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BS 소식

[스타트업 렉처시리즈] 케이넷 김대영 대표 “벤처기업 투자는 결국 사람에 대한 투자”
2018.10.08
209
[스타트업 렉처시리즈]
케이넷 김대영 대표 “벤처기업 투자는 결국 사람에 대한 투자”

2018 경영대학 하반기 두 번째 렉처 시리즈(Lecture Series)가 10월 2일(화) 오후 6시 30분 경영본관 2층 스타트업 연구원(201호) ‘더 스테이지’ 에서 열렸다. 이날 연사로는 케이넷투자파트너스의 김대영 대표가 나섰다. 김 대표는 ‘벤처기업 투자와 밸류업(Value-Up)’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김 대표는 현재 성균관대학교 경영학과에서 초빙교수를 겸하고 있다. 
 

김 대표는 크게 △벤처캐피털 △벤처기업의 투자 결정요인 △기업가 정신 △밸류업(Value-Up)의 성공 및 실패사례로 나눠서 강의를 진행했다. 김 대표는 벤처기업과 벤처캐피털, 그리고 회수시장의 순환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벤처캐피털이 벤처기업 10개에 10억씩 투자한다고 치면 그중 7개는 망한다. 70억을 잃는 셈이다. 그런데 나머지 3개 기업에서 5배의 이윤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의 설명에 의하면, “30억의 5배인 150억에서 초기 투자금 100억을 뺀 50억”이 자본 이익(capital gain)이 된다. 

김 대표는 “전체 투자재원이 현재 30조 원 정도 되고, 최근 신규조합의 수도 극적으로 상승했다”며 벤처기업 투자 상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대학을 졸업하고 바로 벤처 캐피털리스트가 되는 것은 어려운 부분이 있다. 현장에서 최소 3년의 경험을 쌓고 벤처캐피털에 발을 들이면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벤처캐피털에서 투자 업무를 담당하다가 아이디어를 발견하고 해당 회사에 들어가 성공하는 경우도 있긴 하다”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무엇보다도 ‘사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금까지 봐 왔던 팀 중에 가장 맘에 들었던 팀이 있느냐”는 한 학우의 질문에 “벤처투자란 결국 사람에 대한 투자이다. 투자자는 회사의 기술력을 보는 것이 아니라 대표이사의 진정성을 더 중요하게 평가한다. 아무리 능력이 있는 사람이라도 인성이 더 많은 부분을 결정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트업 연구원은 매 학기 실무 밀착형 특강인 ‘렉처 온 디맨드’와 스타트업 및 벤처에 관한 특강 시리즈인 ‘렉처 시리즈’를 개최하며 창업 교육을 하고 있다. 이 특강들은 오픈 강좌로 운영돼 입주기업 관계자, 경영대학 재학생은 물론 창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스타트업 연구원(02-3290-2551)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