저에게 만하임대학교는 학업에서나, 학업 외적인 부분에서나 만족스러운 파견교였습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교환교 수강신청 방식 - 만하임대학교의 수강신청은 추첨제입니다. Portal2 라는 홈페이지에서 듣고 싶은 강의를 신청하면, 이후 배정이 되는 구조입니다. 물론 인원 제한이 되어있지 않은 강의는 바로 신청이 완료됩니다! 배정이 되지 않았더라도 예비 번호를 부여해 주기 때문에 이후에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저는 추첨에서 떨어졌을 경우를 대비해 백업 강의 몇 개를 신청해 두었고, 실제로 강의 한 개를 듣지 못하게 되어 백업 강의를 대신 수강했었습니다. 또한 포털 홈페이지에서 언제든지 수강을 포기할 수 있기 때문에 큰 부담이 없습니다. 더욱 자세한 수강신청 방식은 학교 측에서 OT를 통해 설명해주시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이번 학기 끝까지 수강 완료한 과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IS 629 Agile Software Product Management and Design - 대학원 수업에 해당하는 Master's Course 수업입니다. Master's Course 수업은 파견 당시 고려대 기준 4학년이시면 수강 가능합니다. (기타의 경우 행정실에 메일 보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소프트웨어 제품 개발과 디자인에 대한 강의였지만, 기술적인 측면은 전혀 다루지 않기 때문에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습니다. 팀프로젝트 하나와 기말시험 하나로 성적이 결정됩니다. 다만 팀프로젝트의 주제가 상당히 어렵고 오랜 시간 외국인과 커뮤니케이션 해야 한다는 점이 힘들었습니다. 성적은 잘 주시는 것 같습니다! MAN 401 Organization and Human Resources Management - 조직행동론과 비슷한 강의입니다. 인원 제한이 없는 강의이기 때문에, 굉장히 많은 학생들이 수강합니다 (400명 이상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수업은 1주에 1번이지만, lecture에 대한 exercise 수업이 있기 때문에 사실상 1주 2수업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평가는 오픈북 시험 1번으로 이루어지는데, 문제 수가 많고 에세이 형식이었기 때문에 time pressure가 심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문제에 대한 답만 다 채워서 내면 Pass는 무난하게 받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MKT 352 Social Media Marketing - 이름 그대로 소셜 미디어 마케팅에 대한 수업입니다. intensive lecture라고 해서, 짧은 시간 동안 집중적으로 수업을 하고 종강하는 형식의 수업입니다. 이 강의는 2주에 걸쳐 5번 수업하고 종강했습니다! (월/수/금/월/수) 마지막 수업에는 팀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팀 프로젝트에 할당된 시간이 굉장히 짧아서 힘들긴 하지만 주제가 흥미롭고 평가를 후하게 주셔서 괜찮았습니다. 기말고사 또한 객관식으로, 굉장히 쉽게 나왔습니다. 주제도 흥미로웠고 교수님도 재미있게 수업을 진행해 주셨어서 관심있으신 분들은 수강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General German Language Course A1.2 - 독일어 수업입니다. 독일어를 배워보는 것이 제 꿈이라 수강했는데, 생각보다 수업이 체계적이지 않아 실망했었습니다. 중간중간 이루어지는 test, 수업 태도, 기말고사로 평가가 이루어집니다. 수업시간에 배우지 않은 것들이 기말고사에 나와 당황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적은 잘 주시니 독일에서 독일어를 꼭 배워보고 싶으신 분들은 수강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독일어 강의는 portal2가 아닌 다른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비용도 추가로 내셔야 합니다!) 2) 기숙사: - 저는 기숙사를 이용했습니다. B7, G7, 하펜 (Hafen), 울멘벡 (Ulmenweg) 중 하나로 배정을 받으시게 될텐데, 선착순이라는 이야기도 있으나 정확한 배정 프로세스는 아는 바가 없습니다. 도보로 등교할 수 있는 곳은 B7과 G7까지이고, 하펜과 울멘벡은 버스를 타고 등교해야 합니다. shared apartment의 경우 방은 각자 사용하고 주방과 화장실은 공유하는 형식입니다. single apartment는 한국의 원룸과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각 형식의 장단점을 따져서 결정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라, shared apartment를 사용하는 데에 불편함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공과금을 아끼고 싶으시거나 기타 생필품 비용 등을 아끼고 싶으신 분, 다양한 사람들과 교류하고 싶으신 분은 shared apartment (플랫) 을 신청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기숙사 신청에 대한 정보는 만하임대에서 메일로 안내해주십니다. 신청하는 방식이 바뀌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너무 미리 찾아보시기보다는, 파견교에서 안내해주시는 내용을 잘 따라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 저는 학교에서 가장 먼 울멘벡 기숙사에 살았습니다. 근처에 마트가 4군데나 있다는 점, 근처 풍경이 여유롭고 아름답다는 점이 좋았지만 학교와 멀다는 하나의 단점이 나머지를 압도하는 느낌이었습니다. 특히 시험기간에 도서관이 멀어서 공부하기 힘들었었던 기억이 납니다. 교환학생들을 위한 파티가 종종 열리곤 한다는 이야기를 봤었는데, 기숙사가 아닌 다른 곳에서 참여할 수 있는 파티도 충분히 많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다른 기숙사를 추천드립니다. 3) 생활 및 기타 - 독일의 물가는 저렴한 편입니다. 마트마다 차이가 있기는 하나, 기본적인 생필품의 경우 한국과 비슷하거나 더 싸다고 느꼈습니다. 특히 고기가 저렴해서 많이 사먹었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나 외식 물가는 굉장히 살벌합니다. 외식이 아니더라도 기타 서비스들은 다 비싼 편인 것 같습니다. 옷 같은 경우 크게 비싸지는 않으나, 체형과 취향의 차이로 마음에 드는 옷을 구매하기 힘든 경우가 있었습니다. 다만 중고 의류를 구매할 수 있는 창구가 많다는 것은 좋았습니다. -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만큼, 자전거도로가 잘 발달되어 있습니다. 만하임대 학생은 공유자전거 서비스인 nextbike를 30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적극적으로 이용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최근 만하임에 BBQ 매장이 생겼습니다. 외국에서 살다보면 종종 한국 음식이 생각나는데, 그럴 때 방문 추천드립니다. 이외에 한식당이 3개 정도 만하임에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따라 떡볶이, 김밥, 닭갈비 등 한식을 찾는 것은 크게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한국보다 훨씬 비싸다는 점은 감안하셔야 합니다. 중앙역 근처와 시내에 큰 아시아마트 (Go Asia)가 위치해 있어 직접 한식을 요리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만하임대 학생증을 제시하면 5% 할인도 받을 수 있습니다! 4) Buddy 프로그램 - 만하임대에는 Visum이라는 단체가 있습니다. 파견 전 정보를 입력할 때에 버디 매칭을 희망하냐고 묻는데, 그 때 그렇다고 답변하면 이후 매칭을 해 줬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매칭이 되지 않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 같습니다. Visum에서는 버디 매칭 외에도 교환학생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합니다. (해당 내용은 만하임 Visum 인스타그램을 참고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교환학생으로서 적응하기 어려울까 하는 걱정은 많이 하지 않으셔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5) 파견교 장학금 혜택 - 만하임대 학생이 수혜할 수 있는 장학금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단기 교환학생으로서 받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6) 출국 전 준비사항 - 앞서 말씀드린 대로 만하임대는 매년, 매 학기 수많은 교환학생들을 받고 있습니다. 따라 출국 전 해야 할 일 / 만하임에서 해야 할 일 / 귀국 전 해야 할 일 등이 홈페이지에 잘 정리되어 있습니다. 또한 해당 내용을 시기에 맞춰 메일로 항상 보내주시니 기한을 잘 지켜 하기만 하면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기본적인 정보 등은 메일로 안내해주시는 홈페이지에서 flow에 맞게 작성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코로나라는 특수한 상황으로 인해 매년 요구하는 것들이 바뀌고 있는 상황이라 의문이 있으신 점은 담당자에게 메일로 질문하는 게 정확합니다. 7) 보험 및 비자 - 만하임 교환학생은 반드시 보험에 가입해야 합니다. 독일에는 공보험과 사보험이 있는데, 공보험을 반드시 가입해야 하는 것은 아니나 사보험 (혹은 기타 한국의 보험)을 가입한 경우 공보험 담당자에게 공증을 받아야 합니다. 저의 경우 한국에서 보험을 가입했었다가 공보험 담당자가 공증 발급을 거부하는 바람에, 독일의 사보험 (Mawista)로 다시 가입해 공증을 받았습니다. 공보험을 가입한다면 이런 복잡한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으나 가격이 비쌉니다. (한달에 10만원 꼴-사보험은 5만원 정도) - 저는 무비자로 입독한 뒤, 독일에서 거주 허가를 받았습니다. (한국은 쉥겐협정국이므로 90일간 무비자 체류가 가능합니다) 거주 허가는 전입신고 격인 안멜둥 (anmeldung) 후에 받을 수 있습니다. 절차가 간단한 안멜둥과 달리, 거주허가의 경우 요구하는 서류도 많고 받는 데에 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빠르게 처리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재정보증 서류의 경우 반드시 슈페어콘토를 만들거나, 잔액증명서를 내지 않아도 family obligation 서류로 충분한 것 같습니다. (다만 담당자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행정 담당자가 답변을 주지 않을 경우 직접 방문해보시거나 학교측에 도움을 요청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8) 기타 - 국제학생증이 굳이 필요할까 싶어서 만들지 않았었는데, 가능하신 분들은 발급 받으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국제학생증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여행지도 있었고, 특히 국제학생증으로 여행을 하며 자주 타게 되는 flixbus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플릭스버스만 해도 국제학생증을 발급받을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 2월-3월까지는 날씨가 흐린 날이 많고, 춥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후 시간이 지날수록 날씨가 좋은 날들이 많아집니다. 다만 여름에는 굉장히 덥습니다. 한국의 여름이 습한 느낌이라면, 독일의 여름은 햇빛에 타버리는 느낌입니다. 오래된 건물이 많아 에어컨이 없는 곳들이 많으니 이 점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독일어를 모르셔도 생활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지만, 그럼에도 기초적인 단어나 표현들은 알아가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숫자나 인삿말 정도는 꼭 알아가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행정업무를 보시는 직원분들이 영어를 다 알아들으심에도 불구하고 독일어만을 사용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영어를 못 하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경우에도 학교나 버디의 도움을 받을 수 있긴 합니다. 9) 마치며 만하임에서의 5개월은 말 그대로 꿈같은 순간이었습니다. 체험수기를 읽으며 수도 없이 보았던 표현이지만, 이보다도 교환 생활을 잘 설명하는 문구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 예상과 달리 너무 힘들었던 순간들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만하임에서 느꼈던 많은 감정들, 보았던 많은 사람들과 풍경들은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다른 분들보다 늦은 4학년에 떠난 교환학생이었지만 전혀 후회하지 않습니다. 값진 5개월을 만들 수 있게 도와주신 경영대 국제실 직원분들과 만하임대 담당자분들, 그리고 그곳에서 만난 많은 분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하고 싶습니다. 여러분 또한 만하임에서 잊을 수 없는 시간들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Europe][Germany] WHU – Otto Beisheim School of Management (WHU Koblenz) 22-1 최인영

2022.07.28 Views 350

안녕하세요 2022년 1학기 독일의 WHU로 교환학생을 다녀온 최인영입니다. 교환학생을 준비하면서 많은 선배님의 수기를 읽으며 도움을 받았던 만큼 제 체험수기가 WHU 교환학생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1. 파견교 소개 WHU-Otto Beisheim School of Management는 독일의 작은 마을 Vallendar에 위치한 사립 명문 경영 단과대학입니다. 독일은 보통 국립대 위주인데 사립대학이라 독일 부잣집 자제들이 많이 가는 학교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는 만하임 경영대는 익히 알고 있었지만, 독일 내에서는 WHU도 만하임 경영대와 함께 독일 최고 경영대학으로 인식되며 재학생들은 만하임 경영대보다 더 뛰어나다고 하는 등 학교에 대한 자부심이 상당하며 수업 시간에 매우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1984년에 학교가 설립돼 교내 시설이 매우 깨끗하고 이용하기 쾌적합니다. 재학생 전체가 경영대생이기 때문에 학교 규모는 매우 작습니다. 라인강을 따라 작은 시골에 있기 때문에 동네 자체가 매우 안전하며 라인강을 따라 산책한다면 정말 평화롭고 여유로운 분위기를 느끼실 수 있습니다. 저는 해외에 혼자 나가본 경험이 처음이었는데 안전한 동네 덕분에 항상 마음 편하게 다닐 수 있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의 대다수가 WHU 학생, 노부부, 아이들이며 위험한 분위기가 전혀 없어 밤에도 무섭지 않게 다닐 수 있습니다. 시골이기 때문에 일부 가로등을 제외하면 빛이 별로 없어 어둠이 무서울 수 있지만 금방 적응하였고 오히려 깜깜한 어둠 덕분에 하늘만 보면 낭만적인 별을 맘껏 볼 수 있었습니다. 제가 방금 말한 것들은 평화로운 시골 마을의 장점이 될 수 있겠지만 도심 속 활기찬 즐길 거리가 많은 생활을 하고 싶은 분들은 단점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참고 바랍니다. 2. 수강신청 및 수업 WHU의 봄학기는 1월에 개강해서 4월 중순~말에 종강합니다. 한 학기가 두 쿼터로 이뤄지는데 1쿼터가 1~2월, 2쿼터가 3~4월을 포함합니다. 수업은 대체로 한 쿼터 안에서 끝마치기 때문에 1쿼터에 수업을 몰아넣고 2쿼터에서는 수업을 아예 안 들을 수도 있습니다. 저의 경우 날씨가 따뜻해지면 여행을 더 많이 다닐 계획으로 1쿼터에 수업 4개, 2쿼터에 수업 2개를 수강했습니다. 수강신청은 개강 일주일 전쯤 OT에서 자세히 알려주기 때문에 걱정 없이 따라 하시기만 하면 됩니다. 수강신청 사이트에서 TO를 확인할 수 있고 정해진 기간 안에만 수강신청을 하시면 됩니다. 몇 초 만에 마감되는 과목은 거의 없으므로 웬만하면 희망하는 과목 다 수강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WHU의 과목은 최대 6~7회 세션 만에 수업이 끝나므로 시간 조정을 잘하시면 개인 시간 확보를 많이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여행을 많이 다니고 싶어서 팀플이 없고 시험 100%인 과목 위주로 들었습니다. (제가 파견됐을 당시만 해도 코로나 규제가 완전히 풀리지 않은 상태라 모든 수업이 온라인이거나 온/오프 병행이었습니다. 그리고 시험도 전부 온라인으로 치렀습니다.) (1) Business Taxation(Prof. Lisa Hillmann): 4.5ECTS 시험 100%인 과목으로 교수님 말씀이 빠르지 않고 발음이 분명해서 이해하는데 무리가 없었습니다. 수업 시간에 예제도 풀어주시고 mock exam도 올려 주셔서 시험 준비하는데 크게 힘들지 않았습니다. 시험 문제 난이도는 쉽기 때문에 공부만 하면 쉽게 패스할 수 있을 겁니다. (2) Psychology(Prof. Tillmann Wagner & Fabiola Heike Gerpott): 4.5ECTS 시험 100%로 암기 과목입니다. Wagner 교수님이 앞부분을, Gerpott 교수님이 뒷부분을 맡아서 수업을 진행하셨습니다. Wagner 교수님 강의는 일방적으로 강의만 하셔서 다소 지루했지만, 수업 문제는 단순 서술형 시험이어서 난이도는 쉬웠습니다. Gerpott 교수님 강의에선 좀 더 참여할 수 있는 세션이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암기 과목이다 보니 공부해야 할 양이 많았습니다. (3) Strategic Management(Prof. Bolko von Oetinger): 4.5ECTS 시험 100%(오픈북)로 여러 전쟁 전략가들의 이론을 배우고 그들의 입장에서 실제 케이스에 ‘질문’하는 것을 배우는 수업입니다. 시험도 사례 지문을 읽고 배운 전쟁 전략가의 입장에서 질문을 최대한 많이 던지는 방식이었습니다. Fail 받기 어려운 과목이라 생각합니다. (4) Service Marketing(Prof. Matthias Gouthier): 4.5 ECTS 시험 100%로 암기 과목이지만 Psychology보다는 암기할 양이 적었던 걸로 기억하며 무난하게 패스할 수 있었습니다. 수업 시간 안에서 그룹 활동이 몇 번 있었고 게스트 렉처가 한 번 있었는데 흥미로웠습니다. (5) German A1.1(Prof. Isabel Braun): 5ECTS 독일어 수업으로 레벨을 선택하여 수강할 수 있고 아예 안 들어도 괜찮습니다. 교환학생 친구들을 줌으로나마 얼굴을 가장 많이 봤던 수업이고 제일 부담 없이 재밌게 들었습니다. 최종 과제(시험과 유사한 형식) 50%, 개인 발표 20%, 과제 20%, 출석 10%로 평가됐습니다. 출석 체크를 하지만 전체 수업 횟수의 75%만 출석하면 인정되었습니다. (6) Germany in Europe(Prof. Geoff Sammon): 4.5ECTS WHU의 유일한 교양수업으로 독일과 유럽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과목으로 가볍게 듣기 좋았습니다. 독일어와 마찬가지로 출석 체크를 하며 40% 2인 발표, 60% 시험으로 평가됩니다. 시험 문제는 단순 서술형 시험으로 아주 쉬웠습니다. 그리고 WHU에는 Re-Exam이 있는데 fail 하면(조건: 기존 시험 응시함/ 의사 소견서) 한 번 더 시험을 치를 수 있게 하는 제도가 있습니다. 하지만 종강하고 한참 뒤에 시험을 보기에 가급적 한 번에 pass 하는 게 좋을 듯싶습니다. 3. 기숙사 WHU에 노미네이션이 완료되면 Application과 Housing 관련된 메일이 오는데, 오는 즉시 메일로 신청하시면 됩니다. 선착순 마감이기 때문에 원하는 곳 배정받으시려면 최대한 빨리 답장하셔야 합니다. 저는 CKK에 살았었는데 만족스러웠습니다. 1인실로 주방, 화장실 모두 방에 있어 자취방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세탁실은 1층에 있고 세탁기 2유로, 건조기 1유로인데 건조기 성능이 그렇게 좋지 않아 나중에는 세탁만 하고 건조는 세탁실에 있는 건조대를 사용했습니다. CKK 기숙사는 모두 1인실이기 때문에 파티는 주로 열리지 않고 대체로 조용한 분위기입니다. 1학기 파견의 경우, 4월 말에 종강하고도 다른 기숙사와 달리 5월 중순까지 머무를 수 있었고 총 1,500유로(200만원보다 약간 더)로 가장 저렴한 기숙사였습니다. 보증금이 350유로인데 퇴소할 때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보증금을 다 돌려받지 못하기 때문에 꼭! 깨끗이 청소하셔서 다 돌려받을 수 있길 바랍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 WHU 파견이 확정되면 Application, Housing, 입학허가서 수령, 버디 신청, 과목 설문조사 등 모든 정보가 메일을 통해서 전달되기 때문에 메일만 꾸준히 잘 확인하시면 됩니다. - WHU의 장점으로 비자(거주허가증)를 학교가 직접 받아 주기 때문에 받는데 따로 관공서에 방문할 필요 없이 거주허가증에 필요한 서류(여권 사본, 재정 증명서, 입학 통지서, 보험 사본 등)만 놓치지 않고 챙겨 가시면 됩니다. 보험은 삼성화재 유학생보험을 들었는데 25만 원 정도로 기억합니다. - 그리고 입학통지서 받으시면 항공권을 끊으시면 됩니다. 전 아시아나 항공사로 왕복으로 끊었는데 귀국 날짜 변경 관련해서 문의했을 때 가능하다고 하셔서 왕복으로 구입했습니다. 5. 생활 (1)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VIP라는 교환학생 도우미 단체가 있습니다. 보통 VIP가 교환학생 행사(Tauschie Tuesday, Tauschie Dinner)를 주최하며 단체 여행도 참가할 수 있습니다. 주로 행사는 whu 메일이나 whatsapp 교환학생 채팅방에 올라오니 잘 확인하셔서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Buddy가 있지만 어떤 Buddy를 만나는지에 따라 도움을 많이 받을 수도, 못 받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함께 교환학생 간 윤지현 학우님과 2:1로 한 버디를 매칭 받았는데 두 번 정도 밥만 먹었습니다. (2) 학교 캠퍼스 저는 캠퍼스 보자마자 최신식 대규모 종합 사립 유치원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만큼 규모는 작지만, 시설이 매우 우수합니다. 하지만 코로나로 대면 수업은 두 번 밖에 못 나가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 스터디룸: 24시간 내내 운영되며 학생증만 있으면 언제든지 가서 공부할 수 있습니다. 시설이 아주 깔끔하고 좋았습니다. - 프린트기: usb 혹은 whu 앱으로 프린트를 최대 200장까지 할 수 있습니다. (흑백) - 멘자: 저는 이용해본 적이 없지만 3~4유로만 내면 저렴한 한 끼 식사가 가능합니다. - 헬스장: 마찬가지로 이용해본 적이 없지만, 시설이 좋아 많은 학생이 이용합니다. (3) 물가 외식비는 한국의 1.5배 정도로 체감됐지만, 마트 물가는 굉장히 저렴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서유럽 국가와 외식 물가를 비교했을 때 독일은 비교적 저렴하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Vallendar는 시골이라 그런지 현금만 받는 가게가 꽤 있어서 현금 조금은 들고 다니면 좋을 것 같습니다. Vallendar에는 Rewe, Lidl, Netto, Aldi 총 4개의 마트가 있는데 저는 Rewe가 제일 가까워서 Rewe를 주로 이용했습니다. 하지만 Rewe가 다른 마트에 비해 가격대가 좀 있기 때문에 경제적으로 쇼핑하시려면 Lidl에서 식료품(고기가 신선하다고 해요)사는 걸 추천합니다. (추천: Klingseisen 베이커리, Venezia 아이스크림 상점, Mediterraneo 이탈리아 음식점, Phuong Dong 베트남 음식점, Golden Ente 아시아 음식점, GenussKüche 햄버거 음식점 괜찮습니다!) 그리고 전 극강의 한식파이기 때문에 Vallendar에서 버스로 20~25분 정도 거리의 중심도시 Koblenz 아시아 마트, 쇼핑몰 K-shop과 K-mall에서 한식 재료 잔뜩 구매해 한식을 주로 해 먹었습니다. 한번은 뒤셀도르프 가서 놀다 올 겸 하나로마트(가장 크고 종류가 많음)에 가서 쇼핑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한식 재료는 모두 값이 비싸긴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밥솥도 사서 한식을 야무지게 먹었는데 행복해서 괜찮았습니다. Vallendar에는 제가 앞서 말한 마트, 일부 음식점, 문구점을 제외하곤 아무것도 없기 때문에 쇼핑리스트를 잘 짜서 Koblenz갈 때 쇼핑을 잘 해결하시길 바랍니다. 코블렌츠의 Forum 쇼핑몰에 가시면 dm, H&M, Tedi, NewYorker, 스타벅스 정도가 있습니다. (4) 교통 -Semester Ticket: 학기 초에 122.2유로(*2022년 기준)만 내면 “VRM 구역” (Vallendar가 포함된 독일 내 특정 구역) 안에서 운행하는 모든 버스, 지역 기차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VRM 마크가 찍힌 학생증을 보여주고 버스에 탑승하면 됩니다. 필수로 지불해야 하며 학생증만 받으면 먼저 이 혜택을 누릴 수 있기 때문에 돈을 내기 전이라도 학생증을 가지고 있으면 지도를 확인하시고 다니시면 되겠습니다. *지역 기차: RE, RB(가능) IC, ICE, EC(불가능) -DB 반카드: 독일 교통은 DB Navigator 앱만 있으면 어디든 편하게 다닐 수 있습니다. 저는 3개월 25% 반카드를 구매해서 3개월 동안 25% 할인된 가격으로 기차를 이용했습니다. 독일 기차는 빨리 끊을수록 가격이 훨씬 저렴하기 때문에 여행 등 이동 날짜가 정해지는 대로 최대한 빨리 구매하시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반카드는 만료 전 6주 전에 해지 신청을 해야 하는데 까먹을 수 있으니 인터넷으로 반카드를 신청할 때 바로 미리 해지까지 신청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Omio: 저는 여행 계획을 짤 때 교통편은 오마이오 앱을 통해서 항공편, 버스편을 알아봤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5) 휴대폰 출국 전에 휴대폰 정지와 로밍 이틀 신청했습니다. 발렌더에 도착한 다음 날 Aldi 마트에 다녀와서 알디톡 유심(4주에 10기가)을 구매했습니다. 15유로 정도 했던 걸로 기억하고 다 쓸 때마다 충전하며 사용했습니다. 스위스는 알디톡이 안되기 때문에 알디톡 안에서 해외 로밍 결제를 하고 가야 합니다. 저는 모르고 갔다가 기차랑 길에서 모르는 사람 핫스팟 빌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6) 계좌 저는 N26 카드와 하나비바카드(마스터카드) 두 개를 사용했습니다. N26은 은행에 방문할 필요 없이 카카오뱅크처럼 쉽게 계좌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하나카드는 결제하고 돈이 빠져나가는 데 시간이 좀 걸려 잔액 확인이 실시간으로 안 되지만 N26은 유로 계좌라서 금방 확인이 되어 편리했습니다. 애플페이도 가능했기 때문에 N26 실물 카드를 발급받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가끔 카드만 넣을 수 있는 기계가 있기 때문에 실물 카드 발급받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7) 택배 한국에서 독일로 택배 보낼 때는 ‘온무빙’을 이용했고 배송 기간은 일주일이 안 걸렸습니다. 독일에서 한국으로 택배 보낼 때는 ‘독한배송’을 이용했고 배송 기간은 3주 정도 걸렸습니다. 독한 배송 이용 시 독한배송업체까지는 DHL 혹은 헤르메스를 이용해 독일 내 배송을 이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독일에서 택배 받을 때 때에 따라 물건을 놓고 가지 않고 대면 배송을 지키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는 기숙사에 없을 때 택배원이 몇 번 방문하여 반송되는 경우가 딱 한 번 있었습니다. 그래서 배송조회가 된다면 메일을 통해 언제 도착하는지 수시로 확인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8) 방송수신료 저는 독일 방송수신료에 대한 정보는 전혀 없어서 방송료 납부 우편을 받았을 때 조금 당황스러웠던 기억이 납니다. 물어보니 TV가 없는 모든 독일인도 방송료를 납부하며 잠깐 머물다 갈 교환학생도 예외가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냥 억울해도 내면 마음 편하게 머무를 수 있습니다. 방송수신료 해지 신청도 인터넷으로 하시면 머무르는 기간 한에서만 납부하실 수 있습니다. * 파견 국가의 교우회와 파견교 장학금 혜택은 따로 아는 바가 없습니다.

[Asia][Singapor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22-1 황예은

2022.07.27 Views 302

안녕하세요. 2022년도 1학기에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NUS)로 파견되었던 19학번 황예은입니다. 1) 수강 신청 및 수업: 교환교 수강 신청 방식 개강 4개월 전 학교로부터 Application 안내 메일을 받습니다. 개인 정보 등록, 수강 신청, 기숙사 신청을 하는 절차로 한 달 동안 작성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채워야 할 내용도 많습니다. NUS 경영대 측에서 경영학과 개설 수업 목록만 전달해주어 헷갈릴 수 있으나, 전공과 교양 수업 모두 신청이 가능합니다. 수강 신청은 원하는 과목을 1순위부터 9순위까지 순위를 매기는 방식으로, 본교의 수강 희망 과목 등록 방식과 유사합니다. NUS Mods 사이트(https://nusmods.com/timetable)에서 미리 시간표를 조율해보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저는 전공 3과목, 교양 1과목을 신청하였으며, 수강한 과목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1-a) BSP3701 Strategic Management 수업 참여 30% + 개인 레포트 30% + 팀 프로젝트 40% 경영전략 수업입니다. 참여 중심의 수업으로, 미리 케이스를 읽어와 수업 중 교수님께서 던지는 질문에 자유롭게 대답하는 방식으로 흘러갑니다. 수업 참여가 성적의 30%인 만큼 학생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분위기입니다. 시험은 따로 없으나 한 학기 동안 배운 전략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학기 말까지 팀 과제와 개인 과제가 주어집니다. 팀으로는 기업을 선정해 전략 수립하여 동영상을 만들고, 개인으로서는 프레임워크 비판 레포트를 작성합니다. 워크로드는 상당하나 전공필수 과목이라는 점에서 수강하였습니다. 1-b) MNO 3701 Human Capital Management 수업 참여 20% + 2인 프로젝트 25% + 팀 프로젝트 25% + 개인 레포트 30% 학생 수가 많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한 수업입니다. 시험은 따로 보지 않지만, 워크로드는 수업 참여/2인 프로젝트/팀 프로젝트/개인 레포트까지 적지는 않습니다. 조교님께서 발표 횟수를 일일이 기록하시기에 수업 참여가 특히 중요합니다. 프로젝트와 레포트 자체가 어려운 것은 아니지만 마감 일정이 붙어 있어 미리미리 해 둘 필요가 있습니다. 같이 수업을 듣는 사람이 있다면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수업입니다. 1-c) FIN3714 Financial Risk Management 수업 참여 10% + 개인 과제 30% + 팀 프로젝트 30% + 기말고사 30% 대부분의 재무 강의를 이미 수강한 상태여서 교환교에서 선택할 수 있던 유일한 재무 과목입니다. 졸업을 앞둔 재학생이 주로 듣는, 재무위험 관리사 자격증 수업으로 난이도가 상당합니다. 선형대수 또는 통계수학이 선수과목으로 요구되지만, 재무 과목을 충분히 수강하셨다면 수강에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매주 나오는 과제/팀 프로젝트/전 범위 기말고사까지 워크로드는 많은 편입니다. 교수님과 수업 분위기가 좋아 포기하지 못한 수업으로 힘들었지만 보람찬 수업이었습니다. 1-d) LAC3201 Chinese 3 수업 참여 15% + 과제 20% + 구두시험 25% + 퀴즈 및 시험 40% 모든 외국어 수업은 해당 언어를 배운 경험이 있다면 수강 신청 전에 배치고사를 봐야 합니다. 중국어의 경우 1레벨부터 6레벨까지 있으며, 1레벨 외에는 정정 기간에만 수강 신청이 가능합니다. 분반 당 수강생은 10명 내외로 참여 위주의 수업입니다. 별도의 교재 구매가 필요하며 단원이 끝날 때마다 복습과 문제 풀이를 해오면 됩니다. 그 외에도 중간고사/기말고사/구두시험이 있어 워크로드가 많은 듯하지만 어렵지는 않아 부담은 없습니다. 비대면인 게 아쉬울 정도로 한 학기 동안 재밌게 들었습니다. 대부분의 수업이 2~3개씩 분반이 있어 헷갈릴 수 있습니다. 분반별로 수업 시간은 물론, 요일과 장소가 상이하니 앞서 언급한 NUS Mods 사이트에서 꼭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수강 신청은 처음에는 원하는 대로 되지 않을 수 있으나, 일주일 간의 수강 정정 기간을 통해 시간표 정정이 충분히 가능합니다. 수강 정정은 MyEdurec 사이트에서 선착순으로 사유 작성을 통해 가능하니 옮기고 싶은 수업 TO를 미리 확인하고 사유를 작성해두는 것을 추천합니다. 수강 정정이 된 후에도 LumiNUS 사이트(본교의 Blackboard와 유사)에 반영이 되지 않았을 수도 있으니 교수님이나 조교님께 확인 메일을 보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2) 기숙사 기숙사는 앞서 언급한 Application에서 이용할 지 여부를 체크하고, Nomination 이후 UHMS 사이트에서 절차를 진행합니다. 최초 선택지는 U-town Residence와 PGP Residence(PGPR)로 지금까지 대다수의 교환학생은 둘 중 한 곳에 배정되고는 했습니다. NUS 측에서 이번 학기는 기숙사 TO가 부족함을 몇 번이고 언급하였는데, 코로나 격리 시설 보충과 기존보다 2배가량 많은 교환학생 인원 때문으로 추측됩니다. 저를 비롯하여 몇몇 학생들은 처음에 기숙사를 배정받지 못하였고, 한 번의 Appeal을 통해 재학생들이 주로 거주하는 Eusoff Hall을 배정받을 수 있었으나, 시설이 오래되고 열악하여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기숙사를 배정받지 못했거나 옮기고 싶은 경우 기숙사 이전 신청이 가능합니다. 메일 작성을 통해 가능하며, 처리가 상당히 느리고 비협조적이지만 기숙사를 새롭게 배정받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본인이 기숙사를 옮겨야 하는 이유와 이를 뒷받침할 서류를 제출하면 되며, 이 과정을 통해 저는 신설의 Residential College 4(RC4)로 옮길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기숙사를 이용하는 모든 학생이 1인 1실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U-town에 위치한 U-town Residence와 제가 거주했던 RC4를 비롯한 4개의 College가 현재로서는 가장 좋은 기숙사입니다. 기숙사는 이전을 한 번쯤 시도해 좋은 곳에 지내는 것을 추천 드리며, 외부 숙소, 구식 기숙사는 금액과 생활의 방면에서 나은 것이 없기에 가실 일 없기를 바라겠습니다. 3) 생활 및 기타 3-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 여부 공식적으로는 NUS 전체에서, 그리고 NUS 경영대에서 교환학생 도우미를 연결해줍니다. 전자의 경우 매칭은 되었지만, 연락을 한 번도 하지 않았고, 후자의 경우는 연락은 어느 정도 하고 지냈지만 크게 도움은 되지 않습니다. 오히려 같은 수업을 듣거나 같은 기숙사에 거주하는 재학생들에게 도움을 받았습니다. 3-b) 파견 국가의 교우회 경영대 교우회가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좋은 기회로 싱가포르에 계신 교우회장님을 만나 뵐 수 있었으며, 현지에 계신 선배님들께서 식사를 제공해주시기도 하셨습니다. 2년 만에 온 교환학생이라 더욱 잘 챙겨주신 것 같아 감사했습니다. 3-c) 물가 정말 본인 쓰기 나름입니다. 식비의 경우 호커센터(Hawker Centre)와 같은 노점이나 교내 식당을 이용하면 저렴하고, 제대로 된 식당을 이용하면 세금 17%와 함께 상당한 금액이 나옵니다. 저는 평일 아침∙저녁 Mealplan을 제공하는 기숙사(College와 Hall이 해당)에 거주하여 식비를 아낄 수 있었으나 기숙사식보다는 돌아다니며 맛있는 거 많이 드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교통비는 한국과 비슷하나 대중교통 노선이 비효율적이어서 생각보다 지출의 많은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그 외의 생활비는 한국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의료비가 상당하니 유학생 보험 잘 챙겨가시고 최대한 교내 보건소를 이용하시길 바랍니다. 3-d) 파견교 장학금 혜택 알아본 바 없습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Nomination 이후 교환교에서 비자부터 지원 서류까지 메일로 안내해줍니다. 메일이 두서없기는 하지만 준비할 모든 사항을 안내는 해주니 차근차근 잘 준비하시면 됩니다. 주로 코로나 관련 입국 서류였는데, 규제가 완화되면 준비할 것이 줄지 않을까 합니다. 또한 해외에서 카드 사용 시 결제 수수료가 발생하고, 현금 인출 수수료 또한 상당하니, 넉넉한 환전 및 이용 은행에서 해외용 카드를 발급해 가시길 바랍니다. 개인적으로는 의료비도 그렇고, 장기간 해외에 나가게 되니 다니던 모든 병원을 출국 전에 다녀오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싱가포르는 코로나를 비롯한 의료 비용이 상당하니 유학생 보험도 꼭 여유를 두고 최대한 알아본 뒤 가입하시길 바랍니다. 5) 보험 및 비자 유학생 보험은 앞서 강조하였습니다만 덧붙이자면 국가를 Singapore가 아닌 Worldwide로 지정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학기를 마친 후 주변 국가를 여행 다닐 때 훨씬 편합니다. 병원 방문할 일이 있을 때는 교내 보건소 UHC가 NUH보다 저렴하고 보험 서류도 제공하니 기억해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이 비자를 준비할 필요는 없으며, 비자 역할을 하는 Student Pass(STP) 발급 방법은 Nomination 이후 교환교에서 안내해줍니다. 출국 전 신청하면 싱가포르 도착하여 ICA라는 기관에서 주민등록증과 같은 실물 STP를 받을 수 있습니다. STP와 기숙사 도착 이후 수령하는 NUS Student Card를 통해 다양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인인증서와 비슷한 Singpass 발급 또한 필요한데 우편으로 절차를 진행하기보다는 근방의 Community Center에서 직접 발급하시는 것이 편리합니다. 6) 파견교 소개 아시아 최고 대학인 국립 싱가포르 대학교(NUS)는 그 명성만큼 재학생들의 학구열이 상당합니다. 여유로운 교환학생 생활과는 멀었지만 그래도 덕분에 보람찬 한 학기를 보내고 온 것 같습니다. 학업 외에도 운동, 취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되는데, College, Hall 등의 기숙사에 이러한 동아리가 특히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참여에 강제성도 없고 비용도 따로 들지 않아 친구들과 자주 참여하곤 했습니다. 캠퍼스 자체가 교내 셔틀버스가 있을 정도로 굉장히 크지만, 그만큼 시설이 낙후된 정도의 차이도 큽니다. 본인의 기숙사, 경영대 건물 (Biz 1, Biz 2) 등 이용하는 곳만 계속 이용하게 되겠지만 병원, 수영장, 식당 등 대부분의 시설이 U-town 근방에 위치한다는 정도만 알아두시면 될 듯합니다. 교환학생과 한국인에 우호적인 분위기라 지내는 데 불편함도 없었습니다. 초반에는 특유의 억양이 있는 싱글리시가 알아듣기 어려울 수 있지만 차차 적응됩니다. 여담이지만 싱가포르가 영어만큼 중국어를 많이 사용하는 국가기에, 중국어를 배우셨다면 생활에 여러모로 도움이 되실 겁니다.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중국어 사용을 선호하며, 영어가 아예 통하지 않는 경우도 간혹 있었습니다. 7) 필요 어플리케이션 uNivUs – 자가 검사 결과 업로드, 자가 검사 키트 수령, Green Pass(교내 백신패스) 이용 LumiNUS – 수업 공지사항 확인, 수업 자료 다운로드 및 과제 제출 NUS NextBus – 교내 셔틀버스 노선 및 배차 안내 NUS Hostel Dining – 기숙사 Mealplan 이용 시 QR 코드 스캔 (Hall 또는 College) NUS Mobile Key – 기숙사 모바일 키 (Hall 또는 Residence / College는 실물 키 사용) Telegram – 재학생 및 교직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메신저 Outlook – NUS 이메일 계정 연동 저는 해외 생활 경험이 있는지라 교환학생에 대한 큰 기대도 없었고, 가서 몇몇 사건∙사고도 겪어 마냥 즐거웠다고는 할 수 없지만, 교환학생을 다녀온 것에 대한 후회는 없는 것 같습니다. 조금 더 즐겁게 지내다 올 수 있었을 것 같아 아쉬움도 남습니다. 이 글을 읽은 교환학생을 고려하고, 준비하시는 모든 분이 교환학생 기간을 온전히 즐기고 좋은 기억과 경험 얻어 오시길 바라겠습니다. :)

[Europe][France] ESSEC Business School 22-1 김서현

2022.07.25 Views 342

안녕하세요, 2022학년도 1학기 프랑스 ESSEC BUSINESS SCHOOL로 교환학생 파견을 다녀온 20학번 김서현입니다. 프랑스에서 6개월간 보낸 교환학생 생활은 저에게는 정말 꿈만 같이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제가 파견을 위해 준비했던, 그리고 파견교에서 경험했던 일들을 후에 ESSEC을 지원하실 분들을 위하여 간략하게나마 공유하고 싶습니다 :) 1. 파견교 소개ESSEC(École Supérieure des Sciences Économiques et Commerciales)은 HEC Paris, ESCP와 함께 프랑스 3대 경영학교 중 하나로, grande école으로 분류됩니다. 미국 대학교들에 비해 국내에서의 인지도는 상대적으로 낮지만, 유럽 국가들 내에서는 최고 명문 경영학교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MIM(Master in Management) 석사 과정으로는 전세계 3위에 랭크될 정도로 명성 있는 학교입니다.  2. 파견교 정보1) 수강신청 및 수업수강신청은 1월 말 ESSEC에서 관련 이메일을 보내주는데, 이메일에 자세하게 나와있는 안내사항을 그대로 잘 따르신다면 큰 어려움 없이 진행할 수 있습니다. 고려대와 비슷하게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원하는 과목의 학수번호를 하나씩 입력하고 신청버튼을 일일이 눌러야 합니다. 선착순이긴 하지만 고려대만큼 경쟁이 치열하진 않으므로, 본교의 수강신청에 익숙해진 한국 학생들이라면 무난하게 올클이 가능합니다! 또한 3월 개강 첫 주까지 4-5번의 정정 기회를 주기 때문에 1차 수강신청때 놓친 과목이 있더라도 크게 걱정하실 필요가 없을 듯합니다. ㅎㅎ 참고로 일부 재무 과목의 경우, 수강신청을 위해서 선수 과목과 사전 기초 지식 테스트를 요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테스트는 20점 만점이고, 낮은 점수를 받더라도 수강 신청에 제약은 없습니다. 유럽 학교들의 학점 단위는 ‘ects’이고 ESSEC의 경우 교환학생이 최대 이수할 수 있는 학점은 30ects였습니다. 다만 ESSEC과 고려대의 학점 변환 비율은 1.8:1로 그리 좋은 편은 아니니, 교환교를 선정하실 때 이 점을 충분히 고려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고려대에서 규정한 교환교에서의 최소 이수학점은 12학점인데, ESSEC에서 30ects를 신청한다 하더라도 고려대식으로 변환하면 16.6학점밖에 되지 않습니다 ㅠㅠ) 저는 최대학점인 30ects를 신청했고, 제가 수강했던 과목들과 대략적인 내용을 아래에 정리해보았습니다. 해당 내용들은 2022학년도 1학기 기준으로 이후엔 달라질 수 있으므로, 단순히 참고용으로만 보시면 될 듯 합니다 :)  (1)        Beginner French (2ECTS/일반선택)- 저는 파견 당시 프랑스어를 전혀 모르는 상태였으므로, 기초적인 프랑스어를 배우고자 + 다른 교환학생 친구들을 사귀고자 신청했습니다. 수업에서 다루는 내용은 간단한 인사말, 숫자 세기, 나라 이름 말하기, 관사 등으로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저는 Audrey 교수님의 강의를 수강했는데 수업 분위기 자체가 굉장히 free 했고, 수시 과제나 중간 기말 고사가 있기는 했으나 큰 부담은 없었습니다. 이 강의를 통해 학기초부터 많은 교환학생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고, 수업 자체가 한 학기 내내 굉장히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친목도모의 장(?)처럼 진행되었던 만큼 저에게는 가장 재미있었던 수업이었습니다. :-)  (2) International Negotiation (2ECTS/전공선택)- 개강 전 3일간 하루 7시간씩 Intensive course로 진행되었던 수업이었습니다. 비록 교수님께서 중간 중간 쉬는 시간을 많이 주시곤 했지만, 아무래도 7시간 동안 앉아 있어야 하다 보니 다소 지치긴 했습니다. 수업은 international negotiation과 관련된 케이스를 즉석에서 읽고, 팀원들과 함께 모의로 협상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론 위주가 아닌 practical한 수업으로 부담이 크지 않고, 평가는 참여도+기말 팀과제로 이루어집니다. 기말 과제는 팀 별로 최신 international negotiation 상황을 선정하고, 수업시간에 배운 내용들을 기반으로 협상을 분석하는 에세이를 작성하는 것이었습니다. 팀원들 간 파트를 분배하면 1인당 작성해야 하는 분량이 그리 많지 않고, 교수님께서 약 한 달 간의 작성 기간을 주시기 때문에 큰 부담 없이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3) Cultural Intelligence (4ECTS/전공선택)- 봄방학 기간에 3일간 하루 7시간씩 캠퍼스에서 대면으로 진행되었던 intensive course였습니다. 수업은 이론보다 교수님과 학생들의 토론, 발표 위주로 진행되었고 동서양의 문화와 그 차이를 이해하고 이를 어떻게 business 상황에 활용할 수 있는지를 배웠습니다. 2개 분반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가 속한 분반에는 아시안 학생이 저밖에 없어서 교수님과 다른 학생들이 저에게 동아시아 문화에 관한 질문을 정말 많이 하셨습니다. 그만큼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었기에 7시간이란 긴 수업시간이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었습니다. 평가는 퀴즈 한 번과 기말 팀과제 하나로 이루어졌고, 기말 과제는 문화적 차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conflict case를 만들고, 이를 cultural intelligence를 통해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한 팀에세이를 작성하는 것이었습니다. 워크로드도 적고, 다루는 내용들도 흥미롭고, 누구나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전공 수업이었습니다.  (4) Simtrade (4ECTS/일반선택)- Simtrade라는 웹사이트를 통해 주식 투자와 관련된 내용을 스스로 학습하고, 모의 주식 투자를 진행하는 온라인 수업이었습니다. 출석체크, 강의도 없고 한 학기 내내 온라인으로만 진행되고, case study, quiz, investment도 정해진 데드라인 안에만 완료하면 되는, 굉장히 flexible한 수업이었습니다. 그만큼 수강신청 때 인기가 많았던 과목으로 기억합니다. ESSEC에서 자체 개발한 모의 투자 프로그램을 통해 주식 투자 훈련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았으나, 고려대에서 전공 과목으로 인정을 받지 못했던 것이 가장 아쉬움에 남습니다.  (5) Portfolio Management (4ECTS/전공선택)- 고려대의 투자론과 비슷한 수업입니다. 수강 신청을 위해서 사전에 기초 지식 테스트를 응시해야 하고, 수업 & 시험에서 수학을 많이 활용합니다. efficient frontier, asset pricing, smart beta investment, 행동경제학 등을 배우며 다루는 내용 자체는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한 가지를 깊게 파고들기 보다는 여러 가지 주제들을 광범위하게 훑고 지나가는 느낌이었습니다. 평가는 퀴즈 3번과 기말고사로 이루어지고, 퀴즈의 경우는 평소에 배우던 이론이, 기말고사는 계산 문제가 많이 나왔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별도의 과제나 출석체크는 없는 만큼 시험으로만 모든 성적이 결정됩니다. (6) Performance Management and Business Model Innovation in the Digital Era (4ECTS/전공선택)- 전면 비대면으로 진행되었고, 매주마다 Moodle(고려대학교의 블랙보드)에 올라온 9~1페이지분량의 Harvard business school Case study를 읽고, 3~4가지 질문에 대한 답을 생각해와야 합니다. 수업은 해당 case study에 대한 발표조의 발표와 질문조의 질의응답, 그리고 해당 case study와 주제에 대한 교수님과 학생들의 토론으로 진행됩니다. 한 학기 동안 각 조마다 총 2번의case study analysis ppt 제출, 1번의 case study analysis 발표, 1번의 case study 질문을 해야 합니다. Case study의 주제는 신약 개발 분야, 로봇 자동화 분야 등 굉장히 광범위하며 별도의 시험 없이 수업 참여도와 팀 발표 및 제출한 case study analysis ppt로만 평가가 이루어집니다. 팀플의 비중이 굉장히 큰만큼 어떤 팀원을 만나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수업이었던 것 같습니다.  (7) Luxury Retail Management (4ECTS/전공선택)- 명품 유통 omnichannel, marketing trend 등에 대한 교수님의 이론 수업 2번과 나머지는 전부 ‘Weekly Retail Press Review’라는 학생들의 발표로 진행되었습니다. 사실상 3시간 내내 학생들의 발표로만 진행되었다고 봐도 무관합니다. Retail, 그 중에서도 명품과 관련된 최신 주제를 자유롭게 선정하여 분석 에세이를 작성하고 1인당 대략 10분 정도 발표하였는데, 다른 학생들의 발표를 통해 명품 산업과 관련된 정말 다양한 정보와 최신 트렌드들을 접할 수 있어 굉장히 재밌었습니다. 또 파리에 위치한 명품 매장을 직접 방문하여 해당 브랜드의 마케팅 및 유통 전략을 분석하고, 추가적인 제언을 내놓는 ‘Mysterious Shopper’라는 팀과제가 있었는데요, 역시 팀별 에세이를 작성하고 학기말에 한 팀당 대략 20분 정도 발표해야 했습니다. 발표를 위해 준비해야 할 것들이 상당히 많았지만 직접 매장을 방문하고, 수업 시간에 교수님께서 틈틈이 주신 팀별 시간 동안 함께 논의하는 과정에서 팀원들과 굉장히 친해질 수 있었습니다. 평가는 별도의 시험 없이 위에 기술한 개인 과제와 팀별 과제로만 이루어졌습니다. 정말 친절하신 Leonini 교수님과 자유롭고 오픈된, 그리고 young한 수업 분위기 덕분에 1교시였음에도 불구하고 수업에 가는 것이 항상 기대될 정도로 정말 재미있게 수강한 강의였습니다. :) 명품의 본고장인 프랑스에 오신 만큼 해당 강의나 Luxury Brand Management(이론 중심의 강의입니다) 둘 중 하나는 수강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8) Merger and Acquisition and Private Equity (4ECTS/전공선택)- 4학년 권장 재무 수업인만큼 난이도가 상당히 높고, 수강 신청을 위해서는 사전에 기초 지식 테스트를 응시해야 합니다. 수업은 여러 가지 Valuation methods 이론 학습과 엑셀을 이용한 연습, 그리고 private equity 이론 학습 및 계산 연습으로 진행됩니다. 재무 수업의 특성상 한 번이라도 이전 내용을 놓치게 되면 나머지 뒷부분 수업을 따라잡는 것이 굉장히 어렵고, workload도 많습니다. 처음 배우는 내용이었던 데다가 교수님께서 한국이나 미국에서는 쓰이지 않는 용어들을 많이 사용하셔서 따라가는데 다소 벅찼던 것 같습니다. 평가는 기말 50, 출석+수시과제+팀플 50으로 이루어집니다. 매주 교수님께서 주신 Valuation 예제를 엑셀 파일을 이용해서 풀이하여 메일로 제출해야 했으며, 한 학기 동안 진행하는 기업 분석 및 Valuation 팀프로젝트가 있습니다. 과제 및 시험 난이도에 비해 채점은 비교적 후하게 하셨던 것 같습니다. 재무 관련 베이스가 이미 완벽하거나 수업 내용을 매일매일 정말 꼼꼼하게 복습할 것이 아니라면 해당 강의 수강을 개인적으로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ㅎㅎ….  2) 기숙사우선 ESSEC은 파리가 아닌 파리 근교의 Cergy라는 작은 도시에 위치해 있습니다. 학교 측에서 제공하는 기숙사는 Les Hauts, Linandes, Le Port 총 3곳이고, 모두 Cergy에 위치해 있습니다.제 경우는 ALEGESSEC – Les Hauts의 1인실에서 거주했고, 대부분의 교환학생들이 해당 기숙사를 선택합니다. Les Hauts의 경우 학교에서 RER로 2정거장 떨어져 있지만 치안이 비교적 안전하고, 나머지 기숙사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며, 대부분의 교환학생들이 살고 있는 만큼 친구 사귀기에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1인실 기준 월세 595유로였으며 (*파리 현지인 친구들에 의하면 Cergy에 위치해 있다는 점과 낙후된 시설을 고려했을 때, 기숙사비가 굉장히 비싼 편이라고 합니다.) 한 방에 화장실과 부엌이 모두 있습니다. 다만 전체적인 기숙사 시설들이 낡고 더럽고, 웰컴 키트를 구매한다 하더라도 생활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품들이 잘 구비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Les Hauts 기숙사에서 7분 정도 떨어진 곳에 Casino라는 마트가 있어 기본적인 생필품이나 식료품들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단, 학교가 위치한 Cergy Prefecture 역의 Auchan이란 대형마트에 가면 물건 종류들도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많고, 가격도 훨씬 저렴합니다. (요거트 1kg에 1.04유로) 따라서 다소 수고스럽지만, chariot을 끌고 Auchan에 가서 한 번에 일주일치 장을 봐오는 것을 추천합니다.  Les Hauts 기숙사의 경우 인터넷 데이터가 잘 터지지 않습니다. 따라서 학교에서 권해주는 wifirst를 구독하시는 것을 무조건 추천드립니다. 한 달에 19.99유로를 내면 최대 기기 3개까지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고, 연결 속도도 만족스러웠습니다.  이외에도 기숙사 생활 중에 어려움이 있거나, 문의 사항이 있다면, 혹은 CAF 관련해서는 학교 옆 Linandes 기숙사에 위치한 ALEGESSEC office에 방문하시면 됩니다. 신청만 하면 학교에서 제공해주는 만큼 기숙사 입소가 편리하긴 하지만, 저는 RER A 관련 교통상의 문제, 파리 시내와의 거리(RER A로 1시간), 낙후된 기숙사 시설, 비싼 기숙사 월세 등을 고려했을 때, 시간을 돌이킬 수 있다면 기숙사를 신청하지 않고 파리에서 공유 flat을 알아볼 것 같습니다.  3) 생활 및 기타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고려대의 KUBS BUDDY처럼 MELT라는 교환 학생 도우미 단체가 있는데, 교환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 캠퍼스내 행사나 벨기에, 노르망디 여행 등 친목도모 프로그램들을 수차례 개최했습니다. 특히 여행 프로그램의 경우 교통 및 숙소를 학교 측에서 예약해주고,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알찬 코스로 다녀올 수 있는 만큼 신청을 추천 드립니다. 또 개강 전 학교 측에서 버디 신청 이메일이 오는데, 신청 시 개강 전에 ESSEC 정규 학생 버디와 1:1 매칭이 됩니다. 제 경우는 연세대학교로 교환학생을 왔었던 프랑스인 학생과 매칭이 되었는데, 아주 가까운 친구 사이가 되어서 한 학기 동안 정말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잊지 못할 추억들을 많이 만들었습니다! 단, 정규 학생들의 버디 활동에 대한 의무 규정들이 따로 없는 관계로, 제 주위 교환학생 친구들은 매칭된 버디와 한 번 정도 만나거나, 아예 버디를 만나지도 못했다고 합니다.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따로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c) 물가: 외식 물가는 한국의 1.5배 정도로 상당히 높은 편이지만, 장바구니 물가는 오히려 한국보다 저렴한 편입니다. 마트 물가, 그 중에서도 특히 유제품은 한국보다 훨씬 더 저렴합니다. 요거트와 치즈를 사랑하는 저로써는 천국이었습니다. ㅎㅎ 따라서 마트에서 장을 봐서 숙소에서 주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면, 상당히 많은 돈을 아낄 수 있습니다. 카페에서 마시는 커피의 경우 에스프레소 2.5유로, 아메리카노(Allonge) 3유로, 카푸치노와 라떼는 4.5~5유로 정도로 한국보다 살짝 비싸거나 비슷한 정도입니다. 번외로, 파리에 위치한 중국마트나 한인마트에 가면 웬만한 한국 식재료들을 그리 비싸지 않은 가격에 다 구할 수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3구에 위치한 중국마트인 Chine Store, 2구와 15구에 위치한 한인마트인 Ace Mart에 회원카드를 만들어서(*회원카드가 있으면 10% 할인 받을 수 있습니다.) 저렴한 값에 한국 식재료를 구입했습니다.  d) 교통- 저는 NAVIGO Decouverte라는 교통카드를 발급받아 (카드 값 5유로) 매월 월단위로 충전하여 한달 동안 무제한으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생활하였습니다. 제가 사용했던 정기권의 경우 거주하고 있는 zone에 따라 가격이 상이하나, Cergy가 위치한 zone5의 경우 1주에 22.8유로, 1달에 75.2유로였습니다. 정기권을 구매하실 경우 Bonjour RATP라는 앱을 이용하여 온라인으로도 미리 충전이 가능합니다. 또 정기권의 경우 지하철, 트램, 버스, 자전거를 한국과 달리 무제한으로 이용 가능합니다. Navigo 카드는 Cergy와 파리가 속한 Ile de France 전역에서 이용 가능하지만 그 외 지역이나 공항 셔틀버스, Orly 공항-Antony 역을 이어주는 OrlyVal 탑승 시에는 이용 불가합니다. Navigo가 아닌 일회권을 구매하실 경우 파리 도심 내에서는 1.9유로 (2시간 내 무제한 환승 가능), RER은 5유로입니다. - Cergy에서 파리에 가기 위해서는 RER A라는 별도의 기차를 탑승해야만 합니다. Les Hauts 기숙사가 위치한 Cergy Le Haut 역은 RER A의 종점이며, RER A 이외에도 metro L line도 연결되어 있습니다. 번외로 Cergy Le Haut역에서 L line을 탑승해서 종점까지 타고 가면 베르사유 궁전까지 갈 수 있습니다. ESSEC은 Cergy Le Haut 역에서 RER A로 2정거장(약 10분거리) 떨어진Cergy Prefecture 역에 위치해 있고, Cergy Le Haut에서 파리까지는 약 1시간 정도 걸립니다. RER A를 타면 Charles de Gaulle Etoile(에뚜알 개선문), Auber(오페라 가르니에), Chatelet Les Halles, Gare de Lyon(기차역) 등 파리의 주요역들에 쉽게 갈 수 있고, 디즈니랜드와 명품 아울렛인 La Vallee Village까지도 바로 갈 수 있습니다. RER A는 일반 파리 지하철과 달리 비교적 최신 시설을 갖추고 있고(에어컨도 나옵니다!), 치안도 안전한 편입니다. 다만… 파업 등 이런 저런 문제로 인해 Cergy로 가는 RER A 노선이 중단되는 경우가 잦습니다. 특히 학기말에 파업과 보수공사로 인한 노선 중단 문제가 절정에 달했는데, 제 경우에는 파리 시내로 나와있던 와중 파업으로 인해 Cergy로 돌아가는 RER A가 밤 10시까지 중단되었던 적도 있습니다. 운행 중단으로 인해 한참을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굉장히 잦으니 이 부분에 대해서는 미리 각오하시고, 마음을 편하게 먹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ㅠㅠ 다행히 RER이 아닌 일반 파리 지하철은 한 학기 내내 큰 문제없이 정상 운행했던 것 같습니다.  - CityMapper라는 앱을 이용하면 파업, 교통 혼잡, 기차 배차 시간 등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목적지까지 가기 위한 최적 경로와 소요 시간, 요금 등을 알 수 있습니다.  e) 휴대폰: 저는 출국전에 2주짜리 orange 선불유심을 구입하여 사용하다가, 2주가 지난 후부터는 가격이 더 저렴한 free mobile의 유심을 사용했습니다. Free Mobile의 경우 프랑스 계좌가 없어도 개통이 가능하고,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아주 저렴한 가격 (한 달에 100기가, 19.9유로)에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저렴한 만큼 연결 속도가 느리고, 비EU권 국가(영국 제외)에서 사용시 요금 폭탄이 나온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SFR, Bouygues 등 다양한 통신사가 있으니 장단점을 비교해서 본인에게 적합한 옵션을 선택하시면 되겠습니다. Cergy Prefecture역에 위치한 les 3 Fontaines 쇼핑몰에 가면 모든 통신사들의 매장이 있으므로 굳이 파리까지 가지 않으셔도 쉽게 개통이 가능합니다. f) 치안: 한국에서 파리는 소매치기, 인종차별 등으로 인해 치안이 매우 안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경험한 파리는 높은 악명에 비해 그리 위험하지 않았습니다. 밤 늦게까지 돌아다니거나 외곽의 위험한 슬럼가를 방문하지 않는 한 상당히 안전하고, 소매치기의 경우도 귀중품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등의 부주의한 행동만 하지 않는다면 크게 걱정하실 정도는 아닙니다. 실제로 6개월 동안 저와 제 친구들 모두 소매치기를 단 한 번도 당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한국처럼 핸드폰이나 가방을 놓고 자리를 맡는 등의 행동은 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ESSEC에서 입학 허가서를 받은 이후 총 2번의 면접을 보게 됩니다. 2번의 면접 모두 본인이 직접 신청하셔야 합니다. 캠퍼스 프랑스의 1차 면접은 스카이프를 통해 약 20여분 동안 프랑스 및 ESSEC을 선택한 이유, 학업 계획, 영어 구사 능력 등을 확인하는 인터뷰로 진행되었습니다. 2차 면접은 주한 프랑스 대사관에 방문해서 별도의 인터뷰 없이 비자 신청 서류를 작성하는 것이 전부였습니다. 이 때 관련 서류와 함께 여권을 대사관 측에 제출하면 약 2-3주 후에 학생 비자가 부착된 본인의 여권을 우편으로 받아보게 됩니다.  - 주택보조금인 CAF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한국에서 미리 기본증명서와 가족관계증명서, 그리고 두 서류 위에 아포스티유 공증(도장)을 받아와야 합니다. 이후에는 프랑스에 도착한 후 주불 한국대사관에 방문해서 번역 공증을 받으시면 됩니다. CAF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프랑스 계좌(저는 학교 근처에 있는 BNP Paribas에서 은행 계좌와 체크카드를 만들었습니다), 번역 공증 서류, 거주증명서, 장기체류 비자 등 많은 서류가 필요합니다. 제 경우는 CAF 신청 과정에서 너무 많은 문제들이 생겨서 한 학기 내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다가 결국 귀국 직전 포기했습니다. ㅠ_ㅠ 프랑스의 은행 업무, 각종 행정 업무 처리 속도가 한국과 달리 굉장히 느리고 정말 비효율적이라는 점을 사전에 꼭 인지한채로 프랑스에 오시면 비교적… 편한 마음가짐으로 생활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ㅠㅠ 5) 보험 및 비자: ESSEC은 기숙사 신청 시 프랑스 주택 보험 가입을 요구합니다. 저는 현대 해상 유학생보험과 ESSEC 측에서 메일로 보내준 주택 보험 2가지 중 선택해서 가입했습니다.  6) 기타: 교통 파업, 답답한 행정 처리에도 불구하고 ESSEC에서 보낸 6개월 간의 교환학생 생활은 저에게 정말 꿈처럼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교환’학생을 온 것인 것만큼 최대한 다른 한국 교환학생 분들보다는 외국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고자 했고, 그러다 보니 한국어를 사용할 일이 거의 없어 외로움을 많이 느끼기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만큼 다양한 문화권에서 온 많은 외국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고, 같이 여행도 자주 가고 거의 하루 종일 함께 지내며 정말 깊은 관계를 맺을 수 있었습니다. 사실상 영어만 사용하다 보니 반 년 동안 영어 실력도 정말 많이 향상되었습니다. 또 널널한 시간표(월화수에만 수업이 있었습니다)와 교통의 요지에 있는 프랑스의 지리적 이점 덕분에 여행도 원없이 많이 다녔습니다! 지베르니, 니스, 그라스, 망통, 모나코, 칸, 리옹, 안시 등 프랑스 내 다른 도시들, 그리고 이탈리아, 벨기에, 스위스, 영국, 헝가리, 체코, 네덜란드, 폴란드, 독일, 덴마크, 오스트리아까지 해외 여행도 많이 다녀왔습니다.  6개월 간의 프랑스 교환학생 생활을 정말 한 치의 후회없이 즐겼고, 그곳에서 사귄 외국인 친구들과의 소중한 추억, 그리고 Gabriela, Jaja와 파리에서 셋이 함께 하던 브런치 카페 투어는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이렇게 값진 경험을 하게 해주신 경영대 국제처와 ESSEC측께 감사하고, 유럽에서의 꿈만 같이 행복했던 시간들을 선물해준 ESSEC 교환학생 친구들, 특히Gabriela와 Jaja, 프랑스에서 제 엄마가 되어줬던 온유 언니, Clo, 그리고 Lucy에게 정말로 고마웠고 꼭 다시 만나자는 말을 다시 한번 꼭 하고 싶습니다. Merci, à bientôt :)

[America][USA]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USC) 21-2 박채영

2022.07.22 Views 619

안녕하세요, 저는 2021년도 2학기 미국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로 교환학생을 다녀온 18학번 박채영입니다. 원래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가고 싶어했던 저는 1학년때부터 USC로 교환학생을 꼭 가야겠다 생각하고 그 날만을 기다렸던 것 같습니다. 정말 좋은 기회로 제가 원하던 기간에 원하던 곳에 가게 되어서 너무 좋았고, 가서는 꿈을 이룬 것만 같고 만족스러운 시간들이었습니다. 제 체험수기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 수강신청 및 수업 수강신청을 하는 방법은 학교에서 Course Selection Guideline을 보내주면 똑같이 따라하면 됩니다. Course를 골라서 신청을 하면 국제실 선생님이 저희 대신 수강신청을 해주시는 시스템이라 정정하실 거 아니면 직접 신청하실 일은 없으실겁니다. 저는 과목 하나를 정정했는데 정정하는 방법은 orientation날 설명해주시니 생각이 있으시면 집중해서 들으시면 됩니다. 과목을 고르실 때 찾아보시면 course syllabus가 안 올라와있는 경우가 굉장히 많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 전, 전전 학기까지 들어가서 syllabus를 찾아보고, 없으면 reddit이나 구글링해서 찾아봤습니다. 그래도 없다 싶으면 교수님께 메일을 보내보시면 될 듯 합니다. 제 기억으로는 국제실에서 보내주시는 메일에 링크가 몇개 있는데 데이터베이스 같은 느낌으로 옛날 syllabus가 풀려있는 경우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사실 고대에서 들을 수 없는 수업과 경험을 해보는게 목적이었기 때문에 일반 교환학생들이 듣는 수업을 거의 듣지 않고 제가 정말 듣고 싶은 수업만 신청해서 들었습니다 (대형교양강의인 CTCS190을 제외하고 제가 들은 수업에는 교환학생이 한명도 없었습니다). 따라서 전공인정도 하나 밖에 안되고 나머지는 일반선택으로 돌아갔지만 값진 경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관심이 있으시면 아래 수업 설명 잘 읽어보시고 결정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MKT 461 : Marketing Blockbuster Entertainment (4 units) 이 강의는 전공선택으로 인정받은 과목입니다. 제목 그대로 이 과목은 “Blockbuster” 영화를 어떻게 produce하는지와 이 영화를 전략적으로 마케팅하는 과정에 중점을 두고 진행됩니다. 강의를 담당하시는 교수님은 영화 마케팅 및 소비재 관련 분야에서 유명하신 분이십니다. 따라서 수업의 내용도 교수님의 저서를 베이스로 진행되는데 내용은 교수님이 주시는 ppt와 거의 비슷합니다. 이 수업은 한 semester 동안 조별과제가 진행이 되는데 영화의 내용부터 trailer storyboard, release plan, marketing strategy, merchandising, 등등 영화의 제작부터 개봉 후 마케팅 전략 수립 및 홍보 전략까지 전부 다 plan해서 발표하고 레포트까지 작성하면 되는 과제입니다. 수업시간에 네번 정도 in class work time을 주시고 시간도 조원들과 열심히 한다면 나름 충분한 시간입니다. 전반적으로 내용 자체가 정말 흥미롭고 교수님께서 실무적인 부분과 현실 예시들을 정말 많이 보여주셔서 이해도 잘 됩니다. 교수님께서 강연자 초청을 자주 하셔서 Marvel, Disney+, Disney Channel, Sony Pictures, 등 현직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경험과 강연을 들을 수 있어 정말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만약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관심이 있다면 정말 추천 드리는 수업입니다. 하지만 강의 특성상 교환학생은 저 한명 밖에 없었고, 교수님이 참여를 중요하게 생각하시기 때문에 이런 분위기가 부담스러우시면 고려를 해보시는게 좋습니다. 한가지 단점은 lecture 한번 당 자료 양이 어마어마 하고 mid term까지는 괜찮지만 final은 cumulative이기 때문에 pressure가 상당합니다. (Hannah Montana, Wizards of Waverly Place, Camp Rock, 등등 이 시절의 디즈니를 교수님이 담당하셨다고 합니다. 저는 Hannah Montana 등 그 시대 디즈니 채널을 보며 자랐기 때문에 교수님의 썰 풀기는 정말 너무 재밌었습니다ㅎㅎ 또 초청 강연자분이 비하인드 영상들이나 스타들의 오디션 영상도 보여주시고, 베놈2의 경우는 아직 개봉되지 않았을 때 마케팅 전략같은 것들을 미리 들을 수 있는 기회도 있었습니다) ACCT 375 : Risk Management in Entertainment, Sports, & the Arts (4 units) 이 수업은 위험관리 수업으로 USC에서는 경영대학, 회계대학 둘 다 학점인정이 되는 수업이지만 고대에서는 전공학점 인정이 되지 않은 수업입니다. 교수님은 법조계에 계시다가 현재 위험관리 및 insurance 분야에 재직하고 계시는 현직이십니다. 저는 엔터테인먼트 분야 위험관리에 관심이 있어 신청한 수업인데 나중에 같이 수업 들은 친구에게 들어보니 나름 꿀강이라고 소문이 난 강의여서 배우는 내용은 deep 하지 않습니다. 각 세 분야에 어떠한 위험이 있는지, 그것을 어떻게 방지하고, 관리하고, 해결하는지 등등 현실적인 부분을 배울 수 있는 강의입니다. Work load는 개인마다 느끼는 바가 다를 것 같은게 거의 매 수업 전에 그 전 수업에 초청 강연의 내용에 대해 discussion board에 의견을 올려야 합니다. 초반 몇주 이후는 거의 매주 초청 강연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 과제는 두개가 있는데 양이 만만치 않습니다. 하지만 교수님이 원하는 조건이 매우 뚜렷하기 때문에 guideline만 잘 따라가신다면 점수는 괜찮게 주십니다. 또 마지막엔 조별과제 발표가 있는데 현직자분들을 데려와서 평가를 시키셔서 pressure 가 굉장히 크고 질문도 굉장히 날카롭게 하셔서 친구와 걱정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 강의는 평소에 과제가 자잘하게 있고 조별과제도 있어 midterm과 final을 보지 않습니다. 이 수업도 일반 교환학생들이 듣지 않는 수업이라 저 한명 밖에 없었고, 교수님이 참여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셔서 질문을 하시고 cold call도 하십니다. 교수님이 열정적이고 material이 흥미가 있어서 재미는 있었으나 고려해서 들으시기 바랍니다. CTCS 190 : Introduction to Cinema (4 units) 이 수업은 아마 USC가 영화학교로 유명한만큼 이 학교에서 가장 유명한 교양수업일 것 같습니다. Norris Theatre에서 진행되는 이 강의는 수강 학생이 300명이 넘는 대형 강의라 출석체크를 하지 않습니다. 일주일에 수업을 한번 하는데 이론강의를 먼저 하고 그 뒤에는 영화감상을 합니다. 이 수업의 단점은 일주일에 한번 4시간 강의를 하는데 추가로 discussion session까지 참석해야 합니다. 4학점인만큼 work load가 굉장히 많습니다. 저는 힘들다는 얘기를 듣고도 신청을 했지만 영화 분석 에세이를 쓸 때는 정말 힘들었습니다..ㅎㅎ USC라서 영화관련 수업을 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에 신청하시면 실망하실 수도 있겠지만 유익한 강의였습니다. CNTV 375 : Breaking into the Entertainment Industry (2 units) 이 수업은 현재 Hollywood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기본부터 가르쳐주는 강의입니다. 어떠한 직업이 있는지, 어떻게 이 업계에 들어가야 하는지, 등등 상당히 실전에 도움이 되는 수업입니다. 교수님은 현직 CAA에서 일하고 계시고 entertainment lawyer셨습니다. 이 수업은 정말 free한 분위기에서 교수님이 썰을 풀어주는 느낌으로 진행됩니다. 매주 이론 수업을 하고 그 뒤에 초청 강연자들을 모셔 오셔서 인터뷰를 하는 형식으로 수업이 진행 됩니다. 이 수업은 미국에서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취업을 하고 싶으신 분들이면 들어보셔도 좋은 강의입니다. 인맥도 쌓고, 많은 분야의 현직자분들의 경험담을 들을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초청 강연자들에는 CAA, Netflix, Sony 등등에서 일하시는 분들과 프로듀서, 각본가, 배우, 엔터테인먼트 변호사, 등등, 심지어 Amy Pascal도 있었습니다. 이 수업은 work load는 많지 않지만 출석체크를 매번 TA가 합니다. 과제는 많지 않았는데 시험은 에세이와 개인발표로 대체했습니다. 개인 발표는 실전에 도움 되는 수업이니만큼 본인에 대한 1 minute elevator pitch였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재미있었던 강의였고, 위에서 말했듯 현지 취업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들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CTPR 385 : Colloquium on Motion Picture Production Techniques (4 units) 이 수업은 다른 수업들과 달리 영화를 제작하는 방법을 배우는 실습수업입니다. 카메라 쓰는 법, 조명, 각본, 편집, 녹음, 등등 장비들을 만지고 다루는 법을 배우고, 조별로 제작물을 만들어 냅니다. 과제는 가끔 가다 엔터테인먼트 뉴스에 대한 생각을 적어내는 정도와 조별과제 정도라 학업적인 work load는 많지 않지만 마지막에 short film을 제작해서 내는 것입니다. 팀원들과 이 final short film에 대해 시간 분배를 잘 못하면 정말 시험기간에 새벽 세시에 나가서 영화를 찍게 되는 불상사가 벌어지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 수업에서 저는 카메라 감독, 조명감독, 음향감독, 각본가, 편집자 등등 안 해본 게 없었습니다. 이 수업을 들으면서 전 한국에서 할 수 없는 경험을 하게 되어서 정말 재미있었고, 촬영 현장과 제작과정에서 일을 하는게 어떤 건지 느끼게 된 수업이었습니다. 기숙사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일단 저는 코로나 시국에 교환학생을 가게 되어 백신 관련 문제로 기숙사 신청이 조금 힘들었습니다. 기숙사 신청은 USC 국제실에서 보내주는 메일대로 후보를 정해서 신청하면 됩니다. 기숙사에 대한 정보는 USC 홈페이지와 Reddit 후기들에서 찾아서 순위를 정했습니다. USC village에 있는 신축 기숙사들이나 교내에 있는 기숙사들은 거의 freshman과 sophomore들을 배정하여 교환학생들은 배정이 거의 안 되는 것 같았습니다. 외부 숙소 정보 저는 Troy Hall이 신청이 되었었으나 백신 문제 때문에 외부 기숙사를 고려하던 중 Lorenzo와 Gateway 둘 중에 가까운 Gateway로 결정을 했습니다. Gateway는 1 semester lease를 offer해서 조금 더 편리하다는 이유도 있었던게 Lorenzo는 1년 단위로 lease를 해서 돌아오실 때 sub-lease 를 구하지 못 하면 골치가 아파진다고 들었습니다. Gateway의 좋은 점은 학교가 walking distance에 있다는 점입니다. 학교 주변이라 음식점도 많고 은행, CVS, 또 USC Village도 걸어 갈 수 있어 상당히 편리합니다. Lorenzo를 하시게 되면 학교 정문에서 버스를 타고 15분 정도 가야 하고 학교를 갈 때도 버스를 타야 해서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교환학생들은 교내 기숙사가 아니면 거의 Lorenzo를 선택하고, Lorenzo에서는 파티도 많이 해서 친구를 더 사귀고 싶으시면 Lorenzo가 더 좋은 선택일 수 있습니다. 한가지 말씀드리자면 Gateway는 일처리를 굉장히 못 합니다. Social Security Number가 없는 외국인으로서 보증금 금액도 2800불이 넘어 굉장히 컸고, Gateway에서 보증금 돌려받기 정말 힘들었습니다. 보증금을 수표로 돌려주는데 그 과정이 한달 정도 걸린다고 하며 심지어 외국으로는 보내주지 않는다, 수표는 Gateway로 오니 믿을만한 친구에게 대신 수표를 받아달라고 하고 그걸 본인에게 송금해달라고 해라 라고만 말해서 정말 답답했습니다. 또한 저는 펜트하우스를 신청한 적이 없는데 가보니 펜트하우스로 배정이 되어 있었고 추가로 한달에 90불 정도를 더 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방을 바꿔달라고 하였지만 이 외부 기숙사가 코로나로 인해 USC기숙사와 계약을 체결하여 방이 모자라는 상황이 생겨 바꿔줄 사람이 생기지 않는 이상 방이 없다며 어쩔 수 없다라고만 답을 했습니다. 그 상황에 또 추가로 숙소를 구할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에 결국 어쩔 수 없이 그 방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Lorenzo는 일처리가 어떤지 모르겠으나 외부 기숙사를 이용해야 하는 상황에 1 semester lease가 아니었으면 저는 Gateway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생활 및 기타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USC에 원래는 교환학생과 재학생을 matching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다고 본 것 같은데 제가 갔을 때는 없었습니다. 그냥 하루 교환학생들 orientation이 있는데 그때 말고는 수업이 겹치지 않는 이상 교환학생들끼리도 다 같이 만날 기회는 없었던 것 같아요. 교환학생 담당 선생님이 계신데 메일로 문의하면 답장 잘 주시니까 궁금한 점이 있으면 메일 보내보시면 됩니다. 파견 국가의 교우회 USC에는 한인 커뮤니티가 몇개 있습니다. KISA, KBSO, 등등 몇가지가 있는데 저는 한 학기 파견이기 때문에 경영관련은 안하고 미국 생활에 도움이 될까 하여 친목위주인 KISA에 가입했습니다. 딱히 교우회라고 할 건 없는 것 같아 제 extra-curricular activities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저는 엔터테인먼트쪽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Marshall Entertainment Association에 가입을 했습니다. 여기서 인턴십 기회나, 초청 강연, 이력서 워크샵 등등 관련 행사가 많은데 다 그쪽을 희망하는 사람들이라 인맥 쌓기도 좋고 도움도 되는 것 같습니다. 또 저는 패션 잡지 동아리에서 하는 패션쇼 스탭으로 참가하여 행사 준비 경험을 쌓을 수 있었습니다. 제가 들은 수업들이 영화 관련 수업들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SCA친구들을 좀 만나서 그 친구들의 개인 short film project에도 스탭으로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물가 제가 LA도착 첫날부터 느낀 점은 물가가 굉장히 비싸다는 점입니다. 음식이 10불을 넘어가는 건 기본이고 여기에 tax와 tip 15~22%까지 더 하면 20-30불이 넘어간 적이 부지기수입니다. 밤에는 밖에 나가는게 위험하기 때문에 시켜먹거나 해먹는데 시켜 먹으면 저기에 배달료, 배달기사님 팁 까지 붙어 정말 비쌉니다. 그래서 웬만하면 날 밝을 때 밖에서 takeout 해와서 방에서 먹거나 냉장고에 있는 재료로 간단하게 먹었습니다. CVS는 코너만 돌면 있기 때문에 정말 급하면 CVS정도는 가도 됩니다. 한인마트 같은 경우는 좀 거리가 있어서 uber나 lyft를 타고 가야 합니다. 10~20불 정도 나오기 때문에 한번 가면 장을 엄청 봐와서 쟁여놨습니다. 기본적인 식기는 target, cvs, 한인타운에 위치한 마트였는데 이건 제 지인분이 알려주신 곳이라 기억이 나지 않네요.. 저는 밥솥 사는건 조금 아깝다 생각해서 Hmart에서 햇반, 반찬, 고기, 등등 사와서 해먹었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물가 생각보다 많이 비싸요ㅠㅠ 파견교 장학금 혜택 USC는 원래 외국인 학생들에게 장학금 잘 안주는데 교환학생은 더더욱 없었던 것 같습니다. 출국전 준비사항 Immunisation 사실 1~2월 부터 Marshall 국제실에서 메일을 차근 차근 보내줍니다. 메일에서 하라는 거 제때 하고 잘 내면 큰 문제가 생기지는 않는데 체감상 연초부터 8월 출국할 때까지 하라는 거 했던 것 같네요. 예방접종, 여권, 국제 운전면허증 등등 미리미리 준비하시는게 좋습니다. 특히 예방접종은 잘 체크해보시고 맞으셔야 하는게 만약 예전에 안 맞으신게 있다면 맞으셔야 하는데 1, 2차 사이에 텀이 길 수도 있어서 조심하셔야 해요. USC가 tuberculosis 검사 결과도 원했던 것 같은데 이거는 제가 엑스레이를 찍어서 씨디에 가져갔는데 인정을 안해주더라고요. 그래서 학교에서 testing 다시 했습니다. USC student health? 라고 예방접종 결과랑 코로나 검사 결과 올리는 사이트가 있는데 거기다 올리시면 되고, 만약 조건을 충족하지 못 했다면 학기 초에 학교 health centre에서 맞을 수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SIM 저는 SIM 카드를 현지에서 살 계획이었어서 로밍을 안해가려고 했는데 출국날 그냥 인천공항에서 혹시 몰라서 1주일 정도 로밍을 신청해갔습니다. 신청 안 했으면 정말 큰일날 뻔 했습니다. 입국심사 때 secondary 보내는 랜덤게임에서 걸려서 secondary에 가게 됐는데 그 전에 USC와 주고 받은 메일 내역, 수강 신청 내역, USC에서 보내준 서류 출력본, 다 보여줘도 믿지 않아서 폰으로 USC 홈페이지 로그인, 수강신청 내역을 보여달라 이래서 로밍 안 했으면 정말 생각도 하기 싫네요.. 바로 나갈 줄 알았는데 잡혀서 몇시간 동안 있었는데 그 동안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지인과도 연락을 못 할뻔 한 거 생각만 하면.. 그런데도 제 문자가 잘 안나가서 옆에 앉으신 외국인분이랑 얘기하다가 그분이 그분 폰으로 지인에게 문자 보내줬습니다.. 아무튼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로밍 며칠이라도 해가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저는 SIM 카드를 한인타운 T mobile에서 했는데 선불 카드라서 선택지가 별로 없었습니다. 데이터 10기가 제공에 40불인가 (without tax) 정도였고, 무제한이 50불 정도에 tax까지 해서 56불 정도였는데 저는 데이터 10기가는 너무 적다 생각해서 그냥 무제한으로 했습니다. 비쌌지만.. 타지에서의 원활한 생활을 위해 어쩔 수 없었습니다.. Bank / Card 저는 코로나 때 교환학생을 가게 되어 다른 때와 달리 ‘학교가기 일주일 전에는 입국해 있어라’ 라고 해서 8/9일 정도 일찍 입국해서 호텔에 있었습니다. 이 때 한인타운에 있는 호텔에 호텔스 컴바인으로 예약을 했는데 현지결제였어서 부모님이 예약해주셔서 부모님 카드를 가져갔었습니다. 그런데 제 이름이 아니면 카드를 못 받는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호텔비를 현장에 있는 사람 명의의 카드로 결제하든, 현금으로 결제하든 해라 했는데 현금이 모자라서 픽업와준 친구 카드를 빌렸습니다. 또 저는 한인타운에 위치한 Bank of America에서 계좌를 만들었는데 미국은 계좌를 만들고 카드를 받는데 정말 오래걸립니다. 카드 받는데 2주 정도 소요되고 저는 부모님 한국 카드를 긁으면 환율 때문에 손해 본다 생각해서 웬만해서는 현금을 사용했습니다. 결론은 현금을 넉넉히 챙겨가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남으면 카드에 넣으면 되니까요. 또 Uber나 Lyft를 개설할 때 현지카드가 아니면 카드가 등록이 안 됐던 것 같아요.. 저는 이걸 모르고 가서 상당히 애를 먹었습니다ㅠㅠ 다행히 미국에 사는 친구가 계정을 빌려줘서 카드 오는 동안 사용할 수 있었어요ㅠㅠㅠ 다른 분들은 잘 알아보고 가시길 바랍니다.. 뭐가 되었든 한국에서 할 수 있는 건 미리 하고 가세요..! 보험 및 비자 비자 신청은 정말 할 것도 많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process였습니다. 제 기억에는 비자 처리할 때가 시험기간이었던 것 같은데 시험공부한다고 미뤘다가 비자 면접 일정을 잡지 못해 정말 당황스러웠던 것 같습니다. 또 USC에서 보내주는 서류가 있어야 비자 신청을 완료할 수 있는데 그것마저 늦게 왔고 8월 12일날 출국 예정이었는데 면접 available한 시간이 8월 초 밖에 없어서 정말 마지막까지 대환장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수시로 면접 일정 변경하는 사이트에 들어가가서 가장 이른 availability 를 확인해서 다행히 일정 변경에 성공했습니다. 미국 대사관에 가실 때는 기다리는 사람이 정말 많기 때문에 일찍 가시는 걸 추천합니다. 하지만 또 너무 일찍 가면 좀 이따 오라고 하시더라고요.. 적당히 일찍 가세요..ㅎㅎ 정작 면접은 별거 안 물어보고 끝나서 약간 허무하긴 했지만 면접 걱정은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보험은 학교랑 연계된 보험 (Aetna)에 가입 하거나 본인이 알아봐서 다른 곳에 가입하거나였는데 저는 후자는 인증 절차도 복잡할 것 같고 또 더 쌀 것 같지도 않아서 그냥 학교 보험으로 신청했습니다. 파견교 소개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는 LA 중심지에 위치해 있고, 미국에서도 알아주는 명문사립대학교입니다. 특히 USC의 School of Cinematic Arts (SCA)는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영화학교인만큼 세계적인 영화감독들을 스티븐 스필버그, 조지 루카스 등등을 배출해냈고, 영화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작년에 화제였던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님도 USC 출신이십니다 :) ) 학교는 정말 크고 정말 예쁩니다. LA의 눈부신 햇살과 벽돌을 이용해서 지은 옛날 느낌이 나는 학교 건물들,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다니는 학생들과 여유롭게 잔디에 누워있는 학생들을 보면 진짜 미국에 온 느낌이 들고 한국 대학과는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어 기분이 정말 좋았습니다ㅎㅎ 아 USC Village에 Sunlife Organics 정말 맛있어요ㅠㅠㅠㅠ 꼭 가보세요ㅠㅠㅠㅠㅠ 또 2학기에 교환학생을 가시게 되면 Football season이라 주말마다 있는 football game의 열기를 느끼실 수 있습니다. 고연전처럼 USC도 UCLA와 rivalry가 있는데 티켓을 정말 구하기 힘들지만 굳이 가지 않아도 학교가 축제 분위기에 pre-game 파티도 있으니 재밌게 노실 수 있습니다. 저는 학교가 LA에 있으니 서부 지역은 다 뿌시고 온다 라는 생각으로 매주 주말마다 여행을 다녔습니다. 그러다 보니 여행짜랴 공부하랴 몸도 정신도 힘들었지만 언제 이렇게 여행해보겠냐 라는 생각으로 정말 많은 곳을 다녔고, 후회하지는 않습니다 :) LA: Hollywood sign, Griffith Observatory, Hollywood (Chinese Theatre 근처 거리), The Getty Museum, Grand Central Market, Angels Flight, Downtown, Little Tokyo, Beverly Hills, Disneyland Anaheim, Universal Studios Hollywood, The Huntington, Venice Beach, Santa Monica, 등등 우버타고 다녔습니다. LA밖으로는 웬만하면 가격이 상대적으로 싼 Flixbus나 Amtrak기차를 타고 다녔습니다. 하지만 Seattle이나 San Francisco같은 먼 거리는 비행기를 탔습니다. 서부에서는 학기중에 Santa Barbara, Malibu, San Francisco, San Diego, Seattle, Las Vegas, Grand Canyon, Zion National Park, Bryce Canyon, Horseshoe Bend, Antelope Canyon, Yosemite 등등 여행을 빡세게 다녀서 가야 하는 곳들은 다 찍은 것 같아요. 학기가 끝나고 1 month grace period를 이용해서 동부로 이동해서 New York에서 Christmas를 보내고, Florida에 가서 Miami와 Orlando를 여행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New York으로 와서 New Year를 보냈습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위에도 언급했듯이 저는 제 목표를 위해 USC로 파견 된 이 한 학기를 통해 후회 없이 최대한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고, 경험해보려고 했습니다. 친구들이 “넌 교환학생이 맞냐”, “교환학생인데 왜 나보다 열심히 하냐”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학교 생활과 공부도 열심히 했고, 엔터테인먼트의 중심지에 있는 만큼 거기서만 할 수 있는 수업 외의 활동도 열심히 했고, 여행도 열심히 다녔습니다. 매일매일 행복하지는 않았지만 힘들었던 걸 커버할 만큼 유익하고 값진 경험이었습니다. 정말 원해서 간만큼 열심히 살았고, 그만큼 후회도 미련도 없어서 만족합니다. 제가 알았으면 좋았겠다 싶은게 많아서 공유하려고 쓰다보니 글이 너무 길어졌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USC에 가셔서 꼭 만족스러운 경험 하고 오시기 바랍니다 :) Fight On!

[Europe][France] ESSEC Business School 22-1 배지원

2022.07.13 Views 365

안녕하세요, ESSEC BUSINESS SCHOOL 2022년도 1학기 파견학생 배지원입니다. ESSEC은 프랑스 3대 경영학교 중 하나로, 프랑스 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높은 위상을 자랑하는 경영학교입니다. 특히 명품으로 유명한 프랑스답게 럭셔리 관련 과목들과 탄탄한 재무 수업이 잘 알려져 있습니다. ESSEC은 grande ecole이나, 교환학생 파견시에는 BBA과정으로 파견됩니다. BBA의 경우 인턴십과 교환학생이 필수이기 때문에 같은 학년의 경우 본교 학생들이 없는 경우가 많아서 파견시에 주로 교환학생들과 수업과 생활을 함께하게 됩니다. 이에 전 세계 여러 국가들에서 모인 학생들과 수업을 함께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프랑스어 실력을 키우고 프랑스 문화를 배우는 것이 주목적이라면 신중히 고민해보시길 권장해 드립니다. 물론 직접 노력한다면 프랑스어 실력과 문화 역시 경험할 수 있습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파견 확정 이후 ESSEC에서 수강 신청 방법과 관련된 상세 안내 PDF 파일을 보내줍니다. 해당 자료 따라 수강 신청하면 큰 어려움을 없으실 겁니다. 본교에 비해 수강 신청도 훨씬 넉넉한 편이라 인기 과목만 먼저 신청하시고 나머지는 부담 안 가지셔도 될 듯합니다. 참고를 위해 제가 들었던 수업들 후기 간략히 남깁니다. International Negotiation(2ECTS) 학기 시작 전 3일간 인텐시브로 듣게 되는 수업입니다. 다양한 협상 사례들과 케이스가 주어지고 이를 조별로 풀어나간 후 교수님과 토의하는 방식으로 수업이 이루어집니다. 하루 약 7시간이라는 시간을 집중하기가 쉽지는 않지만 케이스가 재미있고 끊임없이 토의하기 때문에 나름 시간이 금방 가는 편입니다. 개강 전 가볍게 듣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Globalization & Trade (2ECTS) 생각보다 법과 관련된 내용을 많이 배웠던 수업입니다. 세계화의 흐름과 방향성은 물론 그 과정에서 생겨나는 규제와 국제법에 대해서도 소개해주셔서 풍부한 내용을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평가는 주제가 주어지고 관련 발표 한번으로 이루어집니다. Cultural Intelligence(4ECTS) 마찬가지로 3일 인텐시브로 들었던 수업입니다. 세계 각국의 문화에 대해 학생들의 활발한 참여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수업입니다. 한국이 나올 때마다 저의 의견을 물으셨던 기억이 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활동적이고 재미있었던 수업입니다. 간단한 퀴즈와 최종 레포트로 평가되는데 큰 부담이 있지는 않습니다. Intercultural Marketing(4ECTS) 3일간의 인텐시브로 들었던 수업입니다. 위 수업과 유사하게 세계 각국의 종교와 문화에 대해 배우는데, Cultural Intelligence에서는 제스처나 언행 등의 소재가 주라면 이 수업에서는 좀 더 종교와 역사에 대한 내용이 자주 등장했습니다. 그럼에도 두 수업이 겹치는 부분이 상당히 많습니다. 주어진 주제에 대한 발표 한번과 동일 주제의 레포트 한번으로 평가됩니다. 재미있는 수업으로 추천드립니다. Lower Intermediate French(4ECTS) 복합과거, 반과거, 조건법, 의문문, 일상용어, 경영용어 정도의 내용을 다뤘습니다. 프랑스어 수업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레벨테스트를 받아야 하는데, 그 결과대로 수강신청하시면 수업 따라가는 데 문제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Luxury Retail Management(4ECTS) 럭셔리 관련 이슈를 소개하는 한번의 개별 발표와 원하는 럭셔리 브랜드를 분석하는 최종 팀 발표로 평가받는 수업입니다. 럭셔리 산업의 최근 트렌드를 알 수 있고, 파리가 명품의 중심지인 만큼 가장 가까이에서 명품 산업 동향에 대해 듣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론보다는 사례와 경험 중심으로 수업이 구성되고, 큰 부담없이 듣기 좋은 수업입니다. Financial Statement Analysis(4ECTS)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했던 수업입니다. 기업 분석을 위해 재무제표를 재구성하는 방법과 비율분석을 위주로 다루는 수업입니다. 작은 케이스 2번과 큰 프로젝트 하나로 평가됩니다. 교수님께서 체계적으로 수업을 구성해주시고, 수업내용에 적합한 케이스 문제를 주셔서 공부하는 재미가 있었던 수업입니다. 전체 프로젝트는 같은 산업의 두 기업을 비교 분석하는 과제로 들이는 노력에 따라 얻어갈 수 있는 내용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Leading & Managing Team(4ECTS) 처음부터 끝까지 학생들의 발표와 교수님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되는 수업입니다. 조직행동론과 유사한 수업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듯 합니다. 다만 수업이 명확한 교본보다는 학생들의 참여와 토론으로 수업이 구성되어 이 점 참고하셔서 수강신청하시기 바랍니다. 2) 기숙사 기숙사는 Les Hauts de Cergy, Linandes, Le port 3가지가 있는데, 여러 후기에서 Les Hauts de Cergy를 추천해서 저 역시 해당 기숙사 1인실에서 머물렀습니다. 요리가 가능하다는 점과 별도로 숙박 시설을 알아볼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 편하게 머물렀습니다. 다만 다음학기부터 월세가 오른다고 들었고, 파리에서 1시간으로 꾀 멀다는 점에서 파리 외곽이나 Cery내에서 좀 더 저렴한 곳으로 직접 숙소를 알아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단, 프랑스 행정 처리가 복잡하고 어려우니, 장단점 고려하셔서 선택하시면 되겠습니다. Cergy내 다른 숙소들은 기숙사에 비해 월세가 훨씬 저렴하다고 들었습니다. 하지만 치안이나 행정처리에 관해서 기숙사 입사가 편하긴 합니다! 기숙사에 처음 들어가시면 정말 아무것도 없습니다. 따라서 저녁때 도착하실 예정이라면 한 끼 식사 정도는 햇반이라도 챙겨오시면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기숙사 입사 신청을 하면서 식기와 이불 등 초반 살림 준비를 위한 웰컴키트 신청도 받습니다. 입사 초반 식기건조대부터 옷걸이까지 다 구매해야해서 저는 처음 웰컴키트가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미리 마음의 준비를 하고 가신다면 훨씬 저렴하게 이케아나 학교 근처 마트인 Auchan에서 생필품들을 구매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기숙사 구조가 복잡하고, 방에 아무것도 없어서 처음에 고생하실 수 있으니 마음의 준비를 잘하고 가시면 교환학생 시작이 훨씬 수월하시리라 생각합니다 기숙사 인터넷은 wifirst를 신청해서 사용하시면 됩니다. 신청하자마자 바로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니 입사 첫날 신청하시면 됩니다. 처음 기숙사 열쇠를 받으러 갈 때 관련 자료 인쇄물도 주십니다. Wifirst는 한달에 19.99유로, 기기 세 개까지 연결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루 종일 온라인 수업을 듣기도 했는데, 연결에 문제가 있었던 적은 없습니다. 저는 D동에 살았는데 여기서는 휴대폰 데이터가 잘 안 터져서 Wifirst 신청을 추천드립니다. 3) 생활 및 기타 a)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ESSEC에도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이 마련되어있습니다. 1:1 버디 프로그램과 그 외 학교 차원에서 다양한 친목 활동을 마련해줍니다. 버디 활동은 매칭되는 버디와 개인적으로 만나고, 학교 차원 프로그램은 왓츠앱 단체방이나 페이스북에 공고가 올라오면 직접 신청해 참여하시면 됩니다. 자연스럽게 친해질 기회보다는 직접 학기 중 학생회에서 당일치기나 1박2일 여행 프로그램을 마련해주기도 하는데, 비교적 저렴한 비용에 교통편부터 숙박까지 해결해주어 상당히 편하고 알차게 여행을 다녀올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한차례 신청해서 다녀왔는데 추천드립니다. b) 교통 교통권은 NAVIGO를 사용했는데, 1주에 22유로 한 달에 76유로정도 입니다. 2월 중순에 도착해서 초반에는 주 단위로, 그 후로는 월 단위로 사용했습니다. NAVIGO 카드로 공항까지 갈 수 있어 좋습니다. Les Hauts de Cery는 학교에서 두 정거장 떨어져있고, RER A선과 L선이 지나갑니다. 2정거장이라 멀지는 않지만 RER A선에 문제가 많았습니다. 이건 학교 근처나 기숙사나 마찬가지일 것이라 생각하는데요, 파업은 물론 그 밖에도 교통에 문제가 많아 파리에서 돌아가는 데 고생하거나 지하철을 타고 가던 중 정차해서 1시간을 기다리는 등 교통에 불편한 점들이 많기는 했습니다. 이 점은 생활하시면서 그냥 마음을 편하게 먹는 것 외에는 큰 팁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City Mapper 어플리케이션 쓰면서 열심히 그때그때 교통상황에 맞춰서 생활했습니다. +CDG 공항에서 학교가 있는 CERGY PREFECTURE까지 한 번에 가는 버스가 있으니 처음 도착하시거나 CDG 오고 가실 때 버스를 이용하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처음 도착했을 때 걱정이 되어 한인택시를 탔는데, 혹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분을 위해 참고로 적어둡니다. 그 외 저는 여행을 많이 다니고자 TGV MAX를 신청했습니다. 한 달에 79유로로 프랑스 국내와 룩셈부르크까지 TGV를 무료로 예약할 수 있습니다. 물론 언제나 자리가 있는 건 아니지만, TGV를 사용해서 파리 외곽으로 가서 다른 교통편으로 다른 국가로 넘어가는 등 여러모로 요긴하게 사용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취소 수수료도 없어서 부담없이 예약 및 취소가 가능하여 심적으로 여행계획도 편하게 조율할 수 있어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다만 3개월 구독이 의무인 점, 1년 미만 구독 시 15유로의 취소 수수료가 발생한다는 점 유의하셔서 비교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MAX외에 CARTE JEUNE라는 청소년할인 구독 서비스도 있으니 여행 계획이 많으시다면 여러 옵션을 고려해보시면 되겠습니다. c) 보험 및 비자 저는 ISIC 학생증을 만들면서 인슈플러스 유학생 보험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학교 측에서 기숙사 관련 안내와 함께 이메일로 추천 주택 보험을 보내주어 그중에 하나를 들었습니다. d) 은행 저는 학교 근처 BNP Paribas에서 계좌를 만들고, 환전은 moin어플 사용했습니다. 카드를 발급받는데 약 2-3주가 소요되었으니 가자마자 신청하시길 추천합니다. 저는 Bnp카드로 생활비를 사용했었는데, 해지 과정이 살짝 복잡합니다. 마지막에 해지를 위해 잔액을 정확히 0으로 만들어야 하고, 생활 당시 TGV MAX나 통신료처럼 구독해 두었던 서비스들을 해지하는 과정에서 고생을 좀 했습니다. 주변에 BNP카드는 CAF용도로만 사용하고 생활비는 VIVID, REVOLUT등과 같은 인터넷 계좌를 사용하는 친구들이 있었는데 이게 훨씬 편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BNP 해지를 위해 마지막 몇 달은 인터넷 계좌를 사용했습니다. 프랑스 행정처리는 시간이 걸리는 편이니 은행 계좌와 같이 사용하신 서비스가 있다면 해지 방법과 소요 기간에 대해 미리미리 알아보고 잘 마무리 후 귀국하시면 좋습니다. e) 휴대폰 저는 free mobile에서 유심을 구입해 사용했습니다. 처음 orange 유심을 사 갔고 가서 free로 변경했는데 확실히 orange가 더 잘 터지는 느낌이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큰 차이는 아니기에, 구입이 더 쉽고 가격도 더 저렴하다는 점에서 주변 대부분 친구들도 free를 사용했습니다. 구독 해지가 번거로우니 한 달 유심 신청 후 연장해 사용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f) 치안 프랑스 치안은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고 늦은 시간에는 혼자 다니지 말라고 학교 차원에서도 여러 번 안내가 있었습니다. Cergy 근처도 치안이 좋지 않아 학교 차원에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학교 바로 옆에 공원이 있는데 밤에는 위험하기 때문에 최대한 가지 말고, 혹시 가더라도 밝은 학교 쪽에 붙어서 여럿이서 가는 것이 안전합니다. 그렇지만 학교 근처나 기숙사에는 CCTV도 잘 되어있고, 도움을 요청할 수단도 많아 걱정을 덜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생활에 적응하면서 치안에 대한 걱정이 크지는 않았으나 항상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주택보조금인 CAF신청을 위해서 Acte de naissance 출생 증명서가 필요합니다. 한국 학생들의 경우 기본증명서와 가족관계증명서로 대체되니, 두 증명서를 발급 후 아포티스유까지 한국에서 받아오시면 됩니다. 그리고 프랑스 입국 후 대사관에 가셔서 번역본 공증을 받아 추후 CAF 신청에 사용하시면 됩니다. 한국에서 번역해 가거나 프랑스에서 공인 번역가분을 찾아가는 방법이 있다고 들었는데, 대부분 대사관에서 번역까지 한번에 해결하는 듯 합니다. CAF 신청에 관한 팁을 좀 드리자면, 학교 차원에서 설명회나 안내문을 보내주지는 않습니다. ALEGESSEC 홈페이지에 CAF관련 안내문이 있는데 그걸 보고 차근차근 신청하시면 됩니다. 설명이 상세히 되어있고 ALEGESSEC에서도 전화를 하면 금방 받아주시고 이메일도 바로 회신해주셔서 질문이 있으시다면 여쭤보면서 하시면 됩니다. 프랑스 도착하시자마자 서류를 준비해서 최대한 빨리 신청하시길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CAF는 정말 오래걸리니 그저 인내심을 가지시고 기다릴 수 밖에 없습니다. 저는 3월 중순에 신청하고 종강 이후 6월 말쯤에 보증금과 함께 받았습니다. ESSEC에서 입학허가서를 받으면 캠퍼스 프랑스 면접을 신청하셔야 합니다. 비자를 받기까지 복잡한 절차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니 미리미리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여기서부터는 국제실을 통해서가 아닌 직접 신청하셔야 하니 미리미리 기간과 방법을 알아두시면 좋습니다. 캠퍼스 프랑스 면접은 스카이프로 진행되었으며, 자기소개와 프랑스어 실력 교환학생 계획 등 간단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캠퍼스 프랑스 면접 후 입학허가서에 도장을 받게 될 텐데, 이 서류들을 가지고 프랑스 대사관 홈페이지에 가셔서 비자 신청을 하시면 됩니다. 프랑스 대사관에서는 서류 확인만 하고 별도 면접 없이 비자 신청 후 여권 제출하고 몇 주 뒤 우편으로 비자 받았습니다.

[America][USA] University of San Diego (USD) 22-1 김수민

2022.07.13 Views 457

안녕하세요 22년 1학기 미국 University of San Diego로 교환학생을 다녀온 김수민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USD 정말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가장 큰 이유는 샌디에고에 있기 때문입니다. 저는 어릴 때 북미 곳곳을 여행해본 경험이 있었는데, 수많은 도시 중 샌디에고가 가장 좋았습니다. 완벽한 날씨, 적당히 한적하면서도 너무 심심하지는 않은 분위기, 그림 같은 해변, 친절한 사람들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게 갖춰진 도시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중학생 때부터 언젠가는 꼭 샌디에고에 살아봐야겠다는 생각을 해왔을 정도로 샌디에고를 사랑하는 상태였습니다ㅎ 물론 사람마다 취향은 다르다는 점을 고려해야겠지만, 샌디에고는 미국인들이 정한 은퇴 후 정착하고 싶은 도시 1위를 할 만큼 완벽한 도시입니다. 저는 서울에 돌아온 지금도 샌디에고가 정말 많이 그립고, 앞으로 살아가며 샌디에고는 항상 그리울 것 같습니다. [수강신청 및 수업: 교환교 수강신청 방식] 수강신청은 다른 후기에도 자세히 적혀 있어 간단하게만 언급하겠습니다. 제가 따로 알려드리고자 하는 것은 교환교 및 본교 행정실 선생님께서 보내주시는 이메일을 잘 follow-up 하셔야합니다!! 만약 메일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기한을 놓치면 (그래도 살아날 구멍은 있겠지만) 프로세스가 정말 복잡해질 거라고 생각이 되네요.. 아무튼 그냥 이메일에서 시키는대로 하시면 됩니다. USD는 신청하고자 하는 과목 우선순위를 정해 이메일로 보내면 신청이 완료됩니다. 나중에 개강 즈음에 정정 또한 가능합니다. 저는 수강신청을 할 때 체험수기들을 많이 참고했으며 (선배님들 감사합니다Strategic Management (Carsten Zimmermann): 해당 수업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점은 classmate들과 discussion이 많은 수업이라는 것입니다. 이론을 하나 배우면 꼭 discussion을 통해 개념을 익히고 넘어가십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현지 친구들과 대화해보는 것이 재밌어서 너무 즐거웠던 수업이었습니다. 교수님도 정말 스윗하시고, 저는 화목 수업을 수강했는데, 목요일만 출첵을 하셨습니다. 2.     Intro to Int’l Business (Eileen Daspro): Workload가 헤비한 수업입니다. 다만 교수님이 깐깐한 기준을 지니지는 않으셔서, 약간 박리다매 느낌으로 수많은 과제를 (정~~~말 많습니다) 대충 제출만 하면 됩니다. 출첵은 학기 초반에는 매번 하시다가 학기 중후반부터는 안하셨습니다. 교수님 강의력은 정말 좋습니다. 3.     Fundamentals of Acting (Lisa Berger): 외향적인 사람이라면 정말 적극 추천하는 수업입니다. 이 수업은 수많은 수기에서 강추 하길래 수강한 수업인데 저 또한 정말 재밌었고, 교환학생을 가서 수업wise 특별한 경험을 해보고 싶다면 꼭 수강하시길 바랍니다. (다만 내향적인 분이시라면 적극적인 학생들 사이에서 기가 눌릴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수업에서는 연극을 준비하고 perform하기도 하며, 중간중간에는 공 던지기 놀이 등 다양한 activity 또한 합니다. 제가 이 수업을 들었을 때에는 classmate들이 정말 정말 나이스했습니다. 이 수업을 통해 다들 친구가 되었고, 모든 친구들이 서로 인스타도 팔로우해서 아직까지도 소통하고 있는 소중한 인연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수업 마지막 날에는 교수님이 떠나보내기 아쉬운 제자들이라며 눈물을 흘리시고, 반 전체가 눈물바다가 되었을 정도로 정말 돈독하고 특별한 수업이었습니다. 유일한 단점이라면 출첵에 엄격하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수업이 재밌어서 단점도 아닌 것 같네요. 4.     Interpersonal Relations (Sharon Lieder): 별 거 안해도 A (USD에서는 A가 최고 grade 입니다) 받을 수 있는 꿀강입니다. 출첵도 안 하십니다. 수업에서 배우는 내용이 유익하다고 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수업 중에 coaching partner를 정하는 activity를 해서 현지 친구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그냥 옆자리에 앉은 친구와 파트너가 되었는데, 수업 중에 수다를 정말 많이 떨었습니다ㅎ5.     Electronic Commerce (John Tsoukatos): 본래 이커머스 분야에 관심이 많아서 수강하였는데 무난했던 수업이었습니다. 이커머스의 본고장 미국에서는 어떤 강의를 할까 기대를 크게 했었으나 100% 충족되지는 않았지만, 확실히 고대에서 듣던 수업보다는 IT 기업들을 조금 더 in-depth로 살펴보기는 했습니다. 단점이라면 교수님 악센트가 조금 강하셔서 알아듣기 힘들 수 있습니다. 출첵은 안 하는 듯 하시는 것 같습니다.          [기숙사]a)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기숙사 신청은 학교에서 보내주는 이메일이 지시하는 절차를 따라 1-3 지망을 신청하면 됩니다. 저는 학교 기숙사를 신청했었는데, 당 학기 기숙사 capacity가 부족해 학교 앞 Pacific Ridge (PR로 부르겠습니다)라는 외부 아파트로 배정이 되었습니다. 참고로 이번 학기에는 저 외에도 거의 모든 international students가 PR로 배정이 되었습니다. 학교가 PR과 계약을 체결해 학생들에게 기숙사처럼 숙소를 제공해주는 시스템이었기 때문에 가격은 교내 기숙사 가격과 동일했습니다. 하지만 시설은 기숙사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저는 30평(추측이지만 가구가 많지 않아서 그런지 꽤 넓게 느껴졌습니다) 정도 되는 투룸 아파트에 3명의 룸메이트들과 살았는데 (총 4명 거주), 다같이 거실과 부엌을 공유하고, 한 친구와 방 및 화장실을 공유하며 살았습니다. 플랫 자체도 깔끔하고 관리가 잘 되었는데, PR의 진가는 조경 및 외부 시설에 있습니다. 정말 높고 예쁜 야자수가 아파트 곳곳에 심어져 있고, 꽃도 정말 알록달록 예쁘게 피어 있습니다. (관리인 분들이 아침마다 관리를 정말 열심히 하십니다..) 제가 가장 행복한 순간이 하교하며 집에 들어갈 때였는데, PR의 울창한 야자수 사이를 걸으며 샌디에고의 월드클라스 선셋이 보이면 진짜 내가 캘리포니아에 있구나 실감이 나며 설레고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커다란 야외 풀이 2개, 자쿠지가 3개가 있으며, 야외 바비큐도 자유롭게 해먹을 수 있고 firepit도 3개나 있어 밤에 친구들과 옹기종기 모여 자쿠지에 가거나 firepit 앞에서 마쉬멜로를 구워먹으며 수다를 떨기도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곳곳에 라운지가 있는데, 정말 깔끔하고 인테리어도 웅장합니다. 여기서 친구들과 모여 놀거나, 과제를 했었습니다. b) 외부 숙소 정보: PR 외에는 Mission Bay나 Pacific Beach 쪽에 다른 교환학생들과 홈쉐어링을 하는 international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생활 및 기타]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ISO 라는 international 학생들과 프로그램을 진행해주는 동아리가 있습니다. ISO 친구들 또한 international students로 구성되어 있어서 (대부분은 미국에 오래 살았던 정규학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친해지는 것에 매우 오픈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저는 샌디에고에 오래 산 ISO 친구가 다운타운 여기저기 소개해주고, 파티에도 초대해주는 등 매우 가깝게 지냈습니다. ISO에서는 매주 목요일 coffee hour을 비롯해 다양한 액티비티를 주관해서 다른 교환학생 친구들을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솔직히 출국 전에는 친구들 사귀는 것에 대해 걱정이 조금 있었는데, 막상 가 보면 친구들 사귈 기회는 정말 많습니다. 특히 학기 전에는 당학기 교환학생들 단톡방이 만들어지는데, 거기서 친구들을 만날 기회도 많이 생깁니다. 또한 현지 친구들의 경우 수업을 들으면서, 혹은 친구의 친구와 함께 밥을 먹는다던가 하면서 정말 상상도 못했던 방법으로 다양하게 친해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파티에 가서 10분 이상 대화한 친구에게는 꼭 인스타그램이나 스냅챗을 물어보고, 친구들이 부른 자리에 잘 나가면 어느새 주변에 친구가 많아져 있을 겁니다.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교우회에 대한 정보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제 한국계 미국인 친구가 학교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한인 교회에 다니는데 한 번 초대받아 가 본 적이 있습니다. 모두들 정말 나이스 하시고 잘 챙겨주셨고, 대부분은 샌디에고에 아예 거주하는 분들이라 다양하고 신기한 일화들을 들을 수도 있어 재밌었습니다. c) 물가: 샌디에고는 미친 물가를 자랑합니다. 샌디에고의 유일한 단점을 꼽자면 물가가 정말 높다는 것입니다. 저는 맛집 다니는 걸 좋아하는데, 맛있는 식당 가서 술 한잔 곁들여 저녁 한 끼 하면 팁과 텍스 포함해서 50달러는 나옵니다. 샌디에고에서 교환학생을 정말 온전히 즐기고 싶으시다면 돈 아낄 생각을 하시면 안될 것 같습니다. 저는 샌디에고 물가가 미국에서도 높다는 것을 이미 알고 출국을 했었기 때문에 애초부터 돈 얼마 쓰는지에 대해 카운트를 하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제가 얼마를 쓰고 왔는지 모르겠네요ㅎㅎ 하지만 제가 이럴 수 있었던 이유는 교환학생은 일생일대의 경험이고, 돈을 주고도 사지 못할 값진 추억이라는 생각을 내내 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평생 되새길 소중한 추억을 많이 쌓아 온 것 같아 절대 후회되지 않네요!d) 파견교 장학금 혜택: 이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출국 전 준비사항] 1.     이메일 자주, 꼼꼼히 확인할 것. 2.     유심/로밍 알아보기: 개인적으로 로밍보다는 현지 유심을 추천합니다. 현지 유심이 더 저렴할뿐더러, 현지 번호도 배정되기 때문에 여러모로 편리합니다 (e.g. 식당 웨이팅 등록할 때 외국 번호는 기입이 안되는 경우가 있고 등등) 저는 민트 모바일 3개월짜리 미리 구매하고 출국했습니다. 제 핸드폰의 경우 e-sim이 가능해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데이터 플랜을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3.     비상시 사용할 체크카드 만들어 놓기: 저는 현지 은행 계좌를 개설해 현지 체크카드를 사용했는데, 혹시 달러가 부족한데 아직 transfer가 되지 않았거나 등 비상시에 사용할 한국 체크카드를 발급하고 갔습니다. 저는 신한 체인지업 카드를 발급했습니다. 4.     가져갈 물건들 꼼꼼하게 챙겨 가기: 공산품의 나라 미국 답게 거의 모든 것은 아마존이나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양말, 머리핀, 머리끈, 원래 사용하던 화장품, 전기장판 (샌디에고여도 밤에는 좀 추울 수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안 가져간 거 좀 후회했습니다), 등등 한국에서 훨씬 저렴하거나 한국에만 파는 것들을 잘 생각해보고 꼼꼼히 가져가세요. 하지만 언급했듯이 미국에서 거의 모든 것을 구할 수 있다는 점 고려하시고, 특히 학기 후에 여행을 다니실 거라면 가방은 가볍게 가져 가시길 추천합니다. [보험 및 비자]저는 학교 보험에 가입했습니다. 따로 한국 보험에 가입하는 것보다 비용이 더 비싸다고는 들었지만 더 확실할 것 같아서 그냥 학교 보험으로 선택했습니다.  [파견교 소개]University of San Diego는 한마디로 말해 평화롭고 잔잔한 학교입니다. 경쟁이 치열하지도 않고, 학생들도 모두 여유롭고 친절합니다. 학비가 비싸 부유한 자녀들이 많이 재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시아인 비율은 상대적으로 적지만 학교를 다니며 인종차별을 느껴 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학교 캠퍼스도 정말 예쁘고, 여느 관광지보다도 아름답습니다. 선셋이 질 즈음에는 하늘이 핑크색으로 변하고, 캠퍼스를 거닐기만 해도 기분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전 세계에서 날씨가 가장 좋은 샌디에고에 위치해 있어,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행복합니다. 또한 샌디에고 내에서도 위치가 완벽합니다. 다운타운에서 차로 10분 거리, 각종 유명한 해변에서는 10-15분 거리, 그리고 5분 거리에는 Fashion Valley Mall이라는 유명한 쇼핑몰이 있는 등 샌디에고의 유명한 스팟들의 중심에 위치해 있습니다.  [마무리] 저는 4-1, 남들보다 조금 늦은 시기에 교환학생을 다녀왔습니다. 교환학생을 갔다 오게 되면 저의 장기적인 계획이 틀어져 고민도 많았지만,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것이기 때문에 마음을 다잡고 교환학생을 신청했습니다. 돌아와 생각해보니, 제가 대학에 온 후 가장 잘 한 선택은 교환학생을 갔던 것이라고 단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각국에서 모인 교환학생 친구들과 어울려 지내며 새로운 문화를 접하고 그 내면에 지닌 의미를 이해해보려 노력하는 과정에서 세상을 보는 시야 자체가 변했습니다. 또한 교환학생 친구들과 밤에 firepit을 피우고 수다 떨 때 항상 했던 말인데, 전 세계에 친구가 퍼져 있다는 것은 정말 특별합니다. 유럽에 사는 친구들이 유럽에 오면 유럽 투어를 시켜주겠다며 어디어디를 방문해야 할지 일정을 짜주었고, 일본 친구와는 서로의 나라에 방문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또한 샌디에고에 사는 친구들은 지금도 “나는 항상 샌디에고에 있으니까 언제든 놀러와! 우리 집이 곧 너의 집이야!” 라고 이야기합니다. 다양한 친구들과 경험한 모든 것들이 저에게는 ‘살면서 내가 언제 또 이런 걸 해보겠어!!’ 라는 생각이 들었던 순간들이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저는 봄방학 열흘, Easter 방학 일주일, 그리고 학기가 끝난 후 3주동안 샌프란시스코, LA, 산타바바라, 솔뱅, 라스베이거스, 그랜드캐년, 뉴욕, 보스턴, 몬트리올, 퀘백, 그리고 토론토를 여행해봤는데, 정말 너무 너무 너무 재밌었고, 이렇게 여유로운 마음으로 길게 다양한 도시를 여행 다니는 것도 학부생일 때 꼭 경험해 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졸업을 하고 사회에 나가기 전에 이런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정말 큰 행운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마지막으로, USD를 선택한 것은 최고의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우월한 날씨, 샌디에고 중심부에 위치한 캠퍼스, 친절한 사람들, 예쁜 캠퍼스 등을 한 번에 누릴 수 있었습니다. 제 수기를 참고해 좋은 선택을 해 잊지 못할 경험 많이 하고 오세요

[Europe][Denmark] Copenhagen Business School (CBS) 22-1 조수민

2022.07.12 Views 370

안녕하세요, 2022년 봄학기 덴마크 코펜하겐 비즈니스 스쿨 (CBS)로 교환학생 파견을 다녀온 조수민입니다. 여러 수기들을 참고하여 교환학생을 준비했던 것이 얼마 전 같은데, 벌써 교환을 마무리하고 저의 체험수기를 적으니 후련하면서도 서운한 기분이 드네요…! 저도 준비하면서 많은 도움을 얻었던 만큼, 제가 아는 한 최선을 다해 정보를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CBS 교환을 준비하는 학우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1-1. 수강신청 CBS의 수강신청 시스템은 굉장히 간단한 편입니다. 교환학생 파견을 확정한 이후, 학교에서 만들어 준 outlook 메일로 여러 정보가 오니 준비하는 과정에서 꼭 메일을 잘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강신청 또한 메일을 통해 모든 절차를 알려주었기 때문에, 신청하는 과정에서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CBS의 수강신청은 고려대학교의 수강 희망과목 등록 시스템과 거의 유사하게 이루어집니다. 원하는 강의와 그 강의를 듣지 못할 경우의 대체 강의를 선택해서 제출하면 학교에서 알아서 시간표를 만들어서 보내줍니다. CBS에서는 교환학생에게 4개의 강의를 듣는 것을 추천하고 있고, 추가로 듣고 싶을 경우 학교에 따로 메일을 보내 신청해야 합니다. 저는 한 학기 4개의 강의를 들었는데, 적당히 여유롭고 딱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4개의 강의와 그 강의의 대체 강의 4개, 총 8개의 강의를 선택하여 학교에 신청하였습니다. 결과적으로 한 과목을 제외하고는 모두 1순위 과목을 들을 수 있게 시간표를 배정받았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수업시간이 서로 겹치는 과목이 너무 많았다는 점입니다. CBS의 경우 매주 모든 강의의 수업 시간이 고정되어 있지 않고 변합니다. 따라서 간혹 강의들의 시간이 서로 겹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유독 교환학생들 사이에서는 7번이 넘게 겹치는 수업들이 생기는 경우가 발생했습니다. 저 또한 학교에서 처음 만들어 준 시간표에서는 두 수업이 거의 8번 정도 시간이 겹쳤고, 결국 한 수업을 포기하고 아예 다른 수업으로 바꾸게 되었습니다. 3번 이하로 겹칠 경우는 큰 문제가 될 것 같지 않지만, 그 이상이라면 학교 측과 연락하여 시간표를 바꾸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1-2. 수업 CBS의 수업은 우선 수업기간에 따라 크게 Q3/Q4(봄 학기 기준) 그리고 Semester로 나누어집니다. Quarter는 학기를 크게 반으로 쪼개서 진행하는 것으로 앞의 절반에 걸쳐 진행하는 수업을 Q3, 뒤의 절반에 걸쳐 진행하는 수업을 Q4라고 합니다. Semester 수업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한학기를 걸쳐 천천히 진행되는 수업입니다. 보통 여행을 많이 다니는 교환학생의 경우, 4개 수업을 모두 Q3에 몰아서 듣고 빠르게 종강한 후에 맘 편히 노는 경우도 있습니다. 실제로 제 친구들 중에도 그런 경우가 꽤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한 번에 4개의 기말 시험을 동시에 치르는 것이 부담되어 Q3수업 2개, Semester 수업 2개를 들었습니다. 이렇게 들어도 충분히 중간에 시간 여유가 많아서, 여행을 가는 데에는 큰 지장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semester수업의 경우 기말시험이나 레포트가 학기 말에 진행되기 때문에, 운이 나쁠 경우 기숙사가 끝나는 날과 시험이 겹쳐서 출국준비와 짐싸기, 기숙사 정리에 시험공부까지 동시에 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저 또한 semester 수업 기말고사와 출국날이 겹쳐서 결국 밤을 새서 짐을 싸고, 시험을 보고, 그대로 공항으로 출발하느라 굉장히 고생했던 기억이 있습니다..ㅎㅎ Business strategy 경영전략 전공필수 인정을 받을 수 있는 수업이라 신청하였습니다. 수업은 강의형식으로 진행되었고, 선택적으로 팀플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팀플 과제는 교수님이 정해주신 기업 전략을 분석하는 것인데, 굳이 참여하지 않고 다른 팀의 발표만 듣는 것도 충분했던 것 같습니다. 시험은 교수님이 정해주신 기업의 전략을 분석하는 레포트를 24시간 동안 작성하는 것입니다. 정해진 프레임만 지켜서 작성한다면 Pass를 받는 데 큰 무리는 없을 것 같습니다. Digital Transformation 원래 다른 수업을 신청했다가, 시간표가 너무 겹쳐서 결국 싸강으로 진행되는 이 수업을 신청하였습니다. 사실 굉장히 만족했던 수업이었습니다. 일단 싸강이기 때문에, 원하는 시간에 골라서 들을 수 있어 여행을 갈 때 시간 구애를 받지 않는 점이 매우 좋았습니다. 또한 시험도 24시간 레포트 작성이었는데, 피피티 내용만 충분히 활용하면 쉽게 작성할 수 있는 레포트였습니다. 저는 9시간 이내로 마무리했던 것 같습니다. 꿀강을 원하신다면 강추하는 수업입니다ㅎㅎ Marketing Essential 사실 강의 이름을 보고, 유럽권의 마케팅 트랜드와 관련된 다양한 내용을 배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신청하였습니다. 그런데 수업 내용 자체는 그냥 마케팅 원론에서 크게 다르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시험은 일주일 동안 레포트를 쓰는 것이었는데, 교수님께서 주신 사례 자체가 조금 까다로워서 약간 고생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래도 성적은 잘 주시는 것 같아요ㅎㅎ Introduction to Sustainable business 덴마크가 지속가능, 친환경으로 유명한 국가이다보니 꼭 들어보고 싶었던 수업이었습니다. 그런데 수업에서는 말그대로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매우 원론적인 내용을 다루었습니다. 교수님이 그룹 활동을 굉장히 좋아하시는데, 매주 엄청난 분량의 논문을 읽고 가서 토론해야 하는 게 상당히 부담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수업이 바로 저의 출국날과 시험날이 겹쳐버린 수업입니다. 많은 학생들이 그 날 기숙사 계약이 끝나고 자기 나라로 돌아갔기 때문에, 교수님께 시험 날짜를 바꿔 달라는 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고 있는데 결국 그날 그대로 진행되었습니다... 그러나 운이 좋게도(?) 시험 케이스가 ‘기아 자동차’여서, 한국어로 자료를 찾을 수 있어 그나마 수월하게 작성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덴마크의 사례를 배우고 싶어서 들은 수업인데, 기말 케이스가 기아 자동차 라는 게 약간 미묘하긴 했습니다… 2-1. 기숙사 신청 CBS의 기숙사 신청 시스템은 ‘선착순’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제가 막상 가서 친구들과 이야기해보니, 아무래도 CBS Housing office에서 그냥 임의로 기숙사를 배정하는 것 같았습니다. 아무튼 절차 상으로는, 정해진 시간에 CBS에서 메일이 오면 최대한 빠르게 메일의 링크를 타고 들어가서 기숙사의 우선순위를 정해 신청하는 것입니다. 저는 가고 싶은 기숙사가 확고했기 때문에 PC방에 가서 모든 신청 절차를 2분 내로 마무리해서 제출했습니다. 그런데 몇 주 뒤에 CBS에서 저에게 배정해 줄 수 있는 기숙사가 없다는 메일을 받았습니다. 저와 같이 교환을 가는 다른 언니의 경우 약 15분 정도에 걸쳐 신청을 했는데도 2순위 기숙사에 배정받았는데, 저는 아무 기숙사에도 배정받지 못했다는 상황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결론적으로는 Housing Office와 계속 메일을 주고받으며, 갑자기 생긴 남는 기숙사에 뒤늦게 배정받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것도 어떻게 된 일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분명 더 이상 방이 없다고 했었는데..) 이 과정에서 Housing Office와 트러블이 생기고, 아예 더 이상 아무 offer도 줄 수 없다며 거절당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이때 교환 학생을 포기할 만큼 스트레스를 받았었는데,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계속 연락을 시도했고, 결국 방을 얻게 되었습니다. 혹시 기숙사 신청에 실패하시는 학우분이 계시면, 절대 포기하지 마시고 계속 학교 측에 도움을 구하시라고 조언해드리고 싶습니다. 꼭 기숙사에 배정되지 않더라도, 학교에서 private housing을 연결해줘서 따로 그 숙소에서 지내는 친구들도 꽤 있었습니다. 에어비앤비에서 지내다가 중간에 기숙사 자리가 생겨서 이사를 한 친구도 있었구요. 또 막상 교환을 가보니, 1순위 기숙사에 배정된 친구는 거의 만나지 못했습니다ㅎㅎ 그러니 기숙사 신청 결과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2-2 기숙사 소개 결국 제가 배정받은 기숙사는 Kathrine Kolligiet(KK)라는 기숙사의 1인실입니다. 힘들게 얻은 방이니만큼 애정이 참 많이 갔었고, 전반적인 시설도 좋고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기숙사지만 사실상 오피스텔 형태로, 1인실을 쓸 경우 방안에 주방과 화장실이 모두 있어서 혼자 편하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학교 메인 빌딩까지의 거리는 걸어서 2-30분 정도이고, 자전거로는 10분내로 갈 수 있습니다. 메트로역도 걸어서 10분 정도 거리에 있고, 마트와 편의점도 다 근처에 있어서 불편함 없이 생활했습니다. 그리고 걸어서 20분 정도 거리에 엄청 큰 호수 공원이 있는데, 저는 여기가 너무 좋아서 시간이 날 때 마다 산책을 갔었습니다. 지금도 코펜하겐에서 가장 그리운 장소입니다. 물론 치명적인 단점도 있긴 했습니다. 기숙사 지하에 basement가 있는데, 교환학생들이 거기서 자주 파티를 합니다. 저는 파티는 자주 참여하는 편이 아니었는데, 애들이 한번 파티를 하면 새벽 3시는 기본이고 거의 새벽 5시까지 음악소리에 고함소리까지 엄청나게 시끄럽습니다. 또 파티를 하게 되면, 기숙사 건물 내에서 담배 피는 친구들이 많아서, 제 방까지도 담배냄새가 나곤 했습니다. Rule이 있긴 하지만 지켜지는 분위기가 아니어서, 이것이 저는 KK에서 가장 불편했던 점이었습니다. 하지만 파티를 좋아하는 친구들은 이런 KK의 문화를 부러워하기도 했으니, 본인 성향에 맞게 고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고른다고 그 기숙사에 배정받기는 쉽지 않습니다! 또 공용주방이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각자의 방에서 모든 걸 해결할 수 있다 보니 기숙사 친구들끼리 뭉쳐서 어울리는 분위기는 아니었습니다. 나중에는 같은 수업을 듣는 기숙사 친구들을 만나서 서로의 방에 모여 같이 음식도 해먹고 어울려 놀았지만, 기숙사 친구들 전체가 다 모여서 노는 경우는 드물었습니다. KT 같은 작은 기숙사의 경우는 기숙사 친구들끼리 함께 뭉쳐서 가족처럼 어울리는 것이 보기 좋았습니다. 하지만 공용주방만 존재하는 경우도 그 나름의 단점이 있었기에, 어떤 기숙사든 다 장단점이 존재한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KK이외에도 PH, KT, Tietgen 그리고 private housing인 Basecamp 등 교환학생들이 머무는 숙소는 다양합니다. PH는 학교 메인 빌딩과 가깝고, 시설도 꽤 좋았습니다. 2명이서 화장실을 공유하는 형태인데, 주방은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분위기는 KK와 비슷했던 것 같습니다. KT는 작은 기숙사고 공용 주방을 이용해서 기숙사 사는 친구들끼리 다 같이 어울려 노는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Tietgen이 제가 가고 싶었던 기숙사인데, 시설도 좋고 방도 엄청 넓었습니다. 그런데 학교까지의 거리가 꽤 멀어서 무조건 메트로를 타고 이동해야 했기 때문에, KK에 배정된 것이 오히려 잘 되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Basecamp는 학교 기숙사가 아니기 때문에 CBS 학생 외에도 여러 사람들이 모여 지내는 곳입니다. 공용 공간이 굉장히 넓고 좋았던 것 같습니다. 3-1. Buddy 프로그램 CBS에도 버디 프로그램이 존재합니다. 덴마크에 가기 전에 역시나 미리 메일을 통해 신청을 받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신청하면 얼마 후 학교에서 버디의 메일을 알려줍니다. 저는 버디와 미리 스냅챗 아이디를 공유하여, 스냅챗으로 연락을 주고받았습니다. 보통 버디가 하는 일은 공항으로 마중 나와서 기숙사까지 함께 가주는 것과, 학교에서 진행하는 Buddy dinner에 함께 참여하는 것입니다. 주변 친구들을 보면 버디와 자주 어울리는 친구들도 있고, 버디를 거의 한 번도 보지 못한 친구들도 꽤 있었습니다. 저는 운이 좋게도, 아주 친절하고 착한 버디를 만나게 되어 덴마크 생활하며 여러 도움을 받았습니다. 공항으로 마중도 나와주고, 맛집 리스트도 공유해주고, 버디와 버디 친구들과 모여 파티도 하고 함께 밥도 먹었습니다. 아무래도 막상 교환을 가게 되면 현지 친구들 보다는 다른 교환학생 친구들과 어울리게 되기 때문에, 버디는 저의 몇 안 되는 소중한 Danish 친구가 되었습니다ㅎㅎ 3-2 교우회 덴마크 교우회에 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3-3 물가 비쌉니다. 정말. 정말로 비싸요… 처음 덴마크에 가서, 유명하다는 햄버거 체인점에서 햄버거 단품과 음료수 하나를 먹었는데 2만 7천원이 나왔던 그 순간을 잊을 수 없습니다… 웬만한 가격은 다 한국의 1.5배에서 2배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버거킹에서 햄버거 세트 하나 시키면 3만원 뚝딱입니다ㅎ 그래서 대부분의 교환학생들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다 장을 봐와서 직접 음식을 해 먹는 편입니다. 저도 기숙사 근처에 있는 Lidle이나 Netto, 혹은 학교 근처의 Fotex에서 장을 봐와서 음식을 직접 만들어 먹었습니다. 식재료 값은 한국보다 약간 비싸거나 비슷한 정도인 것 같습니다. 교통비도 비쌉니다… 덴마크의 경우 메트로를 한번 타는 데 약 14-16DKK 정도이니 한화로 약 3천원 정도입니다. 그래서 왕복으로 여기저기 다니면 하루에 드는 교통비도 무시 못할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학생들은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편입니다. 덴마크는 자전거도로가 매우 잘 되어있고,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자동차를 타는 사람보다 많을 정도이니 자전거를 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자전거 구독서비스를 이용하면 꽤 저렴한 가격으로 타실 수 있을 것입니다. 3-4 장학금 혜택 따로 들은 점은 없습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이런 저런 정보들은 본인이 스스로 꼼꼼히 챙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출국 전 뿐만 아니라, 교환 생활 내내 자기가 알아서 해결해야 하는 문제들이 많이 발생합니다. 그러니 늘 미리미리 준비하고, 꼭 메모하고 체크하며 챙기시기 바랍니다. 네이버 블로그 같은 곳에 교환학생 준비물이라고 검색하시면, 엑셀표를 올려 주신 글들이 꽤 많습니다. 저는 이걸 다운 받아서, 저에게 더 필요한 부분들을 더 추가해서 체크하면서 약 2주 전부터 천천히 짐을 쌌습니다. 저의 기숙사에는 기본적인 조리 도구들이 구비되어 있었기 때문에, 식기류는 젓가락 외엔 따로 챙기지 않았던 것 같고, 전자레인지용 용기나 밀폐집게 같은 건 챙기시면 유용하게 쓰실 것 같습니다. 또 제가 출국하던 시기에는 코로나 관련된 상황들이 빠르게 변하고 있었기 때문에 대사관 홈페이지에 자주 들어가서 업데이트 된 사항들을 정리하였습니다. 입국이나 코로나와 관련된 서류는 꼭 꼼꼼하게 체크하여 챙기는 걸 추천드립니다. 5. 비자 비자 준비도 정말 힘들었습니다… 저는 약 11월초 정도에 비자를 신청했는데, 결국 출국(1월16일) 전까지 비자가 나오지 않아서 무비자로 입국하게 되었습니다. 덴마크는 무비자로 90일까지 체류가 가능했지만, 제 왕복 티켓 날짜가 90일이 훌쩍 넘는 날이었기 때문에 결국 90일 이내의 편도티켓을 따로 끊어서 입국했습니다. 덴마크에 도착한 후로도 너무 오랫동안 비자가 나오지 않아서, 학교 international office에 문의 메일을 보냈더니 학교 측에서 확인해주겠다는 답장을 받았습니다. 직접 이민국에게 메일을 보내는 것보다 학교를 통해 메일을 보내는 것이 훨씬 빠르니 일단 무조건 학교로 메일을 보내야 합니다! 그리고 며칠 후에 제가 Bio 등록을 안 해서 제 비자 신청절차가 멈춰 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분명 한국에는 bio등록을 할 수 있는 기계가 없어서 일단 덴마크에 도착하고 나서 등록을 해야 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와 똑같이 노르웨이 비자 센터를 통해 비자 신청을 한 다른 한국 교환학생들 모두 다 비자가 그냥 나왔는데, 왜 저만 생체 등록이 안되어 비자 신청이 중단되었는지 그 이유는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직접 SIRI 센터에서 생체등록도 하고 (왜 저만 비자 발급이 멈췄는지 물어봤는데, 원래 생체등록이 안되면 비자 신청이 중단되는 것이 맞다며, 너의 다른 한국친구들은 일본가서 생체등록 하고 왔나보지 라는,, 말도 안되는 대답을,, 들었습니다ㅎㅎ 다들 친절은 했습니다만) 화를 꾹꾹 참으며 기다리다 보니 비자가 나왔습니다. 일단 비자가 있어야 yellow card와 pink card를 발급할 수 있었는데, 저는 비자가 늦게 나오는 바람에 결국 덴마크에서의 모든 행정 절차를 마무리하는 데 거의 도착하고 한달이 넘는 시간을 할애한 것 같습니다. 이 과정에서도 왜 나만 일이 이렇게 꼬이지? 라는 생각을 정말 많이 했었는데, 다 내려놓고 기다리다 보니 결국 하나하나 다 해결되었습니다. 문제가 생겼을 때는 일단 학교 international office에게 도움을 청하시고, 그냥 기다리시는 방법이 최고입니다. 거기서 내가 더 할 수 있는 일은 없고, 내가 준비를 못해서 생긴 일도 아니기 때문에, 최대한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그냥 잊어버리고 기다리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ㅠㅠ 6. 파견교 및 파견국 소개 CBS는 유럽에서도 유명한 경영대학이고, 덴마크 내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좋은 학교입니다. 학교 시설도 좋고, 교수님들도 다들 열정이 가득하십니다. 자유로운 분위기의 캠퍼스에서 수업을 들었던 지난 5개월은 꼭 꿈 같이 행복했습니다. 교환학생들이 많은 학교라 교환학생을 위한 프로그램도 잘 되어있고, 하이킹, 댄스, 요가 등 sports club도 다양해서 한 번씩 참여하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또 매주 목요일은 학교 안에 있는 Nexus라는 카페에서 주관하여 파티를 여는데, 학교 건물이 클럽 그 자체가 되는 신기한 광경도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ㅎㅎㅎ 저는 다시 교환학생을 가도 덴마크를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만큼 덴마크가 좋았습니다. 교환학생을 하며 만났던 친구들 중에도 덴마크로 교환학생을 와서 후회한다는 사람은 한 명도 보지 못했습니다. 일단 사람들이 모두 원어민 수준으로 영어를 잘하고, 친절합니다. 또 메트로가 24시간 운영되고, 치안도 매우 안전한 편입니다. 그리고 공원이 정말 많고, 아름다워서 산책하기 너무 좋습니다. 저는 틈만 나면 기숙사 주변의 공원으로 산책을 가서 매일 2만보씩 걸어 다니곤 했습니다. 거리도 깨끗하고, 공항도 시내와 매우 가까운 위치에 있어서 여행을 자주 다니는 교환학생으로서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제 기숙사에서는 메트로를 타고 30분 정도를 쭉 가면 공항이 바로 나왔습니다. 그래서 교환 생활 동안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그리스, 이탈리아, 헝가리 등 정말 원 없이 여행하였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즐기지 못한 대학생활을 충분히 보상받았다고 느낄 만큼 행복했던 시간이었습니다. 7. 기타 한학기, 혹은 1년을 아무 걱정 없이 여행하고 놀며, 자유로울 수 있는 시간은 인생에 한 번도 있기 힘든 소중한 경험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교환학생을 갔던 매 순간순간이 모두 행복했던 건 아니었습니다. 부족한 게 없는 상황 속에서도 무기력하고 우울할 때도 있고, 예상하지 못한 문제가 생겨서 그냥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은 순간들도 있었습니다. 그래도 그만큼 스스로가 많이 성장하고 단단해지는 경험이기도 했습니다. 인생을 이렇게 밀도 있게 산 건 고등학교 3학년 이후 처음이라는 생각이 들만큼 값진 5개월이었습니다. 교환학생을 가시는 학우분들도 이 소중한 경험을 통해 많은 걸 보고 느끼시면 좋겠습니다. 더 궁금한 사항은 아래 제 블로그 주소를 통해 댓글 주시면, 아는 선에서 전부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블로그에 덴마크 교환생활에 관한 많은 내용을 적어두었기 때문에 CBS로 교환을 가시는 분은 이를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https://blog.naver.com/suminhane

[Europe][Netherland] Erasmus University Rotterdam 22-1 하지민

2022.07.10 Views 300

안녕하세요, 22년 봄학기 RSM에 파견 온 하지민입니다. 우선 이 글을 보고 계신 학우 분들께 RSM 또는 네덜란드로의 교환학생을 진심으로 추천드립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수강신청에 앞서 RSM은 교환학기를 교환학생 본인이 설정할 수 있습니다. RSM의 강의는 모두 유연학기처럼 진행되기 때문에 저는 중간에 쉬는 기간 없이 빡빡하게 시간표를 짜고 싶어서 1-4월 학기를 신청했습니다. 기숙사 부분에서 후술하겠지만 이것이 교환학기에서 저의 가장 큰 실수였습니다... 수업이 모두 유연학기처럼 제각각 개강하고 종강하기 때문에 듣고 싶은 수업을 모두 넣기엔 곤란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각 수업에 집중하기 쉬워서 좋았습니다. 수강신청은 RSM의 Incoming 담당자님의 메일로 자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으니 안심하고 메일을 기다리시면 됩니다. (참고로 RSM Incoming 담당자님은 Ellen 선생님이신데,제 질문메일에 항상 빠르면 1시간에서 늦어도 3일 안에는 답변을 보내주시고 대부분의 경우 제가 의문이 생기기 전에 미리 필요한 모든 정보를 자세히 전달해주셨기 때문에 교환 준비 과정이 불안하지 않고 든든했습니다.) 저의 경우 교환학생 전용 과목인 International business - the dutch way만 선착순 신청이고, 나머지는 모두 신청 시 수강할 수 있다고 안내를 받았습니다. 신청은 이메일로 받은 수강신청 워드 파일에 표시해서 보내면 되었습니다. 하지만 신청 며칠 뒤 International business 관련 문의가 많아 그냥 수강 제한을 풀었다는 연락을 받았으므로 수강 신청에 대해서는 크게 염려 안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다만 전공선택 과목을 신청할 때는 5순위까지를 적어서 메일을 보내면 배정을 해주는데, 저는 2, 4순위를 배정받았던 것 같습니다. 저는 6개 강의를 수강했습니다. 수강과목에 따라 많이 다르지만 전반적으로 패스하기는 쉽습니다. (오퍼 관련 강의 하나가 패스하기 무척 힘들다고 들었습니다.) - International Business - the Dutch Way (Prof. Graham Cross) : 매주 네덜란드 기업 관계자를 초청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설명하는 수업입니다. 매 수업시간마다 개인과제가 있고 팀플도 있으며 시험도 있습니다. 하하하하지만 교환학생만 듣는 강의라서 교환학생 친구를 사귀기엔 좋습니다. - Behavioral Management Science (Prof. Gabriele Paolacci, Rouven Kanitz) : 본교에서 비슷한 강의를 들었었고 수업 내용 자체가 재미있어서 좋았습니다. 팀플과 시험이 있는데 워크로드는 크지 않았습니다. - Organizing for Grand Challenges (Prof. Corrina Frey) : 수업 내용은 무난했고 거의 개강하자마자 팀플을 시작해서 팀원들과 학기동안 친해질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팀플과 시험이 있는데 수업시간에 회의시간이 할당돼있어서 편했습니다. - Organisations & Social Movements ( Prof. Jan Lodge) : 교수님께서 정말 친절하시고 열정적이었습니다. 시험 한 방으로 끝나는 강의라 여행을 즐기고픈 교환학생에게는 완벽한 강의입니다...ㅎㅎ - Spreadsheet Modelling : 이 수업은 조교님과 진행하는 실습으로만 이루어집니다. 블럭마다 있는 퀴즈가 조금 귀찮을 순 있으나 아주 유익했습니다! - Intercultural Communication at Work (Prof. Joep Hofhuis) : 제가 유일하게 들은 다른 단과대 강의로, 커뮤니케이션 대학 강의입니다. 이쪽 단과대는 수업을 쌍방향으로 해서 재미있었고 내용도 강의 제목 그대로라 유익했습니다. 개인 페이퍼, 팀 발표, 시험이 있었지만 부담 없이 들었고 점수도 후하게 주셔서 쉽게 패스했습니다. 2) 기숙사: a) 교환교로부터의 기숙사 정보안내부터 신청 절차까지의 내용 기숙사 신청은 학기 설정 후 진행되는데, 마찬가지로 교환교 Incoming 담당자님께서 신청 방법 설명 메일을 보내주십니다. 신청은 선착순이지만 exchange option에 따라 신청 가능한 기숙사가 다릅니다. 기숙사 신청 Option은 1-5월, 1-7월과 2-7월로 나뉘고, 자신의 exchange option이 포함된 기간만 신청 가능합니다. 저의 경우 1-4월을 신청했기 때문에 1-5월 신청을 받는 기숙사만 신청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 학우분들은 Hatta에 들어가려고 하실 텐데, Hatta는 1-5월 옵션을 받지 않으므로 학우님들은 꼭 1-6/7월 또는 2-6/7월을 신청하시길 바랍니다.(제발...) 다른 기숙사는 F-building과 De blauwe Mollen, Overhoningen이 있는데 하타를 못 들어간다면 드블라나 오버호닝언도 괜찮습니다. 하타를 제외한 세 기숙사 모두 시설은 아주 오래됐습니다만 기숙사에 안 들어가는 것보다는 여기라도 가는 게 낫습니다.^^ 저는 1-5월 옵션으로 신청을 하려다보니 F-building 밖에 선택지가 없었는데, 고민하다가 예약금을 보내지 않아서 외부 숙소를 알아보게 됐습니다. b) 외부 숙소 정보 우선 로테르담은 집 구하기가 정말 힘듭니다. 제가 교환을 가는 학기에 하필 SSH나 다른 단과대 국제실에 문제가 있어서 EUR로 교환가는 학생들이 많이들 집이 없었습니다. 출국해서 당장 갈 곳이 없는 건 정말정말정말 큰 스트레스이기 때문에 EUR로 파견이 결정되면 당장 집부터 알아보시길... 권해드립니다.... Xior라는 스튜디오(원룸) 기숙사가 있는데 제가 집을 구할 때는 빈 방이 전혀 없어서 잘 알아보진 못했습니다. 가격이 비싸다고 들었는데 캠퍼스 바로 앞에 있어서 등하교하기엔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Student hotel이라는 체인 호텔이 있는데 방에 따라 가격이 달라서 빨리 구하면 생각보다 싼 방도 구할 수 있다고 들었습니다. 학교에서 알려주는 여러 부동산 사이트가 있는데 문의를 보내려면 구독료를 지불해야합니다. housing anywhere는 답장이 잘 오지 않으니 다른 사이트를 이용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페이스북으로도 구할 수 있는데, 정말 사기 매물이 많으니 페이스북으로 구한다면 일단 단기 sublet만 구하고 로테르담에 도착해서 뷰잉을 다니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저는 Blaak 지역에 있는 스튜디오에 6개월 계약으로 살았는데, 만약 기숙사를 다 떨어진다면 Blaak에 사는 것도 좋은 선택지입니다. 학교와 중앙역 사이에 있고 시장이나 맛집도 많아서 살기엔 좋습니다. 강 남쪽은 조금 위험하니 강북으로 구하시고, 웬만하면 학교 주변(Kralingen)이나 Blaak 쪽에 구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3) 생활 및 기타 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RSM에도 버디가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버디의 조원이 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다릅니다. 제 버디는 적극적이지 않아서 처음 조 톡방이 생겼을 때와 학기가 끝났을 때만 짧게 연락했습니다. 반면 제 친구의 버디는 적극적이어서 같은 조끼리 여러 번 만나고 놀면서 학기 초부터 친구를 사귈 수 있었다고 합니다. 저의 경우 Leiden 대학교 한국학과 학생들과 매칭해주는 언어교환 프로그램에도 참여했습니다(학교 주최 프로그램 X, 낮땅높꿈 통해 신청). 생각보다 현지인 친구를 사귀기가 어려웠는데, 이 프로그램으로 사귄 친구들과 너무 재밌게 만났어서 정말 추천드려요!!! 그리고 ESN이라는 외국인 학생 동아리 같은 것이 있는데, 유럽의 여러 지역에 ESN 지부가 있습니다. 다른 지부 프로그램은 별 문제가 없다고 들었지만 ESN 로테르담이 주최하는 프로그램은 늘 얼렁뚱땅 진행되고 비싸므로 ESN Tuesday만 참여하시길 추천드립니다...ㅎㅎ ESN 카드를 만들면(15유로) 라이언 에어와 플릭스 버스 할인도 되는데, 라이언 에어는 원래 싼데다 1+1 할인도 자주 하고 플릭스버스는 Student Beans나 Unidays로도 할인 받을 수 있으니 그냥 만들지 마시길 추천드립니다...^,^ 하지만 ESN 사무실에서 나눠주는 레버라 유심과 보증금 받고 빌려주는 익명 교통카드는 이용하세욧.ㅎㅎㅎ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낮은땅 높은꿈이라는 페이스북 페이지가 활성화돼있으니 자주 읽으면서 정보도 얻으시고 장터에서 물건도 구해보세요! 저는 공유기, 밥솥, 그릇 등을 낮땅높꿈 장터에서 구해서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c) 물가 네덜란드의 장바구니 물가는 싼 편입니다. 특히 망고, 블루베리, 오렌지 같은 과일이 아주 싸서 저는 애플망고를 정말 원없이 먹었습니다. 특히 화, 토요일마다 열리는 Blaak market에 가면 야채, 치즈, 과일, 꽃 등을 싸게 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외식 물가는 비쌉니다. 한 끼에 2만원 정도는 쉽게 깨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른 나라들과 달리 ISIC카드로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경우가 거의 없으니 Museum Card는 꼭 만드시길 바랍니다!!! 뮤지엄 카드가 60유로 정도라서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미술관 입장료가 생각보다 훨씬 비쌉니다...ㅎㅎ 네덜란드에 좋은 미술관, 박물관, 성, 식물원이 많으니 꼭 빨리 만드셔서 많이 다니셔요! 저는 시네빌 카드를 만들었는데 생각보다 영화를 안 봐서 뽕 뽑기가 힘들었습니다 허허 그래도 월 2회 이상 영화 보는 분은 시네빌 카드도 추천드려용~~ 기명 교통카드도 계좌가 생기면 만들 수 있는데, 5유로짜리 상품을 구독하면 주말에 기차 몇 번만 타도 할인으로 뽕을 뺄 수 있으니 구독하시고 편하게 후불카드로 챙겨다니세요~~! d) 파견교 장학금 혜택 다른 단과대 친구는 Erasmus 장학금을 받는다고 들었는데 RSM에서는 관련 정보를 받지 못했습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혹시 한식이 그리울까봐 걱정되시는 학우분들께... 외국인이 많이 살아 큰 아시안 마트가 있는 로테르담에 웬만한 라면과 식재료는 다 있으니 다시다와 고춧가루, 먹고 싶은 과자 정도만 사오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한국 라면은 네덜란드의 홈플러스인 국민 마트 알버트하인에도 팝니다 ㅎㅎ 옷도 많이 가져오지 마세요...! 여기서 사면 됩니다! 무료 수하물이 더 많아도 30키로 정도만.. 가져오시길 바랍니다...... 혼자 짐 들고 입주하기가 정말정말 힘들기 때문입니다ㅜㅜ 겨울에 롱패딩까지는 잘 입지 않지만 바람이 정말 많이 불어서 모자, 목도리!!!, 장갑!!!!이 필수입니다. 꼭 많이 가지고 가고 싶으시다면 온무빙 택배로 보내시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출국 전에 더치는 배우지 않으셔도 됩니다. 더치들은 대부분 영어를 잘해서 영어만 해도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습니다. 5) 보험 및 비자 보험의 경우 학교 기숙사에 들어가면 가구, 화재 보험이 꼭 포함돼야 해서 거의 다른 선택지 없이 AON을 이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했기 때문에 국제학생증 사이트를 통해서 더 저렴한 인슈플러스 상품을 가입해서 갔습니다. 네덜란드는 비자가 아니라 거주허가증을 발급해주는데, 교환교 국제실에서 절차의 대부분을 처리해주기 때문에 제가 따로 해야할 것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냥 메일이 오면 instruction을 따라 진행하면 되고, 경영대 교환학생 때 사용한 서류 이상으로 준비할 것도 범죄 이력 관련 서약서 밖에 없어서 비자에 비해 정말 쉽습니다. 비자가 필요 없다는 점에서 다른 나라보다 훨씬 준비 절차가 쉽고 간단한데, 이 때문에 네덜란드를 더욱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비자가 별거 아니어 보일 수 있지만 생각보다 더 스트레스 받습니다ㅜㅜ 거주허가증!! 정신 건강에 정말 이롭습니다!!!) 6) 파견교 소개 Erasmus University Rotterdam과 이곳의 경영대인 Rotterdam School of Management는 네덜란드에서 수준 높은 명문대입니다. 특히 RSM은 상하이 경영대 랭킹에서 1위를 할 만큼 좋은 경영대인 만큼, 교수님들과 학생들 모두 열의가 넘쳤습니다. EUR 자체에 교환학생이 많고, 외국인은 더욱 많습니다. 네덜란드 자체가 외국인이 많은 나라이기도 해서 다양성이 존중됐고 교수님과 학생들이 매우 열려있었습니다. 참고로 제가 교환학기를 할 때에는 종합대 전체에서 총 11명이 한국인 교환학생이어서 다같이 친하게 지냈습니다. 저와 다른 한국인 친구들은 "정말 로테르담으로 교환 오길 잘했다" 라고 여러 번 말했을 정도로 즐겁게 생활했습니다. 다른 나라들을 여행 다니면서 뻑뻑한 석회수가 싫을 때, 영어가 안 통할 때, 교통이 불편할 때, 인터넷이 느릴 때, 불친절한 현지인을 만날 때, 현금결제만 될 때 등등 저는 늘 네덜란드가 그리웠습니다... 사람들도 친절하고, 서로 큰 관심은 없지만 눈이 마주치면 미소를 지어주고, 딱히 볼거리는 없지만 나름의 여유가 있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예쁜 도시였습니다. 저는 로테르담에서 생활하는 동안 한 번도 인종차별을 받은 적이 없고, 다양함을 존중하는 사람들을 보며 저도 더욱 오픈 마인드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한 학기동안 행복한 기억을 남길 수 있도록 도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체험 수기를 마칩니다.

[America][USA]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22-1 황현

2022.07.08 Views 288

안녕하세요 2022학년도 봄학기에 The George Washington University로 교환학생 파견갔다온 2018120270 황현이라고 합니다. 코로나가 아예 사라졌던 시기는 아니었지만 끝나갈 시점에 갔다왔습니다. 혹시나 이후에 미국/GW으로 교환 가고자하는 분들께 도움이 될까하여 후기 남깁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다른 학교를 경험하지 않아서 잘은 모르겠지만, GW은 나름 교환학생 관리 프로그램이 잘 되어 있는 편이라고 생각됩니다. GW으로 파견이 확정 되면 passport라는 시스템에 모든 서류와 해야할 일들이 올라오는데 그 절차를 따라서 준비하면 큰 어려움 없이 진행할 수 있을 겁니다. 수강신청도 마찬가지로 Passport와 GW exchange 부서에서 메일 오는 것을 잘 보면서 신청하면 됩니다. 여기서 주의하셔야 할 점은, 이메일함을 정말로 자주 살펴봐야하고, 첨부되는 파일을 꼼꼼하게 읽는게 중요하다는 겁니다. 저 같은 경우는 수강신청은 잘 했지만 기숙사비 입금과 관련해서 꼼꼼하게 안 읽어서 학기초에 우왕좌왕했던 기억이 있어서 챙겨야할 것들은 꼼꼼하게 기한맞춰서 하는게 좋을듯 합니다. 제가 들었던 수업은 New Venture Initiation, Money and Capital Market, Venture Capital: Investment Analysis, Introduction to Python, Barre 총 13학점이었습니다. 마지막 Barre 수업이 1학점이고 나머지 수업들은 다 3학점이었습니다. Barre 수업을 제외한 모든 수업에 팀플 있었고 다행히 모두 좋은 팀원 만나서 많이 배우고 즐겁게 할 수 있었어요. New Venture Initiation은 제가 소벤융 하고 있어서 창의적소프트웨어 전필과목으로 인정 받았습니다. 소벤융 담당 교수님께 먼저 과목검토 가능한지 메일로 여쭤보았고 된다는 확인받고 진행했습니다. Venture Capital 수업은 경영대 전선과목 벤처캐피탈운용?(제목이 기억이 안나요)으로 인정 받았고, 나머지 두개는 교양으로 인정 받았어요. 과목검토는 경영대 홈페이지에 나와있는데로 진행하시면 큰 어려움 없을 거예요. 마지막으로 Barre 수업은 운동 수업이어서 교양과목으로 인정 받았습니다. 아 한가지 말씀드리자면 GW은 실라버스를 미리 안 올려주더라구요. 올려주는 교수님도 있는데 대부분 자세한 실라버스는 개강하고 나오더라구요. 그래서 개별 이메일 드려서 지금 학기 실라버스가 없다면 이전학기 실라버스 주실 수 있냐는 식으로 물어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선수과목이 있는 수업들도 있는데, 그것과 관련해서도 교환학생 OT/passport/첨부파일에서 잘 가르쳐줘요. 저 같은 경우는 대부분의 과목이 선수과목이 있었는데 다행히 다 선수과목으로 인정 받고 수강신청 정상적으로 되었어서 별 문제 없었는데 이메일 답장 안오는 교수님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하루 이틀 지나도 메일 답장이 안온다고 하면 그냥 다른 과목 듣는게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Klue 같은 수강평 보고 싶다면, Rate my professor 라는 사이트 참고하시면 될 것 같아요. 근데 KLUE처럼 quality가 좋은 내용은 많이 없지만, 그래도 수강후기를 볼 수 있는 다른 방법이 없어서 참고하시면 좋을 겁니다. New venture initiation 과목은 창업과목이었어요. 저희 학교에 있는 캠씨라던지 다른 창업과목이랑 비스했습니다. Investment Analysis: Venture Capital도 VC가 하는 일 배우고, 팀플 과제는 창업 아이디어 구상, 스타트업 하나 선정해서 Due Diligence 해보는 과제 등이 있었습니다. Money and Capital Market 수업은 finance 수업이었는데 교수님이 한국인 교수님이셨어요. 이 교수님이 학생들 사이에서 굉장히 시험 문제 어렵게 내고 점수를 잘 안주지만, 배우는 것은 많다라는 교수님으로 알려져 있는데, 어느정도 동의해요. 시험이 쉽지는 않은데 열심히 공부하면 충분히 좋은 성적 받을 수 있어요. Python 수업도 입문자를 위한 강의여서 어렵지 않게 따라갈 수 있었습니다. Barre 수업은 발레와 필라테스가 합쳐진 운동인데 재밌었습니다. 펜싱, 주짓수 등 다른 이색 운동들도 많아서 시간이 된다면 해보세요. 2). 기숙사: 기숙사도 마찬가지로, passport에서 안내주는대로 신청하면 돼요. GW은 기숙사가 한 곳에 모여있는 것이 아니라, 캠퍼스 내 흩어져있는 건물들을 사용하고 있어서 모든 교환학생이 같은 기숙사를 쓰지 않아요. 저희가 기숙사를 정할 수 있지는 않습니다. 기숙사마다 비용도 다른데, 좋은 기숙사는 비싸고 조금 오래된 기숙사는 싸요. 그런데, 교환학생들은 대부분 좋은 기숙사에 배정되는 것 같더라구요. 기숙사 신청 전에 설문조사 같은 거 제출해서 어떤 룸메이트를 원하는지 작성하는 폼이 있는데 얼마나 반영되는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만족스러운 룸메이트를 만나서 좋았습니다. 학교가 사실 디씨 도심 속에 있어서 캠퍼스가 딱 있다는 느낌보다는 건물이 블록 블록 사이에 있다는 느낌이에요. 저는 District House North Affinity에서 살았는데(기숙사비 약 8000불 했던 것 같아요) 주변에 Galmen Library, Univeristy of Student Center 등 주요 시설이 가까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사실 학교가 그리 크지 않아서 건물들이 다 멀지 않은 곳에 있긴 합니다. 그리고 은근 기숙사에서 행사 같은거 많이 해서 (ex. Free donuts, Trivia night 등) 시간되시면 참여해보세요. 재밌습니다. 외부 숙소는 교환학생들 보다는 Full time 학생들이 많이 살고 있고, 학교 근처에 studio 구해서 살던데,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아마 찾아보면 있을거예요. 가격이 기숙사보다 저렴한지는 모르겠습니다. 3). 생활 및 기타 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KUBS Buddy나 KUBA같이 정규학생과 교환학생을 밍글링 시켜주는 프로그램은 없는 것 같아요. 그러나, 위엣도 말했다시피 교환학생 관리하는 프로그램/시스템이 잘 잡혀있어서 괜찮습니다. 특히 담당하시는 staff분이 굉장히 이메일 답장이 빠르고 도움을 잘 주세요. 그래서 모르는 거 있으며 무조건 바로 이메일 드리는게 나아요. 그러나 잘 되어 있지만 완벽하지는 않은데, 저 같은 경우도 GW 시스템상에서 제 생일이 잘못 되어 있어서 본인인증 불가로 일주일동안 GW ID 를 못 만들었는데 그때는 Exchange department가 해결해줄 수 없는 부분이어서 다른 부서에 문의를 많이 드렸어요. 결론: KUBS BUDDY와 같지는 않으나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이 존재함. 그러나 몇몇 문제들은 GW Exchange team에서 해결하지 못 할 수도 있음. 그럴 대는 교내 타 행정부서들에게 연락해야 함. 진행이 느리기는 하나 잘 도와줌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한인유학생 커뮤니티 있는 것 같은데 사실 그분들과 친해지지는 않았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수업에서 자연스럽게 만나게 된 한인 유학생들만 알았고 유학생 커뮤니티에 찾아가지는 않았습니다. GW에 계시는 한국인 교수님 수업을 들었는데 잘 챙겨주셨습니다. 그거 외에 특별한 점은 모르겠습니다. 교우회에서 커뮤니티/동아리로 확장해서 이야기를 하자면, 저는 GW Cross Country라는 러닝 클럽에 가입해서 활동했었는데 교환학생이어도 활동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교환학생 친구들은 AISEC이라는 동아리에 가입해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c) 물가: 물가는 약 한국의 2배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밖에서 사먹으면 대부분 20불 내외, 거기에다 환율 & 팁까지 생각하면 많이 비싸요 25불정도? 버거 하나 세트도 10불 넘어가요 ㅜ 과자도 대부분 3-5불, 음료수도 3-5불, 그렇다고 마트에서 파는 일반 식재료가 싼지도 모르겠어요. 일반 식재료도 한국과 비슷한 것 같아요. 저는 사실 요리를 많이 해먹진 않았고 대부분 사먹어서 돈을 정말 많이 썼습니다. 생활비/여행으로만 1000만원정도 쓴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껴쓰고 기숙사에서 많이 해먹으면 저 정도로 들지는 않을거예요. d) 파견교 장학금 혜택: 교환학생을 위한 장학금은 없는 것 같아요. 4). 출국 전 준비사항 출국 전에 passport에서 하라는 거 다해야하고, medical 관련해서 예방접종 받는거 빨리 빨리 하는게 좋을거예요. 저 같은 경우 어렸을 때 예방접종 맞은 기록이 없어서(대부분 있을 거예요), HepB, 수두, 파상풍 같은거 다 다시 맞아야 했었는데, Hep B 같은 경우 3차까지 접종하려면 적어도 3개월? 텀이 있어야 해서 미리미리 하는게 좋아요.. 저는 결국 2차만 맞고 GW medical team에 이메일 보내서 2차와 3차 사이의 텀이 안되어서 못 맞는다 라고 설명들이고 waiver 받았어요 정리하자면 Passport 잘 챙겨서 하라는 거 다하자. Medical Form 미리미리채우자. 기숙사비 입금 등 내야하는 비용 한국에서 다 정리하고 가자.(GW 사이트에서 고지서 뽑아서 하나은행 가야하고 ~~ 등 복잡해요 ㅜ 미리하세요 ㅜ 저는 미국에서 부모님과 보이스톡으로 한다고 힘들었어요) 5). 보험 및 비자 저는 미국시민권이 있어서 비자는 필요 없었고, 보험도 미국 보험을 사용해야 했어요. 지난 GW 수기 봤을때 동부화재 유학생 보험이 싸다고 해서 해보려고 했는데 시민권자는 가입이 안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못하고 GW으로 교환가는 다른 친구들한테 이야기 해주서 그 친구들은 동부화재 보험 잘 이용했습니다. 가능하시다면 한국에서 보험 알아보고 가는게 비용 절약에 좋을 듯 합니다. 비자 관련해서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6). 파견교 소개 GW 좋아요~ 주변에 Lincoln Memorial, National mall, Monument, 수 많은 박물관과 미술관 전시회 등이 있구요 뉴욕, 보스턴, 필리 등 동부로 여행가기 좋아요. 사실 저는 많이 여행 다니고 보러 다닌 편은 아니지만, 박물관/여행에 관심 많으면 최고의 위치예요. 그리고 주요기관들이 다 근처에 있어요. 백악관도 근처고 몰랐는데 제가 매일 지나다녔던 건물이 IMF 건물이더라구요. 그러다 보니 미국 다른 지역보다 더 안전한 것 같아요. 사실 미국에서는 밤에 걸어다니기 정말 위험한데, GW 근처는 괜찮았던 것 같아요. 그리고 Metro도 잘 되어 있는 편이고 버스도 잘 되어 있어서 우버 탈 일이 생각보다 없었습니다. 차 없어도 뚜벅이 & 대중교통으로 다 다닐 수 있어요. 주변에 식당도 맛있는 식당도 많아요. 기억나는게,,, 몇가지 없지만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오세요.. ㅎㅎ 제가 제일 좋아했던 건 Chipotle라고 프렌차이즈점이긴 한데 볼로 먹는거 좋아했어요. 근처는 아니지만 지하철로 몇정거장 안가면 target도 있구, 학교 근처에는 whole food market도 있고 Trader joe's도 있어요. 학교 Gym도 있어서 무료로 사용할 수 있어요. 코로나가 시작 되고 2년간 해외를 나갈 수 없는 상황이 되면서 사실 교환학생을 갈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4학년 1학기에 나간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결정이었는데 갔다온 것을 후회하지 않아요. 사실 모든 날이 100퍼센트 행복했다고 말할 수 없었는데, 많이 배우고 느끼고 온 것 같습니다. 교환을 떠나는 자신만의 목표와 목적을 잘 생각해보세요. 저 같은 경우는 미국 생활과 대학이 궁금했어서 최대한 그 것을 많이 느끼려고 정규학생들도 많이 만나고 수업/시험/과제 모두 열심히 했습니ㅏㄷ. 미국 여행이 목적이어서 거의 매주 주말마다 타 지역으로 여행 간 친구도 있었어요. 한학기가 생각보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너무 짧은 시간인데, 그 안에서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이고 이루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생각해 놓았다면 배우고 느끼는게 많은 경험이 될 거예요. 여기까지 저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Asia][Singapor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22-1 박수민

2022.07.07 Views 375

안녕하세요. 2022년도 1학기에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로 교환학생을 다녀온 20학번 박수민이라고 합니다. 교환학생을 준비하시는 데 도움이 될까 하여 조언들 위주로 체험 수기를 적어보겠습니다. 잘 준비하셔서 행복한 교환학생 생활이 되길 바랍니다. 1) 수강신청 및 수업 1월 개강 기준, 전년도 11월부터 수강신청을 받을 만큼 꽤 빨리 신청을 받습니다. 기말고사 기간과 겹치니 미리미리 들을 과목에 대해 파악해두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총 4개 과목을 들었습니다. 전공 3개, 교양(언어) 1개로 4과목을 구성하였습니다. 경영대에서 최소 4과목을 듣는 것을 권장하여 4과목을 들었습니다만, 고려대 국제처 교환학생들이나 타 학교 교환학생들 얘기를 들어보니 min 3과목까지 가능한 것 같습니다. -Human Capital Management 전공선택인 인적자원관리 과목과 유사합니다. 개인과제, 2명씩 짝을 이루어하는 과제, 팀플 하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시험이 없어서 좋았지만 과제를 다 처리해내다 보면 workload 부담은 타 과목과 비슷합니다. 팀은 교수님께서 지정해 주십니다. Pair 과제는 짝을 직접 구해야 하고, 과제는 금년도 HR 관련 기사를 분석하는 보고서를 작성하는 것이었습니다. 모든 강의가 다 그렇지만 수업 참여도가 중요합니다. 토론식 수업이기 때문에 못해도 한 두 번 정도는 발표를 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학기 중간에 교수님께서 학생들의 수업 참여 횟수를 순서대로 공개하시면서 수업 참여가 부진한 학생들에게 열정적인 참여를 하길 장려하시기도 합니다. - Entrepreneurial Marketing 기업 마케팅 과목입니다. 본교에 비슷한 전공선택 과목은 없는 것 같습니다. 중간고사, 기말고사, 팀 프로젝트 중간발표, 최종 발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팀 구성이 재량이라 좋았습니다. 기본적으로 한 팀당 6명을 권장하지만 크게 팀원 수를 상관하지 않으십니다. 저는 한국 교환학생과 2명이서 팀을 구성하여 자율적이고 능동적으로 편하게 팀플을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굉장히 만족스러웠습니다. 다만 저와 같은 경우는 매우 특수한 경우이니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팀플은 30페이지짜리 Business plan을 만드는 것입니다. 많다고 생각하실 수 있으나 appendix가 꽤 들어가야 하고, 애초에 기준 자체도 appendix 포함 30p이기 때문에 큰 부담은 아니었습니다. 중간 발표, 보고서 제출 및 최종 발표까지 팀플의 사이클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교수님께서 굉장히 친절하시고 유연하셔서 편하게 잘 들었던 과목입니다. 또한 2학년 권장 과목이라 난이도도 어렵지 않습니다. - Consumer Behavior 전공선택 소비자행동론과 비슷한 과목입니다. 개인과제 2개, 팀플 2개로 이루어진 수업입니다. 시험은 없지만 과제가 정말 많기 때문에 제 기준 workload가 가장 버거웠던 수업이었습니다. 하지만 수업이 너무 재밌었고, 과제 주제 자체도 굉장히 흥미로워서 정말 열심히 참여했습니다. 예를 들어 두 번째 개인과제가 Cancel culture에 관해 보고서를 쓰는 것이었는데, 흥미로운 주제였던 만큼 스스로 reference도 많이 찾아보고 교수님께 자문도 구하면서 굉장히 재미있게 과제를 했습니다. 즉 열심히 한 만큼 얻는 것도 많은 수업이었습니다. 교수님께서도 학생들과 많이 소통하는 스타일이셔서 좋았습니다. -Chinese 1 교양 중국어입니다. 중국어에 대한 기본지식이 없으시다면 level 1 수업을 듣게 됩니다. 편한 마음으로 신청했지만, workload가 꽤 간간히 많아서 귀찮기도 합니다. 하지만 매우 쉽고 조금만 품을 들이시면 좋은 성적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교수님께서 수업 참여를 중시하시고, 학생들에게 질문을 많이 하시기도 합니다. 추가적으로 주의할 점은 level 1의 쉬운 언어 수업이니 모두가 다 열심히 하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받기 위해서는 정말 열심히 참여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2) 기숙사 기숙사 관련해서는 정말 할 말이 많습니다. 먼저, 교내 기숙사를 확보하시는 게 정말 중요합니다. 강의실 접근성뿐만 아니라 교내 기숙사만의 행사가 있고 보통 그런 행사에서 친구들을 많이 만듭니다. 그리고 기숙사는 유타운에 있는 기숙사가 좋습니다. 유타운 시설들을 이용하기 편하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 처음 기숙사 신청을 할 때 1,2,3순위를 정해서 신청합니다. 보통 이때 에어컨이 있는 타입으로 Utown residence(이하 UTR)나 PGPR을 넣습니다. 하지만 될 가능성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번 학기 경영대 교환학생들 중 대부분이 다 떨어지거나, 3순위로 배정받았습니다. 추측하건대 경영대는 학교 단위 교환이 아니라 단과대 단위 교환이라 기숙사 배정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것 같습니다. 기숙사 신청에서 떨어지면 이때부터 계속 다시 지원을 하는 어필 단계로 들어가는데, 이때 공식적으로 사이트에서 재지원하는 어필 기간만을 믿으시기보다는 개인적으로 NUS housing 관련 메일 보내는 사이트에서 주기적으로 어필 메일을 작성하여 보내시길 바랍니다. 보통 피부 질환으로 에어컨이 꼭 필요하다, 더위를 정말 참지 못하는 성향이다 등을 이유로 어필을 했던 것 같습니다. 또한 UTR, PGPR뿐만 아니라 College라 불리는 기숙사들도 있으니 이곳으로 어필을 고려하셔도 좋을 거 같습니다. 보통 College가 재학생들에게만 제공되는 기숙사인 것 같으나, 이번 학기에는 교환학생들도 많이 받은 것 같습니다. College 종류로는 Tembusu, Cinamon, CAPT, RC4 이렇게 네 종류가 있습니다. College 기숙사들은 밀플랜(식사) 신청이 필수입니다! 아침을 챙겨준다는 게 편리하긴 하나, 저녁은 생각보다 약속 때문에 밖에서 끼니를 때우는 날이 많아서 밀플랜은 쓸 수 있을 때 많이 쓰시는 게 좋습니다. (한 끼에 3 credits까지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기숙사 어필은 포기하지 마세요! 어떻게든 교내 기숙사는 확보할 수 있습니다. 기숙사를 확보하지 못했거나, 확보했지만 에어컨이 없었거나 했던 학생들도 결국엔 어필이 다 성공해서 원하는 곳에서 거주했습니다. 다만 개강 후 한 달 이내가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저는 출국 4일 전까지 교내 기숙사를 배정받지 못했고, 결국 off campus에서 거주했습니다. NUS에서 소개해주는 외부 기숙사들 중에 MDIS라는 곳으로 갔었는데 결코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저는 싱가포르 도착해서 외부 기숙사에 살면서도 계속 어필을 하였고 결국 Tembusu college의 에어컨 있는 타입에서 거주할 수 있었습니다. 교내 기숙사를 확보한 건 개강 후 3주쯤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기숙사 순위를 추천해드리자면, UTR, College(에어컨 O)> UTR, College (에어컨 X-이동식 에어컨 신청가능) >PGPR(A type 및 에어컨 O type)> PGPR(에어컨X-이동식 에어컨 신청가능) >Hall(재학생들 98%, 에어컨 X) 입니다. (+이동식 에어컨은 날이 더워질수록 수요가 많으니 개강 초반에 미리 확보해두시길 추천드립니다.) 한 학기 기간 동안 ‘거주’해야 하는 곳이기 때문에 기숙사를 잘 확보해두시는 걸 추천합니다. Tembusu College로 굉장히 어렵게 배정받았지만 개인적으로 NUS 모든 기숙사 중에 tembusu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고, 때문에 어필하실 때 tembusu로 지원하길 추천드립니다. 물론 tembusu 외 다른 college 기숙사들도 좋긴 합니다. 3) 생활 및 기타 a) KUBS BUDDY 와 같은 교환학생 도우미 프로그램 존재여부 Buddy가 있긴 하지만 개강 후 시간이 많이 지났을 때 매칭이 되는 바람에 사실 버디와의 만남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보통 같은 기숙사 룸메이트나 겹강인 학생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b) 파견 국가의 교우회 싱가포르에는 고대 경영 교우회가 굉장히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2년 동안 교환학생들이 오지 않다가 이번 학기부터 교환학생들이 오랜만에 다시 온 상황이라서 굉장히 반겨주셨습니다. 교우회 회장님과 연락이 닿아서 감사하게도 교우회장님 댁에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그때 당시 설날 시즌이라 세뱃돈도 챙겨 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c) 물가 장바구니 물가는 비싸지 않습니다. 또한 학식도 가격이 쌉니다. 다만 외식 물가가 좀 세긴 합니다. 보통 한 끼에 2만 원에서 비싸게 먹으면 4만 원 정도까지 나옵니다. 저는 기숙사에서 밀플랜이 나왔기 때문에 보통 한 달에 외식비로는 40만 원 내외로 지출하였습니다. 한 달 식비는 60만 원 내외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물론 제가 음주를 즐기지 않는 편이라 술값 지출이 굉장히 적은 편입니다. 싱가포르은 술이 굉장히 비싸서 식사+술이라면 제 예산의 두 배를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저는 개인적으로 싱가포르가 미식의 나라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현지 친구들에게 혹은 같은 교환 학생 친구들과 맛집을 잘 찾아다니시길 추천드립니다:) d) 파견교 장학금 혜택 교환학생 준비하면서 장학금을 많이 찾아봤지만 교환학생 대상으로 한 장학금이 원체 잘 없는 것 같습니다. NUS에서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은 딱히 없고, 경영대학의 항공료 장학금이나 미래에셋 장학금을 노려보시길 바랍니다. e) 여행 저는 싱가프로에서 인도네시아 발리, 호주 멜버른, 시드니를 여행으로 다녀왔습니다. 물론 코로나라는 특수한 상황 때문에 이전 교환학생들보다는 그다지 여행을 많이 즐기지는 않았습니다. 대신에 싱가포르라는 나라에 대해 A to Z까지 빠짐없이 다 즐기고 온 것 같아 개인적으로는 만족스럽습니다. 또한 4월부터는 주변 동남아 국가들의 코로나 입국 제한이 많이 완화되어서 인도네시아 발리를 다녀왔습니다. 코로나 시국임에도, 10만 원 대로 왕복 항공권을 결제할 만큼 싸고, 현지 친구들의 얘길 들어보니 코로나 이전에는 보통 7-8만 원 정도면 왕복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싱가포르에서의 학기가 끝나고 바로 한국으로 귀국하시는 것보단 다른 나라를 거쳐서 여행을 즐기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저는 마지막으로 호주 멜버른, 시드니를 여행하였습니다. 한국보다 싱가포르에서 호주가 가깝기도 하고 항공권도 약 40만 원 대로 저렴하게 구매하실 수도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지리적 입지가 좋아서 그만큼 주변 나라 여행 접근성이 좋으니 꼭 많이 여행을 다니시길 바랍니다. 제가 다녀온 나라뿐만 아니라, 푸켓, 쿠알라룸푸르, 조호르바루 등도 추천해드립니다. 4) 출국 전 준비사항 병렬적으로 준비를 해서 그런지 딱히 순서라고 할 건 없지만, 저는 교환학생 합격 > 항공권 구매 > 학교 행정 처리 > 비자, 보험 및 부가 서류 준비 순으로 준비하였습니다. 코로나 관련 행정 처리가 가장 많고 까다로웠는데, 이제 코로나 관련 행정 일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염려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5) 보험 및 비자 보험은 한국에서 유학생 보험을 들었습니다. 보험 해당 국가를 싱가포르만 하지 마시고 Worldwide로 하시는 설정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싱가포르가 허브 역할을 하는 나라라서 주변 국가로 여행 갈 일이 많은데, 이때도 보험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비자는 Student pass(이하 STP)를 발급받으시면 됩니다. 신청 방법 및 과정은 메일이나 홈페이지에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있으니 첨언하지는 않겠습니다. 다만 마지막으로 싱가포르에서 출국하실 때 창이공항에서 꼭 STP를 반납하시길 바랍니다. 반납하지 않으시면 혹시나 나중에 싱가포르 입국할 때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 반납이 의무인지는 단정할 수 없으나, 저는 그저 깔끔히 하고자 공항에서 출국심사를 받은 후 출국장 유인 창구에서 반납 신고서 작성 후 STP 반납하였습니다. 미리 신청하면 이민국(ICA)에 반납을 해도 되는데, ICA까지 가기 귀찮고 생각보다 출국 전에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서 그냥 마지막 날 공항에서 반납하는 걸 추천드립니다. 6) 파견교 소개 NUS는 세계 대학 중 높은 랭킹을 차지하고 있는 좋은 학교입니다. 명성이 높은 만큼 학교 분위기가 치열합니다. 과제, 팀플이 많고 시험도 있어서 Workload도 상당히 부담되긴 하지만, 3-4과목 정도면 그래도 해내실 수 있습니다. 학교 내부 시설에 관해 말씀드리자면, 학교 내에 약 3-4개 정도의 수영장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저는 주로 U town에 있는 풀에 많이 갔습니다. 교내에 수영장이 있다는 게 굉장히 좋습니다. 잘 활용하시면 큰 힐링이 되실 겁니다. 싱가폴이 아무래도 일 년 내내 여름인 나라이기 때문에 수영장이 많은 것 같습니다. 또한 학교가 커서 교내 셔틀을 많이 이용하실 텐데, 주말에는 셔틀 배차 간격이 매우 길어지기 때문에 꼭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NUS 학생들 자체가 텐션이 높아서 동아리나 내부 활동 및 이벤트들도 굉장히 활성화가 잘 되어있습니다. 저는 기숙사 내부 동아리를 많이 참여했습니다. 배드민턴, 테니스, 인라인스케이트, 볼더링, 베이킹 등에 참여했습니다. 계속 나와야 하는 강제성도 없고 참여하고 싶을 때만 나가도 되기 때문에 교환학생으로써 참여하기 좋은 시스템이었습니다. 여러모로 교환학생은 저에게 최고의 선택이었습니다. 교환학생을 생각하고 계시는 분들은 망설이지 말길 바라고, 이미 준비하고 계시는 분들께는 제 후기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 1
  • 2
  • 3
  • 4
  • 5
  • 마지막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