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이야기

유휘성 교우 기부금으로 인성연구상 시행
2018.07.05
653
유휘성 교우 기부금으로 인성연구상 시행
 

고려대 경영대학은 인성 유휘성(상58) 교우가 기탁한 연구기금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를 수행하는 경영대학 교수를 선정하여 연구비를 지원하는 ‘인성연구상(Insung Research Award)’을 시행한다. 

‘인성연구학자’로 선정되는 경영대학 전임교원 4명은 연구비를 최대 3,000만원 지원받을 수 있다. 인성연구학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고려대 전임교원이 수행하는 경영학 분야에서 인정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새로운 연구 △미래 문헌 창출에 기여할 가치가 높은 연구 △국제 최상위 수준의 저널에 게재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할 연구여야 한다.

인성연구상은 유휘성 교우가 2017년 9월 기부한 22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처분한 금액 중 1차로 조성한 2억원의 인성연구기금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유휘성 교우는 이전에도 두 번이나 거액의 금액을 기부했다. 첫 번째 기부는 2011년 4월 현대자동차경영관 건립기금으로 10억원을 기탁한 것이다. 경영대학은 유휘성 교우에 대한 예우로서 현대자동차경영관 B205호를 ‘유휘성 강의실’로 명명했다.

두 번째 기부는 2015년 7월, 고려대학교 본부에 12억원을 기탁함으로써 이뤄졌다. 해당 기부금은 인성기금으로 조성되어 재학생들의 금전적인 부담을 줄여줬다. 학생들에게 매월 생활비를 지원하고, 교환학생 항공료를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의 학업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유휘성 교우는 돈을 바닷물에 비유했다. “바닷물을 다 마셔도 갈증이 해소되지 않듯 가지고 있으면 더 욕심나는 게 돈”이라며 “베풀 수 있을 때 베풀어야 죽을 때 갈증없이 떠날 수 있다”고 기부 소감을 전했다.