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기부 뉴스

Total 53

박종찬 교우(09학번) 발전기금 1천만원 기부

  박종찬 교우(09학번) 발전기금 1천만원  기부         지난 1월 11일(화)에 박종찬 교우(09학번)의 발전기금 기부에 대한 기부식이 있었다. 박 교우는 쿠캣(Cookat)의 이사로 경영대 재학 시 학교에서 많은 혜택을 누린 것에 대한 보답으로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경영대학에 기부하기로 결심했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경영대학은 박종찬 교우의 이야기를 듣고자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1. 교우님의 뜻 깊은 기부에 감사 드립니다! 먼저 학교에 이렇게 기부하시게 된 계기가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이번에 사업이 확장되고, 투자 유치를 하는 과정에서 여유가 생겨서 기부를 생각 하였는데요. 특히 제가 학교 다닐 때 학교에서 장학금 등 혜택을 받은 것들이 정말 많아서 학교에 환원하고,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경영대 기부를 결심하였습니다. 예전에 경영대에 재학할 때 저의 멘토이신 베어베터 대표 김정호 선배님이 학교에 기부하시는 것을 보며 저도 여력이 생기면 선배처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지금 그 때가 되었네요.   2. 교우님의 학교 생활은 어떠했나요? 학교에서 혜택을 받으셨다는데 어떤 것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학창시절에 저는 남대일 교수님께서 강의하시는 ‘벤처 경영’ 수업을 들으면서 스타트업에 도전 하고픈 생각을 하였습니다. 당시에 지금도 함께하고 있는 저희 대표가 교내 창업 경진대회를 나갔는데, 운이 좋게 기숙사 프론티어관에 있는 공간을 입주 공간으로 지원받기도 했죠.   3. 창업을 시작하는 경영대 후배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부탁드립니다. 스타트업계에는 고려대학교 출신의 선배님들이 정말 많아요. 특히 투자자들 중에서 선배들을 많이 뵐 수 있는데, 이 분들이 적극적으로 도와 주시고자 하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창업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 고려대에 왔다는 것은 매우 운이 좋은 편이라고 할 수 있어요. 도움을 주시려고 하는 조력자들이 많으니까요. 따라서 본인이 도전할 준비만 잘 되어 있다면 업계에 계신 선배님들께서 발 벗고 조력을 주시려고 하니까 학생 창업이든 인턴이든 관련된 분야의 경험을 많이 쌓으시는 것을 권장합니다. 그리고 창업을 할 때 팀 구성도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어요. 서로 호흡이 잘 맞는 구성원들과 함께 팀을 만들어서 스타트업을 도전하실 수 있다면 더욱 좋을 듯 합니다.    

2022.01.27 Views 637

“젊은 졸업생도 기부하는 자연스러운 분위기 만들고파” - 한정수(경영11) 교우 인터뷰

“젊은 졸업생도 기부하는 자연스러운 분위기 만들고파” - 한정수(경영11) 교우 인터뷰   한정수(경영11) 교우가 경영대학 장학금으로 1천만 원을 기부했다. 8월 3일(화) 학장실에서 진행된 기부식 이후 서면 인터뷰로 한정수 교우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왼쪽부터) 전재욱 경영대 부학장, 황준호 경영전문대학원 기획부원장, 한정수(경영11) 교우, 배종석 경영대학장   Q. 교우님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한정수라고 합니다.   경영학과 11학번으로 입학해 제44대 경영대 학생회에서 활동했고, 졸업 후 금융업계에 종사하다가 지금은 직접 투자회사를 차려 기업투자와 장학사업 등을 하고 있습니다.   취미로 유튜브 채널 ‘세상학개론’을 통해 투자와 관련한 이야기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Q. 11학번으로 비교적 젊으신 교우님의 기부가 인상 깊습니다. 선뜻 기부를 하신다는 것은 큰 결심이 필요했을 것 같은데, 특별한 계기가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더 큰 기부를 해주신 선배님도 많으신데 젊다고 인터뷰까지 해주셔서 조금은 부끄럽습니다.   특별한 계기가 있었다기보다는 경영대 선배님들의 기부 문화를 꾸준히 지켜보며 학교생활을 했기 때문인지 저도 졸업 후에 후배들에게 거액의 장학금을 건넬 수 있는 멋진 선배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항상 있었어요.   저의 경우처럼 제 기부가 후배들의 기부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점에서 경영대학이 다른 기부처보다 더 의미 있다는 생각도 했고요. 사실 이번 기부 전에도 졸업 직후부터 월 1만 원씩 정기적으로 기부를 해오고 있었습니다. 갓 사회에 나왔을 때는 경제적 여유가 없었던 터라 의욕만큼 큰 액수의 기부를 하긴 어려웠고, 대신 규모는 작더라도 꾸준히 기부를 하자는 마음이었습니다.   어느 정도 삶에 여유가 생긴 지금에서야 제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만큼 기부를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아직 더 많이 기부를 하고 싶은 아쉬운 마음이 있긴 하지만요.   일회성으로 하는 기부가 아니라 이번 기부를 시작으로 '베어베터'의 김정호 선배님처럼 27년 동안 꾸준히 기부금을 늘려가는 게 제 목표입니다.   Q. 학창 시절 에피소드 중 특별히 기억에 남는 일이 있으신가요.   제가 컴퓨터학과를 이중전공했기에 졸업 전에는 문∙이과 캠퍼스 반대쪽을 왔다 갔다 하면서 수업을 듣느라 고생한 기억밖에 없네요(웃음).   특별히 하나를 꼽자면 재학 시절 경영대학 교우의 밤 행사 진행을 돕는 일일 아르바이트에 참여한 적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대단하신 선배님들의 모습을 직접 보고 '나도 나중에 커서 저런 멋있는 선배가 되어야지'라는 생각을 처음 했던 것 같아요. 나이가 비슷한 학생들만 보다가 더 큰 세상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계신 선배님들을 보는 게 색다른 자극이 됐어요.   그래서인지 그 후부터 강의실 이름이나 의자, 계단 등 경영관 곳곳에 붙어있는 기부자들의 이름표들이 눈에 밟히더라고요. 의자나 책상, 강의실부터 시작해 이름을 딴 경영관이 생길 정도로 기부를 하려면 얼마나 성공해야 할까를 고민하면서 미래에 대한 의지를 다졌습니다.   Q. 마지막으로 경영대학 후배들에게 한 마디 해주신다면   젊은 졸업생의 기부가 신기하게 생각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여겨지는 분위기를 만들고 싶습니다.   더 힘내서 후배들이 기부를 꿈꾸게 할 수 있는 멋진 선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2021.08.09 Views 1002

E-MBA 16기 3천만 원 기부, “경영대학서 받은 기쁨 돌려주고자 기탁 결심해…”

  3월 22일 고려대학교 경영대학(학장=배종석) Executive MBA(이하 E-MBA) 16기가 경영대학에 발전기금 3천만 원을 기부했다. 앞서 16기 교우회 회장 박중양 교우는 지난 ‘E-MBA 교우회 송년의 밤’ 행사에 참여해 경영대학에 직접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송년의 밤 행사는 2020년 12월 14일 오후 LG-POSCO경영관 안영일홀에서 진행됐으며 배종석 경영전문대학원장, 전재욱 경영대학 부학장, 유용근 경영전문대학원 MBA 부원장 및 16기 교우회가 참석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일부 교우는 Zoom 실시간 회의실을 통해 소통에 참여했다.   ‘E-MBA 교우회 송년의 밤’ 축사를 통해 배종석 경영전문대학원장은 “어려운 시기에 뜻깊은 마음을 모아 전달해주신 장학금을 E-MBA 발전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라며 “급변하는 정세와 시대 속에서 고려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이 건재할 수 있는 것은 함께해주신 여러분 덕”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박중양 E-MBA 16기 회장도 인터뷰를 통해 후배들에 대한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박중양 회장은 “이전에도 교우분들의 기부를 통해 학교가 발전했고, 이를 통해 고려대학교 교우 모두가 좋은 환경에서 학업에 정진할 수 있었고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다”며 “우리 E-MBA 16기도 감사히 전해 받은 기쁨 돌려드리고 학교발전에 도움 되고자 기금 기탁을 결심했다”며 기부 계기를 밝혔다.   이어 박중양 회장은 “일과 공부의 병행이 쉽지 않았는데 졸업하고 나니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좋은 인연을 맺고 매일 발전하며 즐겁게 생활하길 바란다”고 후배들에게 아낌없는 조언의 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중양 회장은 십시일반 기부 모금을 해 준 E-MBA 16기 교우회에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발전기금은 △학생 등록금 및 생활비 △연구 및 학술 세미나 △건축 및 리모델링 등에 대한 폭넓은 지원의 기반이 되고 있다.     -- 글·사진 | 경영지원팀  

2021.04.15 Views 1359

  • 1
  • 2
  • 3
  • 4
  • 5
  • 마지막페이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